E D R , A S I H C RSS

크래건모어


Contents

1. 개요
2. 증류소 역사
3. 제품 라인업

1. 개요

스코틀랜드 페이사이드(Speyside)의 글몰트 스카치 위스키. 이름은 증류소 뒷편의 언덕 이름에서 따왔는데, "큰 바위"라는 뜻의 게일어라고. 단순하다 못해 허전타 현재 아지오 소속으로 이 회사의 "클래식몰트" 라인업에 포함되어 출시되고 있으며, 블렌디드 위스키의 재료로도 여기의 원액이 상당량 쓰인다. (조니워커, 윈저, 화이트 홀스, 특히 올드파 등)

가벼운 바디감에 복잡다양한 향과 맛을 가지는 캐릭터라 할 수 있다. 다만 다른 스페이사이드 몰트처럼 화사한 느낌과는 약간 거리가 있다. 절제된듯한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며 "우아하다"고 표현하기도 한다.

색깔에서도 알 수 있듯이 숙성에는 버번오크통을 주로 사용한다.

2. 증류소 역사

1869년 존 스미스가 설립. 하지만 증류소 설립 이전부터 위스키 제조 경험이 있었는데 그도 그럴것이 이 양반의 아버지 되는 양반이 바로 증류소 면허와 목숨을 맞바꿀뻔한 조지 스미스 되시는 고로.
어쨌든 증류소를 설립한 곳이 물과 보리가 풍부하게 나는 Ballindalloch 지역이었는데 마침 철도까지 그 근처를 가로지르고 있었다.
철도를 무지 좋아했다는 (원조 철덕?) 존 스미스로서는 이보다 최적의 조건은 없을진데, 아무튼 이 철도를 이용해서 위스키 제조에 필요한 물자를 나르고 이로 인해 생산량이 늘어서 다시 이 생산품을 철도를 이용해서 전국으로 유통했다. 철도로 위스키를 유통시킨건 이쪽이 처음이라고.
덤으로 존 스미스 본인 역시 어디 갈때면 항상 철도를 이용하는 덕에 살이 뒤룩뒤룩 찌셔...104kg(!!)을 육박했다고 한다.
결국 증류소 설립 20년도 채 지나지 않은 1886년에 아들 고든에게 증류소를 넘기고 천당으로 가셔....그 뒤 1901년에 증류소를 확장한다.
이후엔 사업자가 바뀌고 잠깐 가동중지되기도 하고 여차저차해서 지금은 디아지오 소속이 된 것. 어지간히 특별한 사건이 아니면 위스키 증류소 역사는 거기서 거기인듯

3. 제품 라인업

  • 12년 (40%)
    - 라인업 중 유일한 정식수입 제품. 가격은 7만원 전후.
    풍부한 오크향과 천도복숭아 향을 비롯해서 크림, 과일, 향신료, 초콜렛 등등 여러 종류의 향과 맛[1]이 복잡하게 난다.

  • Distillers Edition (40%)
    - 트 와인 캐스크에 후숙성 처리한 제품

  • 17년 (Cask Strength, 55%)
----
  • [1] 심지어 피트의 흔적까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04 14:51:09
Processing time 0.061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