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크로뮴

last modified: 2015-04-12 16:25:05 by Contributors

Chromium

Cr-usage.JPG
[JPG image (7.44 KB)]

Contents

1. 개요
2. 설명
3. 그외의 설명


2. 설명

4주기 6족 24번. 원소기호 Cr.
은백색의 광택이 나는 단단한 금속 원소. 염산황산에는 녹으나 공기 가운데에서 녹이 슬지 않고 약품에 잘 견디며 도금이나 합금 재료로 널리 쓰인다. 산화물은 강한 산화제로 사용되며 화학실험시간에 자주 볼 수 있다. 초기 음주측정기에도 사용되었다.
이름의 유래는 화합물이 다양한 색을 띠는 것에서 착안해 그리스어로 '색'을 뜻하는 단어에서 따왔다.

크로뮴 화합물 중에 유명한 것이 3가 크로뮴과 6가 크로뮴이다. 3가 크로뮴은 인체에 필수적인 원소로 인체내 당대사에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당뇨병의 개선이나 예방등에 필수불가결하다. 한편 6가 크로뮴은 도금 등에도 사용되며 이것을 장기간 흡입할 경우 중독되고 염증·궤양이 발생하며 비중격천공(코뼈에 구멍이 남)이 발생하는 무서운 중금속이다. 6가 크로뮴을 포함한 크로뮴산 중크로뮴산 등이 유독하다. 6가 크로뮴을 취급하는 공장현장에서는 종업원이 폐암에 걸리는 사건 등이 일어난 적도 있어서 현재에는 엄격한 배출규제가 설정되어있다.

크로뮴은 중금속인 관계로 상당히 해로우나 그 성능상 크로뮴없는 산업제품을 구현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가장 많이 쓰이는 분야는 도색분야로, 자동차 도색 페인트처럼 금속에 색을 입히는 도색제는 100% 크로뮴이 들어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EU는 크로뮴을 규제하는 법안을 만들어 2005년까지 배출을 완전대체, 사용금지를 주장했으나, 현재까지 전세계가 대체물질 개발에 실패했고, EU도 법안적용 년도를 매년 미루고 있다.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이러다 우주세기가 올때까지 쓰게 될지도 모른다 크로뮴 대체물질 금속도색제를 만드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노벨상과 돈방석을 동시에 거머쥘 수 있다라는 것이 관련학계의 평판이다. 그 정도로 크로뮴 도색제가 많이 쓰인다. 그 정도로 대체물질 개발이 난항을 겪는듯 하다.

크로뮴은 산에 침식되기 어려운 성질을 가진다. 그 녹슬기 어려운 성질을 이용한 것이 스테인레스강이다. 스테인레스강이란 크롬이나 니켈을 함유시킨 철과의 합금을 말한다. 1913년 영국의 해리 브레아리가 개발, 일반 가정에 보급되었다. 크롬과 철을 섞으면 표면에 크롬산화물이 치밀하고 단단하며 산소의 확산이 느린 '부동태피막'이라는 엷은 막을 만든다. 이 막은 흠집이나 충격이 가해져서 벗겨져도 그 아래의 스테인레스 스틸 안에 들어있는 크롬이 철에 비해 우선적으로 산화되므로 바로 새로운 막이 생겨서 녹의 발생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스테인레스의 등장으로 인해 철강산업은 엄청난 대혁명을 이루어내고, 요즘은 부엌의 개수대나 숟가락 등의 식기류, 전차류의 차체 등에도 많은 금속제품이 쓰이고 있다.

크롬은 내식성과 내마모성으로 인해 총강이나 포신 내부에 도금되기도 한다. M16, K-2 등 경량고속탄을 사용하는 총기는 대부분 크롬을 도금하여 고속탄에 의한 총강 내 마모를 줄인다. 마하 5급의 초고속탄을 발사해야하는 전차포도 비슷하다. 다만 크롬 도금은 비용도 많이 들고 꽤 어려운 기술이라 싸게 헤비베럴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최초로 총열에 크롬도금을 도입한 총은 의외로 구 일본군의 아리사카인데 기본적으로 해당 총 성능이 그닥 좋은게 아니라서 크롬 발라봤자... 의외로 포신 내부에 크롬 도금을 하는 기술은 일본, 독일, 미국 등 몇몇 선진국만 가진 고급기술 중 하나다. 한국도 2004년에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독자기술을 개발해 천기술 보유국이 되었다.

크롬에서 비롯된 크롬산은 강한 산성을 띄기 때문에 코점막에 녹아 비강이나 비중격을 녹이는 크롬 도금작업을 하는 사람들에게 직업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3. 그외의 설명

DMC팬들에게는 '크라우저 산소' 라고도 불린다. 그런데 크라우저는 영어로 Krauser. 즉 K로 시작한다(…). 따라서 Kr로 쓰는게 옳다. 그런데 그거 크립톤이잖아(...) DMC 마지막화에 Crauser라고 써있는걸 보면 작가가 잘못 알고 있었던 모양이다.

박명수의 천적인 물질이다.

버스 동호인 한정으로 2010~2011년 사이 생산된 자일대우버스 BS모델을 크롬xx라고도 한다.[1] 이 시기의 모델에는 전면부 헤드라이트 사이와 뒷면창 바로 밑에 크롬장식이 되어있다.

오픈소스 웹 브라우저 프로젝트의 이름(Chromium) 이기도 하다. 구글은 이 프로젝트에서 안정화하고 필요없는 부분을 제거하고 몇 가지 플러그인이나 기능을 추가한 버전을 정식으로 크롬 브라우저로 배포한다. 물론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 역시 구글이다.
----
  • [1] 크롬시티나 크롬미디, 크롬저상이라던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6:25:05
Processing time 0.19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