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클라우디아 맥커넨

last modified: 2015-01-08 03:23:22 by Contributors


(첫번째는 원작, 두번째는 팬텀 오브 인페르노 Xbox360판)

Contents

1. 개요
2. 팬텀 오브 인페르노
2.1. 인간 관계
2.2. 게임의 클라우디아 엔딩
2.3. 다른 루트에서
3. 애니판 레퀴엠 포 더 팬텀에서의 클라우디아 맥커넨
4. 그 외

1. 개요

니트로 플러스우로부치 겐의 데뷔작인 팬텀 시리즈의 서브 히로인. 게임판 팬텀 오브 인페르노와 흑역사인 OVA판의 성우는 이노우에 키쿠코, TV 애니메이션 레퀴엠 포 더 팬텀의 성우는 히사카와 아야. 북미에서는 디 로빈슨(OVA)과 콜린 클링컨비어드(TVA)가 맡았다.

전미 뒷세계 최고의 조직인 인페르노의 No.3 간부. 든 것의 원흉사이스 마스터의 직속 상사이며, 끝없이 달려나가 모든것을 얻고자 하는 야망을 가지고 있는 대범한 여성. 목표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이용하기도 하는 요부. 쯔바이를 유혹하며 그에게 아즈마 레이지라는 기억을 찾아 주는 등, 온갖 스캔들을 일으키기도……. 그러한 성격을 대변해주듯 그녀의 애차는 페라리 F40이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2. 팬텀 오브 인페르노

슬럼가에서 태어나 뒷세계에서 자라왔으며, 마피아 항쟁 때 이작 와이즈멜이 지휘하는 블러디즈에게 자기 조직이 괴멸당하고 소중한 가족이었던 남동생 로멜로 맥커넨도 사망.[1] 그 이후로 자신의 욕망 총족을 위한게 아닌, 죽은 동생을 위해 끝없는 출세가도를 밟게 되었다. 애차인 페라리 F40는 로멜로 맥커넨의 유품이라고.

2.1. 인간 관계

1. 쯔바이
본인 루트라면 얘기가 다르지만, 타 루트에서는 차가운 애인관계. 서로 이익만 취하는 그런 관계다. 메인루트를 따르고 있다면 쯔바이는 클라우디아를 품으면서도 엘렌을 생각하고, (클라우디아 관점에서)어따 굴려들어왔는지 모를 금발꼬맹이가 클라우디아도 못한 '상냥함'을 쯔바이에게 줌. 애니판의 경우 전적으로 신뢰했던 쯔바이에게 버림받게 되는데, 본인 루트가 아닌 클라우디아는 여러모로 안습.(…)

2. 사이스 마스터
비유를 하자면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여우와 너구리.

3. 고도 다이스케
애인 겸 동맹관계.(근데 클라우디아와 고도의 성우분이 메기솔의 더보스와 빅보스.)

4. 리지 갈란드
친구 겸 경호원. 솔직히 주위 사람들중 제일 불쌍한건 리지다.

2.2. 게임의 클라우디아 엔딩

언덕 위에서(From Atop the Hill)
배드엔딩 같은게 아닌, 정식 엔딩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팬텀 오브 인페르노다운 결말이라는 평가까지 있을 정도로 꽤나 강렬한 전개를 보였다.

마지막 분기에서 클로디아를 쏘면 이쪽으로 연결된다.
마지막 순간에 "클로디아처럼 계속 앞으로 나아간다"라는 맹세를 관철하기 위해 등 뒤에서 총을 겨눈 클로디아를 사살한다. 죽어가는 클로디아를 끌어안고서 마지막으로 사랑한다는 말을 해준다. 행복해하며 눈을 감은 그녀를 마지막으로 끝내주곤 다시 인페르노로 돌아간다.
그리고 5년 후 전미의 범죄가가 전부 인페르노의 수중에 떨어지고 그것을 자축하는 모임 중에 사이스의 팬텀들이 그곳에 있던 범죄조직들의 보스를 전부 사살한다. 사이스에게만 충성을 바치도록 세뇌시켰지만 이미 아인과 소통한 적이 있던 레이지는 같은 방법으로 세뇌된 팬텀들을 다루는 방법도 알고 있었다. 그리고 하나씩 회유해서 결국 사이스가 아닌 레이지의 부하가 되어 있었던 것. 보스가 전부 죽은 마당이니 이제 조직간의 투쟁이 격화되겠지만, 팬텀과 인페르노가 가진 정보력을 토대로 레이지는 암흑가의 지배자로서 군림한다. 리지는 이 모습을 보고 "사이스보다 더 한 놈"이란 평가를 내리고선 떠난다.
이후 클로디아의 무덤에서 자신은 클로디아가 바라던 위치를 손에 넣었다 말하고,이것이 전부 클로디아의 꿈 속은 아닐까 하고 잠시 생각한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나아갈 것을 맹세하며 클로디아에게 작별을 고하고 등을 돌려 걸어간다.

높은 성의 여자(The Woman in the High Castle)
마지막 분기에서 "운명을 받아들인다"를 선택하면 이 엔딩으로 연결된다.
클로디아의 탄환에 맞아 쓰러진 레이지는 울면서 미안해하는 클로디아의 품속에서 최후를 맞는다. 끝까지 둘이서 함께 할 미래를 빼앗은 세상을 용서치 말라는 말을 남기고서.
이후 클로디아는 감비노 패밀리의 새 2인자 엠마누엘의 정부가 되어, 그를 조종한다. 하지만 레이지의 숨통을 끊은 38구경 탄창을 끝내 버리지 못하며, 만약 버리지 못한다면 과거의 자신처럼 앞만보고 전진하는 이에게 몰락해버릴 것이라 자조하면서, 이젠 추억의 한장이 되어버린 레이지와의 일들을 되새긴다.

제목은 필립 K 딕의 높은 성의 사나이의 패러디인 듯 하다.

2.3. 다른 루트에서

1. 아인(엘렌)
남으로 엔딩의 경우에는 쯔바이가 '뭔가를 깜박한거 같지만 아무래도 상관없어, 나에겐 엘렌 너만 있으면!'이란 식으로 끝내서 좀 미묘하다.

그외 엔딩에서는 비중 공기화. 지못미. 그래도 쯔바이가 시가 토오루와 통화하면서 한번 언급한거라도 어디.

2. 드라이
그냥 한번언급 된다.


3. 후지에다 미오
no.jpg
[JPG image (71.08 KB)]


4. 그 외
이하 생략.

3. 애니판 레퀴엠 포 더 팬텀에서의 클라우디아 맥커넨


생존여부가 희미하던 원작과는 달리 안타깝게 죽었다. 최후의 최후에 쯔바이에게 버림받고 이미 선을 넘어버린 그녀로썬 남은 것은 그녀의 절친한 친구인 리지 갈란드에게 죽는 것.

레퀴엠 포 더 팬텀에서 성격이 많이 바뀐 캐릭터 중 하나다. 원작에서는 요부 이미지가 강했다면 레퀴엠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여성으로 표현된다. 가장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나는 장면이 2부 초반에 와이즈멜이 쯔바이를 두고 클라우디아에게 "네 슴가를 핥고 싶어서 남아있는 줄 알았지."라고 말했을 때의 반응인데, 원작에서는 클라우디아가 불쾌한 표정을 짓자 와이즈멜이 웃으며 넘겼지만 레퀴엠에서는 클라우디아가 아무 반응을 하지 않는 바람에 와이즈멜만 꼴이 우스워져서 혀를 찼다.

4. 그 외

1. 이노우에 키쿠코와 히사카와 아야가 클라우디아 배역을 가지고 '어머 얘, 너도 그거니?'라는 식으로 담소를 나눴다... 들어보면 좀 무섭다.

2. 애니화 되면서 캘 디벤스(드라이)와 함께 인기가 높아진 케이스. 그 반면 마지막의 미소가 필살기였던 아인은 그놈의 결말 때문에 인기가 별로 오르진 않았다. 좀 안습.

3. 우로부치 겐왈, 투하트나가오카 시호를 모티브로 만들어졌다고 한다.(…)이건 또 무슨 개소리야 사실이다. 흠좀무

4. 참고로 이 사람, 의외로 굉장히 젊다. 20대 초중반이라고. 흠좀무.

----
  • [1] 이에 대해서 반전이 있었다. 클라우디아는 왜 로멜로를 죽였나?에 대한 의문이 이 인물의 성격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지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8 03:23:22
Processing time 0.206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