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키덜트

Kidult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키덜트인 캐릭터


1. 개요

현대에 들어서 쓰이기 시작한 신조어로, 아이(Kid) 와 성인(Adult)의 합성어. 우리말로 어른이라고도 불린다(반대말은 애어른). 정식 순화어는 어른왕자.해외에서는 Rejuvenile이나 Adultescent로도 불린다. Rejuvenile의 경우 Re(다시)와 Juvenile(소년의)가 합쳐진 말로, 논픽션 작가 크리스토퍼 녹슨(Christopher Noxon)이 자신의 책에서 본래 자신보다 어린 사람들과 연관된 취미나 생각을 계발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사용했다.

사실 고대 시대부터 사용되었다고도 볼 수 있는 유래깊은 표현이다. Puer aeternus(푸에르 에테르누스, 수정바람)가 그것이며 "영원한 소년"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자유와 독립을 선망하고, 범위와 한계에 분노하며 용납할 수 없는 제한을 찾는 경향이 있다.

현대에는 '피터팬 증후군'이라는 말로도 쓰인다.

2. 특징

"보통 아이들의 것이라 생각되는 것에 대한 집착"을 들 수 있다. 아이의 마음으로 사회에 나서게 되면 필시 상처를 받게 될 수 밖에 없는 현대이다 보니 그 상처를 아이들의 것으로 달래고자 하는 심리가 있다. 천진난만하며, 순수하고 창의적인 발상에 뛰어난 면도 있으나 반대로 유아적인 면도 있어 쉽게 포기한다거나, 잔인함을 가지는 면도 있다. 이 경우 강력범죄에 대하여 둔감하거나 범죄를 장난처럼 여기기도 한다.

사회의 변화에 따른 기존의 교육방법의 변화나 부모의 과보호 등 외부적인 요소로 인해 과거에 비해 자아가 늦게 형성되는 성인들을 뜻하는 말이다. "어른의 몸을 가진 아이" 또는 "아이의 마음을 가진 어른"이라고 하면 간단할 듯.

요즘에는 원래의 의미가 확장되어 어른이 되었어도 어린 시절의 취미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회귀하는 경우를 통칭하는 말이기도 한다. 자아가 형성된 어른은 애들의 취미 따윈 즐기지 않습니다?[1] 우리나라의 비주류 취미가 으레 그렇듯, 다른 사람들의 눈에는 '사회부적응자'나 '애들이나 하는 취미'로 몰리기 쉽다.

그러나 현대에 나오는 정밀한 피규어나 고가의 프라모델 등과 같은 장난감은 근래에 급증한 키덜트 세대를 노린 상품으로, 마음의 치유는 물론이거니와 어린시절 살 수 없었던 고가의 장난감에 대한 동경심을 불러일으켜 사게 하는 매력이 있다. 애초에 아이들은 레고 같이 척척 조립하는 장난감도 아닌, 조립도를 보며 접착제로 섬세하게 붙이고 도색까지 해야 하는 프라모델이나 레진 피규어 등을 어려워하고 금방 싫증낸다.[2] 또한 원래부터 15세 미만 사용금지나 성인만 즐기도록 나온 제품도 많다.

장난감, 명절증후군(…) 항목에 처절하게 서술되어 있지만, 이들의 주적은 주로 조까조카나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친척동생이다. 집에 놀러왔을 때 걸핏하면 수집물들을 후질러놓고, 파괴하고, 가져가기 때문. 대부분의 기성세대들은 키덜트 취미에 대해 무지하고 그들의 장난감의 값어치가 얼마나 되는지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의 보물들에 손대거나 망가뜨리는 것을 제지하려고 하면 높은 확률로 "네 나이 되도록 이런거나 가지고노냐" 거나, "아직 애들인데, 삼촌/이모니까 이런건 좀 봐줘라." 등의 개드립 말을 듣게 된다. (참조:아끼던 수집품이 손님이나 친척에 의해 테러당한거 한탄하는 스레) 이런 피해를 조기에 막기 위해서는 그들에게 수집물들의 가치를 미리 알려줘서 함부로 다루지 못하게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애초에 다른 곳에 맡겨놓거나 열쇠가 달린 보관함을 구하는 것도 방법.

키덜트=오타쿠라고 연관지을 수 없다. 이들은 엄연하게 사회의 일부분에서 일하고, 그 스트레스를 아이들의 것으로 푸는 사회적인 계층이다. 좋아하는 게 비슷하다고 같은 부류로 묶는 것은 일반화의 오류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엄친아가 피규어를 사면 키덜트, 안여돼가 피규어를 사면 오타쿠라는 말이 있다. 잠시 묵념(…)

키덜트가 막장화되면 치료되지 않는 중2병 내지는 고2병 루트를 탈 수 있으니 주의. 상기한 '아이들 것에 대한 집착'이 과해졌을 때를 예로 들 수 있는데, 설정이나 디자인 등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어린애처럼 떼를 쓴다도를 넘은 비판을 할 때도 있다. 특히 어린이를 소비자로 공략하고 출시한 물건이 너무 유치하다며 까내리기 시작하면 정말 답이 없어진다.

자신이 키덜트임을 자각하고 의식적으로 자신의 행동을 통제하는 사람도 굉장히 많다. 그렇다고 완전히 억누르거나 고치기는 굉장히 힘들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는 해방구를 마련해 놓는다. 직장에서는 근엄하고 성실한 사람이지만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일변한다던지, 멀쩡히 결혼해서 가장으로 살고 있는 남성도 집 근처에 장난감으로 가득찬 자신만의 방을 가족 몰래 빌려 놓는다던지 하는 식으로 자신의 키덜트 본능을 해소하며 살기도 한다.

반대말로는 어덜키드가 있다.

이 성향을 가진 유명인으로는 마이클 잭슨이 있다. 옛날 일이지만, 그가 스릴러 앨범 등으로 떼돈을 벌었을 때 사재를 털어 놀이동산을 짓고 개인 저택에는 아이들용 놀이방이 있으며 거품목욕도 할 수 있게 구비했다. 이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ET가 엘리엇에게 가지 않았으면 마이클에게 갔을 것이라고 하기도.
----
  • [1] 사실 른의 취미 항목에 가보면 키덜트 역시 포함되어 있다. 일단 단어 자체가 어른이 되서 즐긴다는 의미이다. 돈이 많이 드는 취미라 애들은 하지도 못한다.
  • [2] 그렇다고 레고는 키덜트 제품이 아니냐? 전혀. 레고 또한 아예 키덜트를 대놓고 노린 시리즈가 많다. 또 상위 모델들은 아이들이 많이 어려워한다. '16+'가 붙은 모델들은 말 그대로 16세이상 권장 모델이라, 부품수가 매우 많아 조립시간이 길거나, 어른의 도움 없이는 척척 조립하기 난감한 난이도기 때문. 가격 또한 00만원대이니, 이미 애들 물건이 아닌 지경.
  • [3] 장난감에 유독 관심을 많이 보이는데 취향이기도 하겠지만, 모종의 목적이 있었다.
  • [4] '게으르고 칠칠치 못하며, 나이에 비해 비정상적으로 에 가까운 행동만 하는 응석꾸러기'라는 묘사로 보아 완전히 키덜트가 되어가는 듯하다.
  • [5] 미니어쳐 수집, 도색 및 미니어쳐 게임을 즐기고 홀로그램실에서 친구와 함께 요즘 기준으로 LARP를 한 뒤 방을 어질렀다고 아내에게 혼나는 등 여러가지로 유치뽕팔한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공밀레(...)와 샌드백 신세로 몸과 마음이 작중에서만 백번이 넘게(...) 상한 인물이라 이렇게라도 즐기지 못하면 아마 진작에 미쳤을 것이다.
  • [6] 뺀질뺀질맞고 하는 장난이 초딩 수준 요츠바랑 항상 티격태격하는걸 보고 코이와이는 애가 둘이라 말한다.
  • [7] 어른들이 만화에 나온 빌런과 히어로 코스프레를 하면서 민폐를 끼친다. 결정적으로 둘 다 동심 퍽으로 설득가능하다.
  • [8] 이디어덜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3 15:05:19
Processing time 0.046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