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타가야 사이코

last modified: 2015-02-27 05:21:59 by Contributors

tagaya-ani.jpg
[JPG image (76.69 KB)]

tagaya-drama.jpg
[JPG image (53.5 KB)]


노다메 칸타빌레의 등장인물.

성우는 나바타메 히토미/한신정. 한국판 배우는 미스코리아 출신인 김유미.[1]. 한국판 이름은 채도경.

치아키 신이치의 전 여자친구. 모모가오카 음대의 성악과 학생. 일본 굴지의 악기 회사인 타가야악기 사장의 딸에, 미인에, 공부도 잘 하고 성악과 톱클래스 학생인 엄친딸이다. 성악과의 마돈나답게 자존심이 강하고 상당히 까칠한 성격. 작품 초반, 에토 코조 교수와의 불화에, 자기보다 못한 녀석은 외국에 유학가서 잘 나가는데 자기는 외국에도 못나가고 있어서 자포자기해서 음악을 그만둘까 운운하는 치아키에게 "싸움에 진 개는 싫다." 라면서 차버렸다. (충격을 받은 치아키가 인사불성 상태로 노다메와 첫만남을 갖게 되는 계기를 마련한 셈이 된다.)

tagaya-drama3.jpg
[JPG image (104.31 KB)]

tagaya-ani3.jpg
[JPG image (63.49 KB)]


고등학교 때 자신의 목소리를 칭찬하는 치아키에게 반하면서 사귀기 시작했었다. 치아키나 사이코나 둘 다 프라이드가 높고 성격이 만만찮아 티격태격 많이 싸웠다고 한다. 고등학교때의 회상을 보면 크게 될 나무는 떡잎부터 예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쨌든 저렇게 차이기 전에도 이미 연인으로서는 끝나고 쿨하게 만나는 사이였던 것으로 보인다. (치아키가 오늘은 같이 있자고 하자, "우린 이제 그런 사이 아니잖아"라고 대답한다.)

tagaya-drama2.jpg
[JPG image (51.84 KB)]

아 X발 깜짝아

그러나 다른 남자와 데이트하면서도 치아키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다. 그녀가 처한 상황과 맞아떨어지는 모짜르트의 오페라 '코지 판 투테(Così fan tutte)'의 도라벨라 역을 연습하게 되는데, 담당 교수가 연기와 노래에 힘이 없다며 스기누마처럼 해보라고 지적당한다. 치아키 신이치도 "너는 무슨 역을 해도 예쁜척을 해서 연기가 재미없어. 너의 더러운 성격을 좀 더 실어서 연기하는게 어때? 도라벨라역을 맡은 그 애는 좋았지만." 이라고 언급한다. 게다가 피니시로 실제 공연에서 도라벨라 역을 맡은 스기누마 사야가 "난 도라벨라 연기를 할때 사이코 흉내를 냈어. 항상 그러잖아 이 남자 저 남자 만나고 다니면서 치아키~ 하고. 깔깔깔." 하는걸 듣고는 폭발.

치아키 말대로 자신의 더러운(…) 성격을 실어 노래를 부르고 담당교수가 매우 흡족해 한다. 연유야 어쨌든 헤어진 상황이었으니 다른 남자 만나는게 나쁜건 아니라고, 그리고 다른 남자들 다 만나봐도 최고는 치아키였기에 돌아가려 한 것 뿐이라는, 그야말로 여성의 입장을 대변하는 도라벨라와 완벽하게 매칭하는 상황(…)이라 그런 연기가 나온 듯 하다.

변태 노다메와 치아키가 사귀고 있다고 생각해 충격을 받지만 [2], 노다메의 커다란 손을 보고 나름대로 치아키가 왜 그녀에게 이끌리는지 이해하기도 한다. 그리고 비중도 소멸.

자신의 성악과 라이벌이었던 스가누마 사야가 오페라편에서 거의 주역으로 등장하는 것에 비해, 여전히 코빼기도 보이지 않고 있다.. 뭐 집도 잘사는 데다 실력 미모 다 출중하니 어디서 잘 살고 있지 않을까…?

----
  • [1] 배우 데뷔작이다. 극중 압도적 미모의 소유자라는 설정탓에 클래스가 저하되었지만 미인대회 우승자를 기용한듯. 연기력은 기대하지말자
  • [2] 얼떨결이지만 술취해 달려드는 노다메에게 따귀를 때렸다 (...) 별다른 질투는 하지 않아서인지 곧장 사과했지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7 05:21:59
Processing time 0.14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