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타악기

last modified: 2014-12-14 16:01:17 by Contributors

여러 형태로 충격을 가해 연주하는 악기들의 총칭. 워낙 가짓수가 많고 다양해 타악기만을 다룬 사전 크기의 두꺼운 책까지 있을 정도.

흔히 통용되는 악기 분류인 호른보스텔-작스 분류[1]에 의하면 4가지 기준으로 나눠서 분류할 수 있다고 한다;

  • 이디오폰(idiophone): '체명악기' 라고도 한다. 악기 몸통이나 타점이 모두 진동해 소리나는 악기.
  • 멤브라노폰(membranophone): '막명악기' 라고도 한다. 공명통에 씌운 가죽이 진동해 소리나는 악기. 거의 모든 북 종류는 여기에 해당된다.
  • 코르도폰(chordophone): '현명악기' 라고도 한다. 악기의 줄이 진동해 소리나는 악기.
  • 아에로폰(aerophone): '기명악기' 라고도 한다. 몸통에 불어넣은 공기의 진동으로 소리나는 악기.



그리고 음정이 있는 타악기와 없는 타악기로 나눌 때는 유율/무율 타악기로 분류하기도 한다. 가령 실로폰이나 팀파니 같은 악기는 유율 타악기로, 심벌즈나 탬버린 같은 악기는 무율 타악기로 분류할 수 있다.

타악기를 전공하는 사람들 만큼 많은 악기를 다루는 이들도 없는데, 서양 타악기의 경우 팀파니와 마림바, 비브라폰 등에서부터 드럼 세트까지 수많은 악기들을 능란하게 연주할 수 있어야 밥벌이를 할 수 있다고 할 정도.

그리고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본능이라는 '리듬' 을 표현하는 악기이기도 해서, 칼 오르프 같은 음악교육가들은 유아나 어린이를 위한 음악교육 지침서에서 타악기를 매우 큰 비중으로 사용해 가르칠 것을 권하고 있다. 여러 모로 일반인들도 유딩 혹은 초딩 때 한두 번은 접해보고 자랐을 만큼 친숙한 악기지만, 전공으로 파고든다면 나름대로 꽤 골치아픈 영역이기도 하다.[2]

아무튼 누군가가 마음잡고 등록하기 시작하면 리그베다위키의 항목 수십 개는 당장에 늘릴 수도 있는 무시무시한 영역.

----
  • [1] 독일 음악학자들인 에리히 모리츠 폰 호른보스텔(Erich Moritz von Hornbostel)과 쿠르트 작스(Curt Sachs)가 분류한 목록
  • [2] 타악기 주자들 중 악기들을 웬만한 종류별로 다 갖춘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팀파니만 해도 북 하나에 몇십 만원 혹은 그 이상을 호가하는 것이 기본이고, 마림바나 실로폰, 비브라폰, 글로켄슈필 등 다른 유율 타악기도 마찬가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14 16:01:17
Processing time 0.074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