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테트라 아낙스

last modified: 2015-03-29 00:02:44 by Contributors

월야환담 시리즈에 등장하는 진마.

릴리쓰의 자식, '리림'.

월야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릴리쓰의 '필요에 의한 자식', 흡혈귀의 왕. 예지력과 정신조종(mind control)으로 전세계를 좌지우지하는 흡혈귀 사회의 기둥과도 같은 존재. 스스로를 3명으로 복제해 네마리 뱀이라 불리우는 진마. 아니, 사실상 뱀파이어 헌터, 흡혈귀, 라이칸스로프, 마법사의 네 기둥으로 이루어진 월야 전체를 지탱하는 자이다.

기본적인 능력은 광활한 영지. 너무도 뛰어나 예지까지 닿아있는 통찰력과 텔레파시를 통한 기억조작은 단순하지만 테트라 아낙스가 이 월야의 세계를 유지 존속할 수 있는 힘을 부여한다. 핵미사일 발사명령을 대통령 권한으로 내렸는데 텔레파시로 발사장의 모든 인원의 기억과 정신을 조작, 발사명령을 씹어버린다. 게다가 선행 예지능력 자체도 무척이나 상위의 능력이라, 테트라 아낙스 클랜원 중에서 선제공격을 쳐맞는 건 크나큰 불명예나 다름없다. 즉, 이들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미리 알아채도 상관없을 외통수를 내야 하는데 이미 한수 앞을 내다보는 적을 상대로 체크메이트를 만드는게 그리 쉬울 리가 있나...

수장은 루드비히(R) 고든. 테트라 아낙스[1]는 그 혼자만을 뜻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다른 테트라 아낙스는 각각 고든의 청년 모습일 적의 베이런, 아이일 적의 모습인 마틴, 여성체인 레베카. 사실 고든을 제외한 나머지는 고든이 만들어낸 그의 클론으로 애초 목적은 그의 또다른 몸, 실험체, 혹은 도구에 지나지 않았다. 레베카의 경우 한세건이 플렉스 메디칼 한국지부를 날려버리는 동영상을 보며 발정했다. 이후 공기화... 베이런은 고든에게 반기를 품고 있으며 마틴의 경우 반기를 들었으나 이미 포기한 모양. 금지된 사법에 손을 대 노화되지 않는 흡혈귀의 몸임에도 엄청난 노화를 보여 휠체어가 없으면 거동하기 힘들 지경. 이 노화는 자신의 혈족 자체에 내려진 저주인지 클론으로 몸을 옮길 경우 바로 옮겨온다고 한다.

뭔가 한 짓은 굉장히 많은데 설명하기가 복잡한 인물.

테트라 아낙스의 대표적인 만행으로는 석세서의 탄생이나 뱀프릭 오라클 위성등을 들 수 있다.

과거에는 앙리 유이에게 열등감을 가지고 있었던 팬텀에게 길을 제시해주는 등 성군 그 자체였다. 아르곤이 북극에서 죽어갈 때 순수하게 혈통을 유지시키기 위해 그에게 계승시켰는데 당시 아르곤은 하늘에서 내려온 사도인 줄 알았다고 한다. 타락할 당시 팬텀이 슬퍼할 정도였으니(동시에 기뻐하기도 했지만) 할 말 다했다.
한 짓을 보면 월야환담에서 압도적으로 가장 강한 진마. 창월야 내내 다른 진마들과 라이칸스로프를 농락하며 이사카마저 쪽도 못쓰는 진마다.[2] 볼코프에게서 힘 좀 받았다고 어설프게 덤볐던 서린은 자해쇼를 펼치며 작살났을 정도.

그가 멀쩡했을 때의 모습은 애장판 외전인 파즈즈와 에아에서 볼 수 있다.

월야환담 창월야에서

월야환담 시리즈의 2부, 월야환담 창월야에서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다.

한세건 한 명에게 털렸던 한국지부와는 전혀 다르게 기술력으로는 이미 먼치킨. 멸종한 흡혈종의 혈액 샘플을 보관하고 바이오기술을 이용한 미생물 대량생산 VT를 이용해서 진마급 흡혈귀인 석세서를 만든 것은 시작이다. 본부 지하에 있는 방어시스템에서는 일반 흡혈귀에게는 잘 발생하지도 않는 괴수 레벨의 커럽티드를 저글링 돌격시키듯이 사용하고(늑대 이상 크기의 커럽티드가 떼거지로, 코끼리보다 큰 놈도 몇 놈 나온다.) 최종 방어문은 아그니가 불태우거나 헤카테가 쇼크웨이브를 써도 흠집조차 안나서 이사카가 텔레포트로 기계를 안에서 여는 식으로 겨우 뚫었다.[3] 하지만 이 방어시스템 안에서도 휴대전화는 잘 작동한다. 공식적으로는 사업가 신분에 전화 못 받을 수는 없다나?(...)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본디 세계에서 인류와 흡혈귀를 분리하고, 밤과 낮이 공존하는 세계를 만들었지만, 몇천 년이나 지나면서 그의 이상은 무뎌지고, 그의 예지력은 그의 정신을 서서히 파괴해 왔다.[4] 너무나 감성적인 그의 성격과 힘을 얻기 위해 노화를 얻음으로 인해 서서히 정신이 분열되어 자기애와 자기혐오, 성군과 폭군의 정신을 동시에 가지고 있었다. 그리하여 자신과 같은 리림인 서린의 몸을 강탈하여 노화된 육체를 대신한 새로운 육체를 얻어 생명연장을 노리지만... 이것 자체가 릴리쓰의 함정이었다. 필요에 의해 태어난 자식인 서린은 몸에 정신적 네크로필리아가 숨겨져 있었고, 이 함정에 걸린 고든은 결국 그는 세계를 지탱할 것이냐, 아니면 편히 쉴 것이냐라는 선택의 기로에서 편히 쉴 것을 선택함에 따라, 서린에게 그의 능력을 맡기고 서린의 정신 속에서 잠들어버린다.

그에 비해 서린은 그보다 억만 배는 두꺼운 신경과 낙천적인 성격 때문에, 아마도 R.고든보단 훨씬 오래 버틸 것으로 예상된다. 단 어디까지나 더 버틴다는 것이지 월야환담 세계에서 예지란건 정신병을 뜻하기 때문에 약속된 파멸의 정신병(...)을 막을수는 없을듯.
한세건마저 인정한 서린의 특유의 낙천적인 성격 덕분에 분위기가 밝아져서 안 드러나서 그렇지 서린도 영원히 버틸거란 생각은 안한다. 일단 책이 더 나와야 알수있을듯그러니 제발 광월야 완결내주세요

월야환담 광월야에서

광월야에서 테트라 아낙스는 서린이다.

하지만 아직 서린의 몸에 고든의 잔재가 남아있으며 관련된 능력을 너무 쓰면 서린이 먹힐 수도 있다고 한다. 광월야에서는 고든의 젊은 시절이 약간 더 언급되는데 흡혈귀들의 메시아였으며 성격도 굉장히 관대했다고... 일례로 제자였던 앙리 유이같은 경우는 아예 손자같이 봐서 앙리 유이가 천년전부터 광월야에서 일어나는 사건의 단초가 되는 인공 릴리쓰 연구를 하고 있는 걸 알면서도 그냥 눈 감아줬다고 한다. 고든의 분신에 따르면 앙리 유이 역시 아낙스에 반기를 들었지만 아낙스 생전에는 그 연구물을 사용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
  • [1] 4를 뜻하는 Tetra와 왕을 뜻하는 Anax를 합친 단어로 추측된다. 또한 '테트라 아낙스'라는 이름은 고든이 타락한 이후에 자신을 넷으로 복제하면서 그렇게 불리게 된 것이고 본래는 그냥 '아낙스'라고 불렸다고 한다.
  • [2] 이사카는 테트라아낙스 하나만 두고 보면, 네 명 중 하나만 눈앞에 있어도 곧바로 찢어발길 수 있다고 자신한다. 그러나 똑같이 영지를 겨루는 마당에 테트라 아낙스는 세 명의 클론에다 수많은 클랜원 및 뱀프릭 오라클 위성까지 이용하여 어마어마한 물량을 이용하는 반면 이사카는 단신으로 덤비는 상황이었으니...
  • [3] 특수 세라믹 수지를 사용해서 산화를 무효화. 표면을 깨버린 후에도 태우면 역시 산화 세라믹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아그니의 주특기는 물 건너갔고, 쇼크웨이브도 분자 구조를 이용하여 충격을 분산시켰다. 팬텀의 사법술조차 다기드를 분산 배치하여 술식을 억지로 풀어버리는 등, 일반적으로 손댈 수 있는 수단은 다 써놨다. 후반에 어느 유쾌한 석세서 한마리와 먼치킨 라이칸스로프들이 난사해대서 그렇지 텔레포트는 기본적으로 혈통 외에는 어떻게 구현할 생각도 못하는 능력이다.
  • [4] 본래 테트라 아낙스의 능력은 정신병에 가까운 성질을 가졌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00:02:44
Processing time 0.062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