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텐션

last modified: 2015-03-03 00:57:07 by Contributors

Contents

1. 사전적 의미
2. 속어적 의미
3. 구체관절인형의 내부고정용 고무줄
4. 드래곤 퀘스트의 전투 시스템
4.1. 드래곤 퀘스트8
4.2. 래곤 퀘스트9
4.3. 드래곤 퀘스트 히어로즈

1. 사전적 의미

Tension. 긴장, 긴장감 또는 흥분을 뜻하며 부정적인 뉘앙스를 담은 단어. 또한 장력이라는 뜻도 가지고 있어 착한 공돌이라면 약자 T로 쓰이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공돌이 정역학의 동반자. 자매품으로 Compression이 있다.


2. 속어적 의미

일본에선 완전히 의미가 바뀌어 기백, 기세, 흥분도 같은 느낌으로 그 뜻이 변질(?)되었다. 정확히 말하면 긍정적인 의미의 부분만 가져온 것이지만... 게다가 일본의 서브컬처를 자주 보는 일부 한국인들도 별다른 저항 없이 이런 의미로 사용하고 있어서 문제. 실제로 일본의 대중문화에 심취하지 않는 대다수 한국인들은 일상생활에서 "텐션"이란 말 자체를 입에 담는 경우가 거의 없다. 당장 한국의 방송만 봐도 연예인들이 일본식으로 "텐션이 높다"고 표현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 만약 일반인들이 "텐션"이란 말을 쓴다면, 이 경우엔 특수한 기술, 음악 용어를 의미한다고 보면 된다. (용례 : "타이밍 벨트 텐션 게이지 질문 드려요", "경운기 텐션 조절하는 풀리에 들어가는 힘을 알고 싶습니다", "화성학 텐션 계산하는 법 좀 가르쳐 주세요" 등등.) 이렇듯 일반인들에게 일본인들이 하듯 "텐션 높네"란 말을 쓰면 매우 어색히 들리니 주의할 것! 물론 이걸 영어권에서 He has High Tension 같이 그대로 쓰면 당연히 오해의 소지가 있으니 그쪽에서도 웬만하면 쓰지 말자!

3. 구체관절인형의 내부고정용 고무줄

파츠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몸 내부에서 고정하는 고무줄. S자 고리와 함께 사용한다. 장력이 매우 높아서 인형 조립 중 손을 씹히면 피가 나기도 한다.

4. 드래곤 퀘스트의 전투 시스템

4.1. 드래곤 퀘스트8

턴마다 캐릭터는 공격과 방어 외에도 텐션을 모을수 있는데, 텐션을 모은 후 사용하는 공격은 보통 공격보다 더욱 강력해진다. 또한 텐션을 계속 모아서 누적시킨 후 강력한 일격을 날리는 것도 가능하다.

드퀘8은 기존에 물리 공격, 마법공격이 잘먹히던 좀비계, 엘레먼트계 적에게 특수한 전용 내성이 붙어있기 때문에 (기존 드퀘의 내성 개념이랑 좀 다르다.) 텐션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 공격하면 물리,마법 불문하고 데미지가 절반이 된다. 그래서 텐션을 모으지 않고 공격하는 스타일로 플레이하면 게임의 난이도가 급격히 상승한다. 게이머즈의 드래곤 퀘스트 8 공략의 신뢰도를 낮춰버린 이유 중 하나.

기본 공격 뿐만 아니라 특기나 주문에도 효과가 있기 때문에 매우 유용하다. 빅뱅이나 마단테 등에도 효과가 있다. 그래서 최종보스 원킬이 가능 (...)

또한 한턴에 여러번 공격하는 계열의 특기를 사용할 경우, 개개의 공격에 모조리 텐션 효과가 부여되기에 엄청나게 강력한 특기가 된다. 대표적으로 매의검 + 매베기. 용신왕의 검이니 그런걸 가볍게 무시하는 4연타 공격이 가능.

다만, 텐션을 모은 후 '수치가 상승하는' 기술을 사용하면 텐션은 사라지기 때문에 주의. 예를들어 텐션 모아놓고 아군이 죽어가서 회복마법을 써버릴 경우, 텐션은 0이 된다.

그러나 수치가 더이상 상승할 여지가 없는 기술은 사용해도 텐션이 낮아지지 않는다. 예를들어 베호마,베호마즌 같은 경우 애초에 "HP 전량 회복" 이기 때문에 더 수치가 올라갈 수 없으므로 사용해도 텐션은 0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베호이미베호마라는 수치가 상승해 버리므로 텐션은 0이 된다.

보조마법의 경우 스쿨트피오림같이 수치가 상승하는 마법은 사용하면 텐션이 0이 되지만 바이킬트 같은 경우 뭘해도 효과는 '2배'에서 끝이기 때문에 사용해도 무관하다. 후바하 같은 것도 한번 걸면 끝나는 기술이므로 텐션은 0이 되지 않는다. 좀 복잡한데 게임을 하면서 감을 잡는 수밖에 없다.

또한 적이 상태이상 계통 주문이나 특기를 사용하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독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상태이상은 일단 걸리고 나면 행동불능이 된다. 설령 다음 턴에 다시 원상태로 돌아와도 텐션은 날아가게 된다.

무엇보다 적의 특기중에 아군의 텐션을 낮춰버리는 기술이 있다. 거기다 얼어붙는 파동이 보조마법 외에도 텐션 수치까지 날려버리므로 더욱 주의. 이것 때문에 일부 보스 전에서는 너무 텐션만 올리는 것보다는 그냥 바이킬트 걸고 꾸준히 때리는 게 더 좋을 때도 있다.

텐션을 3단계까지 모을 경우 하이텐션 상태가 된다. 이 상태에서 한번 더 모을 경우, 랜덤으로 슈퍼 하이텐션(텐션 100) 이 되기도 하는데,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

참고로 적 중에도 텐션을 모으는 녀석들이 있다. 이런 녀석들을 최우선으로 척살하자. 만약 그게 불가능하다면 쿠쿠루 카리스마 3단계에서 얻는 특기인 짖굿은 웃음으로 적의 텐션을 낮출 수 있다.

아래는 텐션의 수식표

텐션 5 - 1.7배
텐션 20 - 3배
텐션 50 - 5배
텐션 100 - 7.5배

몬스터의 텐션 수식표

5 - 1.5배
20 - 2.5배
50 - 3.5배
100 - 5배

이렇게 써놓고 보면 매우 복잡하고 밸런스 붕괴 시스템일 것 같지만 드퀘답게 절묘하게 완성되어 있다. 직접 해보면 알 수 있다. 다만 '모아서 한방'이라는 전투의 양상이 기존 시리즈와는 크게 다르고, 이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였다는 비판도 있다.
다만 전투중에 사용할수 있는 보조도구인 이상한 템버린 을 사용하면 사용자를 제외하고 나머지 3캐릭터의 텐션이 한단계씩 올라가는지라 게임의 난이도를 떨어뜨리는데 한몫했다.더욱 중요한건 이 이상한 템버린은 2개까지 만들수 있기 때문에 전투 시작후 이상한 템버린을 2번 연달아 사용하면 2명은 시작하자마자 50 텐션을 가진채로 전투가 가능하다. 게임의 난이도를 낮추는 주범.

제작자가 드래곤볼의 "계왕권" 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며 연출에서 그러한 면이 느껴진다. 북미판에선 아예 주인공이 슈퍼 하이텐션이 되면 초사이어인이 된다. (북미판 한정)


4.2. 래곤 퀘스트9

주인공이 초반에 익히는 응원으로 동료의 텐션을 올려줄 수 있으며(응원은 자기 자신에게는 못 쓴다). 무투가의 스킬 '모으기'와, 배틀마스터의 '텐션 번' 등의 기술로 텐션을 올릴 수 있다.

8과 달리 기본 커맨드가 아니라 아무나 쓸 수 없다. 거기다 주인공의 응원 만으론 슈퍼 하이텐션이 되는 확률이 낮으니 그냥 하이텐션상태에서 공격하거나 주인공보다 행동이 늦을 경우 응원을 걸어주고 슈퍼 하이텐션이 되길 바릴수 밖에 없다. 드래곤 퀘스트9은 기본적으로 마법외의 스킬은 전직해도 이어지기 때문에, 무투가에서 모으기를 익히고 전직하는 것도 방편중 하나.

슈퍼하이텐션 상태는 그야말로 계왕권. 색까지 애니메이션의 계왕권과 같다. (…)

9에서는 슈퍼 하이텐션이 되면 방어력도 상승하며, 마누사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상태이상에 내성이 생겨서 상태이상에 안 걸리게 된다. 이를 이용해서 얼어붙는 파동을 안 쓰는 보스를 상대할 때는 일단 슈퍼 하이텐션부터 만들고 보는 수법도 가능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3 00:57:07
Processing time 0.06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