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텔레캐스터

last modified: 2015-04-12 22:41:21 by Contributors

Fender Telecaster

© The original uploader was Gufnu at German Wikipedia (cc-by-sa-3.0) from

펜더 최초의 양산형 일렉트릭 기타.

Contents

1. 소개 및 역사
2. 특징
3. 텔레캐스터 파생형
3.1. 72 커스텀 텔레캐스터
3.2. 텔레캐스터 씬라인
3.3. 텔레캐스터 플러스
3.4. 텔레캐스터 베이스
4. 사용자
4.1. 현실
4.2. 가상
5. 잡설
6. 샘플 영상


1. 소개 및 역사

스트라토캐스터와 함께 펜더의 대표적인 양대 제품 중 하나이다. 세계적으로 일렉트릭 기타라고 하면 스트랫, 레스폴, 텔레 셋 중 하나를 떠올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일렉트릭 기타를 대표하는 모델 중 하나.

펜더 텔레캐스터의 원형인, 펜더 최초의 솔리드바디 일렉트릭 기타는 1949년 완성되어 1950년부터 Esquire(에스콰이어)라는 이름으로 수공 생산되고 있었다. 하지만 이 모델은 양산화되지는 않았으며, 일종의 시범 생산선행 양산형? 이었을 뿐이다. 이 모델이 텔레캐스터와 다른 점은, 픽업이 1개뿐이며 넥에 트러스로드가 없어서 넥이 휘어지면 바로잡을 방법이 없었다는 것이다. 다만 펜더 본인은 에스콰이어를 만들면서 별로 대수롭지 않게생각했는데, 일단 목재중에서도 꽤 단단한 편인 메이플(단풍나무)를 사용한데다, 기존의 셋인넥(기타의 바디와 넥을 접착체로 단단하게 붙인 방식)이 아닌 나사로 고정하는 볼트온 넥을 사용해서 넥이 휘거나 부러지거나 하면 교체하면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1].

이러한 Esquire의 시범적인 생산에서 얻은 결과를 가지고 1951년 Broadcaster라는 기타를 발표하는데, 이 때 이미 그레치에서 Broadkaster라는 드럼을 판매하고 있었기 때문에, 곧바로 시정하여 Telecaster라는 이름으로 발표하게 된다. 이 두 가지 이름은, 당시 최첨단의 기술로 칭송받고 있었던 텔레비전 방송 (Television Broadcasting)에서 유래한 명칭이다. 이는, 당시로서는 최첨단 악기인 솔리드바디 일렉트릭 기타를 상징하는 말이다.

2. 특징

텔레캐스터의 특징은, 이후 펜더 기타의 표준이 되는 제작 방식인 볼트온 넥 접합방식이 최초로 적용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넥과 바디를 따로 만들어서 나사를 이용해 붙이는 방법으로서, 대량 생산에 최적화된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펜더에서 기타를 저렴하게 많이 보급할 수 있는 기초가 된다. 물론 울림에 있어서는 깁슨의 셋인넥 방식에 비해 불리하지만, 울림이 짧은 성향을 활용해 펑키한 톤이나 사이키델릭한 톤을 만들어내기도 하므로 펜더 기타만의 고유한 특성이라고 볼 수 있다.

바디는 싱글컷으로서, 아랫쪽만 깎여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스트라토캐스터와 달리 컨투어(바디 뒷면을 사람의 몸에 맞춰서 깎아냄) 구조는 적용되어 있지 않고, 전체적인 바디 모양은 유선형이나 모서리 부분은 각진 형태를 가지고 있다. 또한 스트라토캐스터보다 바디가 두꺼우며, 밀도가 높고 단단한 목재를 사용하여 더 무겁다. 이러한 독특한 구조는 이후 텔레캐스터 마니아들을 만들어내는 데 일조했다고 할 수 있다.

픽업은 싱글픽업 2개가 사용되는데, 리어픽업이 비스듬하게 달려있고, 프론트 픽업은 금속 커버가 씌워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초기 모델은 브릿지 부분에까지 금속 커버가 씌워져 있는 것도 있다. 이러한 성의 없어 보이는 픽업 구조는, 단단한 목재를 사용하는 바디의 특성과 어울려 흔히 깽깽거린다라고 표현하는 텔레캐스터만의 독특한 톤[2]을 만들어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텔레캐스터의 픽업에 대한 오해가 있는데, 바로 게인이 약하다, 출력이 약하다는 것. 적어도 스트랫보단 강한 출력의 픽업이며, 의외로 깁슨 등과 비교해도 게인량에선 크게 꿀리지는 않는 놀라운 출력을 보여준다. 이는 픽업 자체 출력은 스트랫보다 약간 센 정도이지만 극도로 단순한 회로구성과 애쉬 바디 특유의 단단한 울림, 그리고 무엇보다도 특유의 브릿지의 구조가 조합된 결과.

더욱 강한 게인이 필요한 음악이나 메탈을 하려면 브릿지를 "하드테일"로[3] 교체하고 픽업을 교체해서 사용하는 쪽이 수월하다. 일반적인 텔레캐스터에도 리어픽업을 핫레일이라는 험버커 픽업으로 교체한 모델의 경우 상당히 강력한 출력이 나오기 때문에 메탈, 펑크락 등의 장르에서 애용되고 있으며, 심지어 고출력 험버커 픽업으로 개조하여 메탈음악에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이런 험버커가 장착된 모델은 텔레캐스터의 장점으로 불리는 독특한 클린톤이 나오지 않으므로 전형적인 텔레캐스터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이러한 기타는 따로 변태텔레라고 부른다.

험버커 모델 중 바디 속이 비어있는 씬라인 모델의 경우 드라이브를 많이 걸면 하울링이 발생하므로 강한 음악은 무리가 있다. 또한 핫레일 픽업을 장착한 모델의 경우에도 특유의 브릿지 구조 등으로 인해 하울링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악기 자체가 일부 시그니쳐 모델을 제외하면 애쉬(또는 앨더) 재질에 메이플 넥이 기본이므로, 묵직한 배킹톤은 픽업을 바꾸든 이펙터나 앰프를 세팅하든 태생적으로 밀릴 수 밖에 없다.

3. 텔레캐스터 파생형


3.1. 72 커스텀 텔레캐스터


Example.jpg
[JPG image (106.32 KB)]


CBS시절에 흐름을 따라 나오게된 변종이 있는데, 이것은 그 유명한 72텔레이다. CBS시절 돈에 환장한펜더는 72텔레라는 변종을 만들었다.

이때의 텔레는 기존 텔레와 바디쉐입만 같고 완전히 다른 기타라고 할수있는데 펜더의 자존심인 싱글픽업을 과감히 버리고 "와이드 레인지" 험버커[4]라는 펜더 오리지날 험버커픽업을 각각 프론트와 리어에 장착한다.

또한 헤드는 그당시 스트라토캐스터에 많이 쓰였던 CBS식의 라지헤드로 제작되고 스위치는 깁슨의 레스폴과 동일한 3way 4control이 쓰였으며, 바디는 의외로 에쉬로 제작 됬다.

이렇게 이질적인 텔레가 만들어진 이유는 그당시 메탈이 범람하여 싱글픽업기타가 힘을 잃고있는 추세에 돈에 환장한CBS임원진들이 열심히 아이디어를 모아서 펜더형 험버커 기타를 만들게되었다. 소리는 기존의 텔레와 비교해서 완전 다른기타라고 칭할만큼 다른데, 험버커픽업과 라지헤드의 버프를 받아서 서스테인과 출력이 강해진 두꺼운 사운드가 나왔다.

그러나 당연하지만 깁슨 기타와 비교해서 출력은 낮았고,[5] 어정쩡하게 만들어진 기타를 쓸바에는 깁슨이나 다른 회사제품을 쓰는게 더 효율적인지라 재규어나 재즈마스터처럼 시대 속 뒤안길로 빠지게 되었다.

또한 CBS가 몰락하고 새로운 임원진들이 들어오면서 CBS시절의 잔재들을 치워나가며 72텔레는 먼지처럼 사라질줄 알았으나, 펜더 멕시코에서 리이슈를 하고[6] 펜더지만 펜더같지 않은 사운드를 원하는 수요들과 몇몇 밴드들이[7] 사용을 하며 독자적인 노선을 타고있다. 더욱 놀라운것은 요즘 들어서 수요가 높아진건지 꽤 많은 모던락 밴드들이 들고있는게 목격되며 주가를 높여가고 있다.

3.2. 텔레캐스터 씬라인




69년, 펜더는 챔버바디를 채용한 세미할로우 바디의 텔레캐스터를 출시했다. 픽업은 기존의 싱글 픽업과 동일하다. 72년에는 "와이드 레인지" 험버커 픽업을 장착한 텔레캐스터 '72 씬라인을 출시했다.[8]멕펜은 물론이고 일펜, 스콰이어[9], 중펜[10]에서도 생산하고 있는 의외로 대중적인 모델. 가격은 동급 기타들보다 비싸다.

3.3. 텔레캐스터 플러스


기본적으로 스탠다드 텔레캐스터와 동일하나 옆면에 바인딩을 새기고 브릿지에 주로 싱글픽업 대신 험버커 픽업을 장착해 락킹한 소리를 낸다. 라디오헤드의 조니 그린우드가 사용하는 기타로 유명하다. 미펜이나 멕펜으로도 생산이 되고[11]중펜 모던플레이어로 생산되는 텔레캐스터 플러스는 텔레캐스터 넥픽업, 스트라토캐스터 미들 픽업과 험버커 브릿지픽업으로 구성된 변태독특한 구조이다.

3.4. 텔레캐스터 베이스


중펜 모던 플레이어 텔레캐스터 베이스
이런 식으로 프레시전 베이스 바디인 것도 있고


스콰이어 빈티지 모디파이 텔레캐스터 베이스
이렇게 아예 텔레캐스터 바디에 텔레베이스 픽업과 스트링을 장착한 모델도 있다. 첫번째 사진 처럼 험버커 픽업이 두개 장착된 모델도 있고 두번째 사진 처럼 싱글 픽업이 달랑하나 달려있는 모델도 있으며,[12] 마지막 사진 처럼 험버커 픽업에 재즈베이스픽업을 브릿지 쪽에 단 모델도 있는 등 다양한 바리에이션이 있다.

본디 프레시전 베이스는 텔레캐스터를 기반으로 설계한 것이지만, Dead Spot 문제로 인해 헤드의 크기를 키우고 바디 모양을 변형하는 방식을 취했는데 이게 스트라토캐스터바디와 넥 모양과 비슷한수렴진화모양을 갖게 되었다.
50s 프레시전 베이스의 픽가드 모양이 바디의 절반을 덮게 된 이유도 텔레캐스터에 본관(?)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4. 사용자

4.1. 현실


  • 이 부캐넌 -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활동한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평생 텔레캐스터만 썼으며, 그만의 독자적인 중독성있는 기타톤으로 찰진연주를 들려주어 텔레캐스터의 톤을 새로 정의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시기에 텔레캐스터를 산 사람은 거의가 이 사람의 영향하에 있을 정도이다.
  • 임스 버튼
  • 밥 딜런 - 58 텔레캐스터는 그의 초창기 일렉 기타였다.
  • 오노 하루나 - (스캔들) 다른 맴버들과 함께 스콰이어에서 시그네쳐 발매
  • 에릭 클랩튼 - 본래 스트라토캐스터로 훨씬 유명하나, 가끔씩 텔레를 쓰기도 했다.
  • 노엘 갤러거 - (오아시스, Noel Gallagher's High Flying Birds) 주 기타는 깁슨레스폴ES-335지만, 가끔씩 텔레를 쓰기도 했다. 오아시스를 해체한후 만든 하이 플라잉 버드에 들어선 스트랫도 같이 사용중.
  • 호테이 토모야스 - 페르난데스(버니)에서 제작된 호테이 본인의 시그네쳐 텔레캐스터가 있다.
  • 서태지 (서태지와 아이들, 서태지 밴드)- 6집 태지의 화 공연 당시 펜더의 "씬라인" 시리즈를 사용. 이 후 8집 Atomos 투어때 부터 쉑터의 제품으로 재사용. 20주년 기념 기타도 나왔다.
  • 조지 해리슨 - (비틀즈) 바디와 넥 전체를 로즈우드로 만든 희한한 텔레를 사용한다. 최근엔 커스텀 샵에서 한정판매됬다.
  • 스 리처드 - (롤링 스톤즈)
  • 매튜 벨라미 - (MUSE) 처음엔 평범한 텔레를 사용하다[13] 2집부터 텔레와 깁슨의 SG바디를 반반씩 합쳐놓은 괴상한 기타를 사용. 아무리 번형됬다 해도 바디의 굴곡이나 모양등을 봐선 텔레쪽에 가깝다. 기타의 바디안에 괴상한 이펙터를 내장하고 별별 피니쉬를 해놓는다.
  • 브루스 스프링스틴 - 근 20년간 텔레캐스터만 들고 나옴.
  • 지미 페이지 (레드 제플린, 허니드리퍼스) - 레스폴 오덕으로 유명하지만 텔레도 사용한다. 야드버즈 시절과 레드제플린 초기엔 텔레캐스터만 사용했다. Stairway To Heaven의 솔로는 텔레캐스터를 사용해서 녹음한 것이다.
  • 스트러머 (더 클래시) - 런던콜링 녹음 당시엔 돈이 없어서 짭을 썼다는 설이 있으나 사실이 아니다. 1집과 2집이 대박이 나서 이미 록스타 수준에 올라섰는데 돈이 없기는(...). 그는 101ers 시절부터 텔레캐스터를 애용했다. 클래쉬의 지글재글한 기타 사운드는 텔레캐스터의 영향이 크며, 훗날 인디록/펑크록의 지글재글한 미니멀리즘 기타 플레이에 영향을 준다.
  • 에이브릴 라빈 - 전 남편인 sum41의 데릭 위블리와 함께 스콰이어에서 시그니쳐 발매. 스콰이어인데도 불구하고 가격대 성능비는 영 아니라는 의견이 좀 있다. 게다가 리어 험버커 1픽업 시스템이라 호불호도 많이 갈린다.
  • 제임스 루트 - (슬립낫) 마호가니 목재에 EMG 픽업이라는 화려한 메탈스펙의 기타로 전 세계인에게 충격을 주었다.
  • 존5 - (롭 좀비 밴드) 전 마릴린 맨슨의 기타리스트. 외관만 텔레캐스터인 다른 기타를 만들어 논 시그네처 모델을 사용. 텔레 애호가들 사이에서도 이 모델은 거부감을 표하는 사람이 꽤 보인다.
  • 오자키 유타카 - 고등학교 졸업식 라이브부터 죽기 전 동경돔 라이브까지 모두 텔레캐스터를 사용.
  • 이지 스트래들린 - 현재까지도 꾸준한 텔레캐스터 유저다. 건즈 시절엔 슬래쉬에게 비중을 더 내주고 작곡에 치중했고 건즈의 히트곡 대부분은 이 사람이 작곡했다. 건즈? 이 사람이 빠지고 나서 로빈 핑크나 버킷헤드같은 빅네임들이 들어왔는데 왜 세기말을 지나서도 근 20년 가까이 앨범 한장 안 냈겠는가 생각을 해보도록 하자(...)
  • 하현우 - (국카스텐) 처음엔 지인이 운영하던 기타 공방에서 만든 커스텀 텔레캐스터를 썼다. 기울어져있는 넥픽업과 험버킹 브릿지 픽업을 달고 있다. 최근 2집 발매 이후에는 F홀이 달려있는 세미할로우 바디에 싱-험 조합이라는 요상한 형태의 커스텀 텔레캐스터를 쓴다.
  • 프린스 - 호너에서 만든 시그니쳐 모델을 사용. 수많은 텔레캐스터 유저들 중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연주를 보여준다.
  • 지미 헨드릭스 - 스트라토캐스터의 목이 부러지자 텔레캐스터로 대체해서 사용. 메인은 일단 스트라토캐스터지만 텔레도 많이 썼다. [14]
  • 그레이엄 콕슨(블러) - 1994년 발매한 블러의 세번째 앨범 Parklife 녹음 부터 텔레캐스터를 지금 까지 메인 기타를 사용. 블러 시절에는 주로 52텔레캐스터를 사용. 솔로 시절에는 파란색 63 텔레캐스터와 프론트에 깁슨 험버커를 장착한 60년대 후반 생산 텔레캐스터를 메인으로 사용. 최근 블러 재결성 이후에는 주로 72 텔레캐스터 커스엄을 사용. 물론 블러의 초기 앨범에선 거의 레스폴을 사용.
  • YUI - 미펜 모델 Chrome Red 컬러를 사용.
  • 조니 그린우드 (라디오헤드) - Kid A와 Amnesiac의 대부분의 곡들과 Subterranean Homesick Alien, Let Down, The Tourist를 제외한 모든 곡에 Telecaster Plus 사용. 원래 텔레캐스터가 2대 있었지만 1995년 덴버에서 하나를 도둑맞은 이후 남은 한 기타만 사용 중이다. 참고로 Kid A와 Amnesiac 곡들에 주로 쓰는 기타는 펜더 스타캐스터....이긴 한데 이게 또 72년도 부터 만들어진 세미할로우 씬라인 바디와 두 개의 와이드 레인지 험버커 픽업으로 이루어진 꽤 희귀한 기타. Pyramid Song 라이브에서 활로 비비는(!) 기타가 바로 이 기타다. 아톰 스티커와 혼다 스티커 그리고 어택 No.1이라는 60년대 애니의 여캐 스티커를 붙이고 다닌다.#씹덕같은 기타라고 팬들에게 욕먹는다
  • 연수 - (아일랜드 시티) 다른 멤버들이 악기를 바꿔 들던 어쿠스틱 버전을 찍던 상관 않고 텔레를 든다, 밴드의 청일점. 표현력이 대단하다한다.
  • 치 코첸
  • 제프 벡
  • 프루시안테
  • 조니 마 - (더 스미스) 초창기 특유의 쟁글쟁글한 사운드는 텔레캐스터로 만들어졌다. 후반기에는 ES-335를 주로 사용.
  • 주니엘 - 미펜 52텔레 핫로드 유저다. 자기만의 페달도 직접 만들어서 가지고 있다고.
  • 니 버클랜드 - (콜드플레이) 두개의 픽업을 F홀이 있는 할로우바디에 박은 심히 변태특이한 형태이다.라디오헤드의 후예답다.이름도?
  • 제임스 발렌타인 - (마룬5)
  • TK - (린토시테시구레) 밴드의 메인보컬이자 기타리스트. 이 밴드의 곡들 중에 텔레캐스터와 관련된 제목을 가지고 있는 곡들이 있는 것을 보니 꽤 아끼는 듯 하다.
  • 다 요지로 - (래드윔프스) 펜더의 텔레캐스터는 아니다. 커스텀 제작으로 바디를 마호가니를 사용하여 본래의 텔레보다 묵직한 소리가 난다.

4.2. 가상


5. 잡설

외국에서는 스트라토캐스터와 함께 펜더의 대표적인 일렉기타로 대접받고 있으며, 특히 일본에서는 굉장한 인기로, 애니메이션이나 만화에서도 텔레캐스터가 상당수 등장하고 있다. 깁슨 플라잉브이와 함께 일본이 좋아하는 두 가지 일렉기타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요절한 레전드 싱어송라이터인 오자키 유타카의 트레이드마크가 텔레캐스터였는데 그 영향도 조금 있는 듯.

국내에서도 텔레병 이라고 부르는 수준으로 텔레캐스터 특유의 디자인(혹자는 소리)에 빠지는 사람들이 많다.[15]다만 여타 유명 악기 사이트에 중고 매물등이 올라오는 양에 비해서 사용자를 실례로 보기는 꽤 힘든편, 예를 들어 엔하위키의 본 항목도 심지어 깁슨의 대표적인 5가지 일렉트릭 기타 항목이 모두 작성된 이후에 작성 되었다. 혹자는 "펜더 유저중에서는 오덕의 함유율이 낮아서" 라고도 하는데[16] 글쎄...

일단 기본적인 앰프와 기타 이펙터 세팅만으로도 특유의 소리를 내는 경향이 있기에 백킹 위주의 세컨드 기타리스트나 보컬과 기타를 겸하는 아티스트들이 자주 사용하는 편이다. 험버커 텔레캐스터가 나오면 어떨까, 험!버!커!텔레캐스터가 메인인 기타리스트들도 상당히 많다. 텔레캐스터 특유의 독특한 소리를 나름의 개성으로 사용하는 것.



6. 샘플 영상


:텔레캐스터 년도별 사운드 비교
----
  • [1] 지금도 이베이에 텔레캐스터나 스트라토캐스터 형태의 넥을 100달러 정도면 새걸로 살 수 있다. 물론 펜더 정품은 더 비싸다.
  • [2] 까랑거리는 톤과는 좀 다르다. 까랑거리는 펜더 특유의 다이내믹은 스트랫에서 좀 더 잘 나온다.
  • [3] 스트라토캐스터에 들어가는 "싱크로 나이즈드 브릿지"에서 아밍기능만 뺀 브릿지. 텔레쪽에선 주로 탐 엔더슨이나 Suhr사에서 만든 제품에서 많이 보인다.
  • [4] 깁슨사의 유명한 픽업 제작자 "세스 러버"를 영입하여 만든 픽업으로 특징은 기존 기타픽업과 다르게 Cu(구리)Ni(니켈)Fe(철)의 합금으로 만들고 깁슨 험버커 픽업과 비교해서 조금더 큰 사이즈로 제작된다. 이는 깁슨의 특허소송을 교묘히 피할려는 의도가 담겨있다.
  • [5] 일단 픽업부터가 험버커지만 싱글성향이 묻어나있었고, 브릿지와 바디자체의 특유의 성향도 있었다.
  • [6] 단 완전 오리지날이 아니라 픽업재질이 달라지고 바디는 엘더로 통일하였다
  • [7] 라디오헤드,블러,마룬파이브,푸 파이터즈,전직배우인 더 프리티 레크리스의 중2병걸린테일러 맘슨,롤링스톤즈,sum 41 기타등등....
  • [8] 콜드플레이의 기타리스트, 조니 버클랜드가 사용하는 기타가 바로 이 기타다.
  • [9] 싱글픽업 모델은 국내에도 정식 수입이 되나, 72모델은 국내 미출시
  • [10] 싱글픽업이지만 픽가드는 72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있다.
  • [11]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 듯 하다. 공식 웹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없고 중펜 모던 플레이어 SSH모델만 생산되는 듯.
  • [12] 보면 알겠지만 초창기 프레시전 베이스 픽업과 모양이 비슷하다
  • [13] 물론 텔레도 사용하긴 했지만 Showbiz시절에 주로 사용한 기타는 야마하 퍼시피카 120이라는 모델이고, 텔레와는 좀 다르게 생겼다. 현재의 매토캐스터는 오히려 이쪽에서 시작되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 [14] 스트랫에 텔레 넥을 부착한 기타도 사용했다. 그리고 텔레 바디에 스트랫 넥을 부착한것도 썼다고 함.
  • [15] 정말 환자라고 해야 할 수준으로 실제로 이 답 없는 애호층과 대화를 해보면 그 심각함을 체감할수 있으며 동프빠달빠가 떠오를 정도. 심지어 잘못된 지식들을 가지고 죽어라 텔레캐스터를 찬양하며 다른 기타들을 비하하는 사람들도 꼭 있다.무서운 건 이 사람들의 비율이 기타치는 사람들 사이에선 적잖게 보이는 수준이라는 것.주로 초보자들이 이 텔레병에 자주 걸리며 치료방법은 텔레를 사는것 말곤 딱히 없다. 가만히 참아서 자연치유되기까지는 사람에 따라 수년도 더 걸리는 경우가 있다.
  • [16] 실제로 그렇기는 하다. 오덕의 성지인 니코동에서도 연주해보았다 계열은 오히려 하이엔드 급이 더 많고 펜더 유저는 눈에 띄게 적은 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22:41:21
Processing time 0.081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