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토가메

last modified: 2015-04-09 15:18:13 by Contributors

とがめ

Togame_1.jpg
[JPG image (129.86 KB)]
6권(화)까지의 장발
Togame_2.jpg
[JPG image (238.72 KB)]
7권(화)부터의 단발

체리오(ちぇりお)!

Contents

1. 소개
2. 상세
3. 작중 행적
4. 명대사
5. 여담

프로필
직책 오와리 막부 야나리 쇼군가 직할 예봉소 군소 총감독
(尾張幕府家鳴将軍家直轄預奉所軍所[1]總監督)
자칭 기책사(奇策士)
나이 불명[2]
취미 흉계 꾸미기 (悪巧み)
신장 4척 8촌 (약 145.4cm)
체중 8관 3근 (약 31.8kg)

1. 소개


구 쇼군도 모으지 못한 시키자키 키키완성형 변체도 12자루를 모으기 위해 노력하나 1차 먹튀, 2차 먹튀까지 당한 뒤, 허도류 7대 당주 야스리 시치카를 자신의 검으로 삼고 칼수집 여행을 떠난다.

2. 상세

성격은 닌자가 혀를 내두를 정도로 사람을 도구 취급하고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매우 음험한 하라구로 타입. 마니와 닌자군이 큰위험을 무릅쓰고도 오와리 막부를 배신하고 절도 칸나를 시작으로 변체도 수집을 개시한 것도 사람을 개부리듯 부리는 토가메에게 혹사당한 마니와 닌자군 내의 반발세력이 억누루지 못할 정도로 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치카와 만난 이후 점점 성격이 교정되며 줄거리가 진행될수록 염장물을 찍고 있다.

발육부진이지만 일러스트와 애니를 보면 슴가가 어느정도 존재하기에 나올만큼은 나온듯 싶다. 야스리 나나미보다는 작지만 복장은 12겹 홀옷을 2중으로 껴입어 쓸데없이 화려하기까지 하며[3] 하반신에 뭐 제대로 가려주는게 없다(...). 결국 옷차림에 대해서 소우다 에몬자에몬에게 지적당했다.

발목까지 내려오는 긴 백발이었으나 후에 시치카와 나나미의 대결 중 나나미가 날린 칼바람에 잘려 어깨까지밖에 안내려오는 단발이 된다.

img_554104_42736273_2.jpg
[JPG image (24.77 KB)]

스스로 자신의 내구도는 창호지 이하라고 할 정도로 체력도 좋지 않은데다, 멀미도 심하고, 몸치다. 1화에서 시치카를 시험해보려던 중 돌부리에 걸려 넘어졌다. 위의 짤이 넘어지는 장면. 시치카는 칼을 뽑는 자세만큼은 어설프지 않았다고 하자 거기만큼은 연습해뒀다라고 자랑스럽게 말한다. 물론 야스리 남매에게는 끝까지 연습해두라고라고 무언의 츳코미를(...).

츳코미를 걸때 "체리오!"라고 기합을 넣는 버릇이 있다. 사츠마 지방에서 기합을 넣을때 쓰는 구호라고. 그러나 적도 요로이를 획득하러 정말로 사츠마에 갔을 때 마니와 호오가 "그건 체스토다."라고 지적하자 매우 부끄러워 하며 시치카보다 빠른 속도로 질주했다.[4] 하지만 체스토로 바꾸지 않고 계속 체리오로 밀고 나갔다.

자택 지붕에 황금색 샤치호코를 빽빽하게 붙여놔서 집이 쓸데없이 튄다. 시치카도 "바보인 내가 보기에도 이런 주변과 안 어울리는 바보같은 튀는 집은 처음이다."라고 웃다가 토가메의 "내 집이다." 한마디에 찍(...).

3. 작중 행적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토가메의 정체는 20년 전 야나리 막부를 상대로 반란을 일으킨 히다 타카히토의 딸 요우샤 공주(容赦姫).[5] 본명이 히다 요우샤다.[6]

아버지의 반란이 실패로 돌아가고, 시치카의 아버지 야스리 무츠에에게 가족이 몰살당하는 광경을 눈앞에서 보고 공포로 인해 머리가 새어버려 백발이 되었다.[7] 이때 아버지에게서 대략의 역사개찬 계획아버지의 진심에 대해 들었으나 히가키 린네를 만날 때까지 잊어버리고 있었다.

이후 자신이 사망한 것으로 위장하고 신분을 위장, 야나리 막부에 들어가 책사로서 온갖 책략을 동원하여 히테이 공주와 투닥거리며 높은 지위에 오르는데 성공했으며 출세가도를 달리고 있다. 최종목적은 현 쇼군암살해서 아버지의 원수를 갚는 것. 시키자키 키키의 변체도 수집도 출세수단 중 하나.

처음에는 마니와 닌자군을 마구 부려먹고 이놈 저놈 뒤통수 쳐댈정도로 음험했으나 시치카와 같이 다니면서 음험하던 본성이 많이 누그러진다. 마니와 펭귄은 호오를 구해달라는 자신의 부탁을 들어주는 걸로도 모잘라 자신을 죽이거나 다리를 부러뜨려 입막음하지 않는 걸 보고 시치카 덕분에 토가메가 사람이 변했다고 평할 정도. 다만 근본은 변하지 않았기에 히가키 린네가 은연중 아버지에 대한 복수를 포기하라고 의도를 비췄을 때에는 거절했다.

폭주한 호오를 해치우고 독도 멧키를 수집한 후, 일본의 지도를 그리고 싶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야스리 시치카와 함께 계속 여행을 하고 싶단 이야기를 꺼냈지만 이는 거짓말이었다. 12자루의 변체도를 모두 수집하곤 원수인 쇼군과 결판을 낸 후 적당한 상황에서 쓸모없어진 칼이 된 야스리 시치카를 죽여버리려는 생각을 했다. 잠자리에서 죽인다거나 자살하라고 명령한다거나 등. 물론 시치카는 자살하라는 명령이 내려오면 주저없이 자살했을 것이고 아무 불만도 가지지 않았을 것이다.

시치카에게 호감을 품고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그에게 마음을 주는 자기 자신마저도 이용할 생각을 하고 있었다. 자신의 본명이 히다 요우샤라는 것을 알게 된 시점에서 시치카를 죽여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강해졌다. 1화에서 기책사는 약자가 강자에게 대항하기 위해 혼(가장 소중한 것)을 깍아서 만든 방법이라는 말도 그런 의미에서 복선이라 하겠다. 기책만을 생각하는 기책사는 소중한 것을 지킨다는 책략을 짤 수 없었다.

야스리 시치카의 실수[8]로 인해 히테이 공주가 그녀의 출신성분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명령을 받은 에몬자에몬이 히가키 린네의 공간에서 토가메의 대화를 엿들어 마니와 코우모리가 얻어낸 정보를 재확인, 출신 성분이 들통났다. 결국 소우다 에몬자에몬염도 쥬에 당해 사망. 하지만 죽어가면서 시치카를 죽이지 않고 끝났다는 사실을 다행스럽게 여긴다.

20101215_683832.jpg
[JPG image (30.9 KB)]

죽기 직전에, 야스리 시치카는 여행을 하며 점점 인간다운 감정을 배워가며 변하였으나 자신은 그 때와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다는 말과 함께 쌍도 카나즈치 권에서 "내가 죽으면 체리오! 를 기합성으로서 온 세상에 널리 전파해달라"며 깔았던 복선(...)을 회수하면서 시치카에게 이제부터는 자신에 대한 것은 잊고 마음대로 살아가라고 명령한다.[9] 감정 없는 한 자루 칼에서 남을 배려할 줄 아는 남자로 변해가는 야스리 시치카와 남을 속이기만 하며 변하지 않은 자신의 모습 사이에서 고뇌한 듯 하다.

4. 명대사

  • 체리오!

  • 나에게 반해도 좋다!

  • 꺄흥!(ぎゃふん)

  • 나는 제멋대로이고 자기 중심적이라서, 복수 이외는 아무 것도 생각할 수 없는데다, 죽지 않으면 낫지 않는 바보이고, 그대를 마음껏 도구로 취급했고, 악독한데다, 구제할 길도 없는, 죽어 마땅한 여자이지만ㅡ 그래도, 나는 그대에게 반해도 좋은가?[10]

5. 여담

20100215184440.jpg
[JPG image (55.87 KB)]

애니메이션에서는 평상시엔 양쪽 모두 자주색이지만, 야심에 불타오르거나 진지해지면 왼쪽 눈이 보라색 십자 눈동자로 변하는 오드아이. 원작소설 삽화는 기본 오드아이, 원작에서 특별한 변화 묘사는 없다.

쇄골성감대 쪽으로 약하며 애니메이션에서는 은근히 색기가 짙어졌다. 거기다 왠지 모르게 제대로 가리는 것도 없는 엉덩이가 자주 강조된다(...). 색기담당?

이야기 시리즈센죠가하라 히타기가 자칭 기책사라고 주장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기책사 운운을 그만둔다.
----
  • [1] 군사(軍師)들의 조직으로, 현 막부의 성립과 함께 만들어졌다고 한다.
  • [2] 일단 동안이라고 언급된다.
  • [3] 본인 말로는 신체 내구도와 별도로 장신구 지탱하는 근육이 따로 있다고 한다. 참고로 저 12겹 홑옷이 어떤 것인지는 여기를 보면 감이 온다. 일러스트 및 애니에서는 헐벗고 있기 때문에 옷을 껴입었다는 의미가 잘 와닿지 않는다.
  • [4] 실제로 체리오는 '안녕히!'라는 작별의 의미라고 한다. 설마 사망 플래그는 아니었겠지
  • [5] 용서 공주. 토가메라는 말의 뜻은 반대로 질책이다.
  • [6] 시치카와 나나미의 어머니인 야스리 미기리가 히다 가문이였던 만큼 시치카와 나나미와 친척관계가 되다.
  • [7] 마니와 코우모리 가 독자적으로 조사하여 알아낸 정보이며 1화에서 시치카를 혼란시키고 전의를 꺾기 위해 사용했지만 오히려 전의가 상승해서 역효과. 츠루가 메이사이 는 어떤 이유였는지까진 모르지만 백발이 된 상황을 대략 간파했다.
  • [8] 손을 움찔한다. 그걸 눈치채는 히테이 공주는...
  • [9] 물론 시치카는 자신은 토가메와 살아가고 싶다고 외쳤다.
  • [10] 유언. 애니의 명장면이기도 하다. 타무라 유카리의 호연과 BGM에 힘입어 굉장히 슬픈 장면이 되었다. 1권에서 등장한 토가메의 대사인 '나에게 반해도 좋다!'와 대비되어 토가메의 변화를 더욱 실감할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9 15:18:13
Processing time 0.00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