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토라

last modified: 2015-07-26 11:33:58 by Contributors

Contents

1. 모세 5경
2. とら
3. 토라 토라 토라
4. 요괴소년 호야의 등장요괴
4.1. 이름
5. 그라나도 에스파다의 영입 NPC

1. 모세 5경


히브리어로 '가르침'을 뜻하며, 성경, 특히 구약성서 앞부분의 5권인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를 일컫는다.

어지간한 아브라함 계열의 종교, 곧 유대교, 그리스도교, 이슬람교에서 모두 공통적으로 인정하는 경전이다. 모세가 저술했다는 의미로 모세오경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모세가 쓰지 않았으며 모세의 시대에서 수백년이 지난 후에 쓰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다섯 부분으로 구분되기는 하나 원래 한 두루마리에 묶여 전해졌기 때문에 한 권으로 취급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토라'는 율법서를 가리키는데 구약성경은 율법서인 토라와 예언서 그리고 성문서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구분되고 있다. 유대교의 입장에서 율법서 중 가장 중요한 책은 토라이다. 토라는 유대교의 입장에서는 모세오경 외에도 좀더 넓은 의미에서 구약성경 전체를 가리키기도 하므로 모세오경을 곧 토라로 지칭하는 것은 유대교인들의 입장에서는 다소 오해를 가져올 수 있다.

아울러 유대교에서 매우 귀중하게 다루는 물건이기도 하다. # 어느 정도로 흠좀무하게 애지중지 다루는가 보면...

토라를 작성할 때 서기관이 토라를 취급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은데

1. 서기관은 토라를 송아지 가죽에 기록하여야 한다. 어른 소의 가죽에 토라를 기록하면 가죽이 너무 두꺼워 토라가 무거워지기 때문이다.
2. 서기관은 자연사한 송아지 가죽에 토라를 기록하여야 한다. 아무리 귀중한 토라일지라도 토라를 기록하기 위하여 송아지를 잡으면 하나의 생명이 희생되기 때문이다.
3.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하다가 ‘하느님’ 이름이 나오면 목욕을 하고 와서 주님의 이름을 기록하여야 한다. 하느님은 거룩하신 분이기 때문이다.
4.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하다가 ‘하느님’ 이름이 나오면 사용하던 펜을 버리고 새로운 펜을 꺼내어 사용하여야 한다. 하느님은 거룩하신 분이기 때문이다.
5.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할 때 두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록하여야 한다. 잘 못 옮겨 쓸 수 있기 때문이다.
6.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할 때 ‘하느님’이라는 단어에서 한 획이라도 틀릴 경우 해당 페이지를 뜯어 내고 처음부터 새로 기록하여야 한다(...) 그러나 하느님 이외의 단어가 틀릴 경우에는 해당 단어를 도려내고 새로운 가죽을 붙여 수정할 수 있다.
7.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할 때 정결한(구약성경에서 깨끗하다고 묘사되는 짐승이나 생물들의) 깃털이나 갈대로만 기록하여야 한다. 다른 재료를 사용하여서는 안된다고. 그리고 철로 된 필기구는 무기를 만들 수 있는 재료이므로 철로 된 필기구를 사용하여서는 안된다고 한다.
8. 서기관은 토라를 기록할 때 천천히 기록하여야 한다. 그 뜻을 묵상하면서 기록하여야 하기 때문.

그리고 토라를 보관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토라를 회당에 보관할 때는 4단계의 장치를 하게 되는데

1. 우선 토라를 잘 말아서 두 롤이 서로 만나도록 한 후 허리를 끈으로 묶는다. 그래야 운반이나 보관 중에 토라가 땅에 떨어지거나 흐트러지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이 끈은 어린 아이가 태어났을 때 사용한 강보를 잘라 만들기도 한다.
2. 끈으로 묶은 토라는 유럽계 유대인의 경우 천으로 만든 토라 커버를 씌운다. 그러나 중동지방에 살던 유대인들은 나무로 만든 상자에 넣어 고리를 닫는다.
3. 커버나 통속에 넣은 토라는 회당의 맨 앞쪽에 있는 벽장에 넣는다. 벽장 속에서도 바닥에 놓지 않고 세워서 보관한다. 벽장에 안전하게 넣은 다음에는 반드시 벽장을 안전하게 닫고 문을 잠근다.
4. 벽장에 넣은 후에는 벽장 전체가 보이지 않도록 휘장으로 가린다. 이 휘장은 성막에서부터 유래된 것이며 예루살렘 성전을 거쳐 회당에 그 흔적이 남아 있는 것이다.

토라를 폐기할 때에도 유대인들은 토라를 일반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불에 태우는 일은 없다. 얼마나 토라를 소중히 여기는지 회당에 일단 보관해 두었다가 정 폐기할 때가 되면 사람이 묻히는 공동묘지에 묻는다고 한다(...)

참고로 유대인들이 회당에서 낭독하는 토라 두루마리 글자에는 토라를 읽을 때 도움이 되도록 음의 고저와 장단이 표기되어 있다. 따라서 토라는 누가 읽더라도 동일한 소리로 낭독되는게 특징이다. 이 때문에 토라는 유대교에서 간이 달력의 역할도 하게 된다. 1주일마다 토라를 일정한 주기로 읽어나가면, 정확하게 유대력 1년마다 토라 전체를 읽게 된다. 유대력에서 1년은 54주로 나뉘고, 각 주를 파르샤스(Parashah)라고 부르는데, 각 파르샤스의 명칭이 토라에 등장하는 단어들이다. 예를 들어서 파르샤스 트루마 라고 하면, 예물(파르샤스)로 시작하는 문장부터 읽어나가는 주이다. 이 때문에 전세계 유대교 회랑은 정확하게 같은 분량을 같은 날에 읽어나가게 된다.

그리고 토라는 반드시 송아지 가죽에만 기록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양 가죽이나 사슴 가죽 등 정결한 동물의 가죽에 기록되기도 한다. 동물 가죽이 아닌 일반 종이에 인쇄된 두루마리는 아무리 고급스럽게 만들어진 것이라 할지라도 회중 앞에서 낭독할 때 사용할 수는 없다고 한다. 그리고 요새는 토라를 양장본 책으로 엮기도 하며, 심지어 손톱 크기 정도의 초소형으로 만들어 휴대용이나 장신구로 사용하기도 한다.

또한 토라를 읽을 때에는 손으로 직접 만지면 때가 탄다는 이유로 '토라'(토라 포인터)라고 하는 손 모양의 막대를 가지고 한글자씩 짚어가면서 읽는다.

이런 식으로.

그리고 토라를 만져야 할 경우에는 반드시 토라 커버 천으로 토라를 싼 후 만져야 하며, 어떤 일이 있더라도 토라를 땅바닥에 놓아서는 안된다고 한다. 반드시 받침이나 다른 물건을 깔고 그 위에 놓아야 하는데, 토라를 땅바닥에 무심코 놓으면 그 벌로 3일간 금식해야 한다고.

토라는 소유자(유대인)가 가난 때문에 생명의 위협에 처하지 않는 이상 절대로 비유대계 이방인에게 팔아서는 안된다. 토라는 모든 유대교 회당에서 계약궤 안에 들어 있는 양피지 두루마리에 손으로 직접 쓴 사본으로 보존되어 있으며,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커버가 씌워져 있다. 신앙심 깊은 유대교인들은 토라를 읽기 위해 꺼내오고 집어넣을 때 토라 커버에 입맞추기도 한다. 또 유대교 회당에서의 종교의식 때에는 토라를 낭송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바이블 코드(Bible Code)도 토라를 사용한다.

2. とら

일본어로 호랑이를 뜻한다.

3. 토라 토라 토라

태평양 전쟁의 일본군 암호이자 영화 제목. 도라 도라 도라 항목 참고.

4. 요괴소년 호야의 등장요괴

만화요괴소년 호야》의 등장요괴. 2에서 이름을 따왔다. 성우는 故 오오츠카 치카오(OVA), 코야마 리키야(TVA)

아오츠키 우시오(호야)와 함께 버디를 이루며 주인공을 맡고 있다. 한국어판 비디오 이름은 맹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7-26 11:33:58
Processing time 0.200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