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토르티야

last modified: 2015-02-12 15:19:2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명칭
3. 관련항목


(ɔ) from

tortilla
에스페란토: Tortiljo (토르틸료)

1. 개요

전통 멕시코 요리. 옥수수, 혹은 밀가루로 빚은 얇은 이다. 본래 멕시코 남부에서 옥수수가루를 이용해 만들었으나 북부에선 기후 특성상 옥수수를 재배하기가 힘들어 밀가루로 대체되었다. 멕시코에선 지역마다 수제로 토르티야를 만들어 먹는 집이 많다.

이 밍밍한 빵을 당연히 그냥 먹진 않고 바게트처럼 뭔가를 곁들여 먹는 게 일반적이다. 납작한 모양 덕분에 고기, 야채 등 각종 재료를 얹은 뒤 돌돌 말아서 싸 먹는다. 이렇게 싸서 만든 게 바로 타코.

비슷한 종류로 크레이프가 있으며 인도나 서남아시아, 아랍, 북아프리카에서도 밥으로 자주 먹는 이 꽤 비슷하다.

그러나 난은 식감이 상당히 쫄깃쫄깃하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탄생한, 토르티야를 한입크기로 썰어 튀기는 토르티야 칩도 있다. 흔히 나초라고 부르는 것.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찾을 수 있는 간식이다. 흔히 '나초 칩'이라고 부르지만, 토르티야 칩에 뭘 안 올리고 그냥 칩만 있는 것은 엄밀히 말하면 나초가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자주 케밥에 토르티야를 이용하곤 한다. 원래는 터키식 얇은 빵인 Lavaş(라바쉬)를 사용해야 정석이지만 구하기 힘든 관계로 밀토르티야로 대체하는 것이다. 한국사람들뿐만 아니라 터키인이 운영하는 케밥집도 밀토르티야를 사용햔다.

2. 명칭

에스파냐어라 생소해서 그런지 몰라도 '또띠아', '또르띠아', '또르띠야' 등등 다양한 표기가 쓰이나, 에스파냐어 외래어 표기법에 맞는 옳은 표기는 '토르티야' 하나뿐이다.

© (cc-by-sa-2.5) from

다만 유럽식 스페인어로는 스페인식 오믈렛(Spanish omelette)을 말하니 주의. 모양도 위 사진처럼 무슨 오코노미야키같은 생김새다. 이건 기본적으로 계란물 풀어서 으깬 감자랑 구운것.

원래 아즈텍 사람들은 틀륵사칼리(Tlaxcalli)라고 불렀으나 스페인 인들이 일종의 케이크인 토르타와 유사하다고 생각해 토르티야라는 이름을 붙였다.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는 '토카스카리'라고 해서 행동력 회복템으로 나온다. 카리브 해 지역 도시의 판매원에게 구입하거나 레시피를 이용해 만들 수 있다. 카리브에 온 초보들의 용돈 벌이로도 쓰이는데, 레시피를 구하기 쉽고 요구 조리 스킬랭도 높지 않으며 토카스카리를 만드는 재료인 옥수수가 매우 싼데 비해 토카스카리는 옥수수에 비해 훨씬 비싸게 판매원이나 도구점주인에게 팔 수 있기 때문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2 15:19:25
Processing time 0.18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