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튜블러 벨


서양의 타악기. 여러 음정을 가진 둥근 금속관을 쳐서 소리내기 때문에 '이디오폰(체명악기)' 으로 분류하고, 음정이 있기 때문에 유율 타악기로도 분류할 수 있다. 프랑스어권과 이탈리아어권 국가에서는 각각 약어로 카리용, 캄파네로 부르기도 하고, 영어권 국가에서는 차임(chime)이라고도 한다.

교회의 종소리를 모방해 만든 악기인데, 다만 진짜 종의 경우 일정한 음정이 있건 없던 부피가 너무 큰 탓에 다른 건반형 유율 타악기들의 메커니즘을 적용해 개량한 물건이다. 낮은 음정부터 높은 음정 순서로 긴 것부터 짧은 것까지 여러 길이의 원통형 금속관이 피아노 건반의 형태로 배열되어 있는데, 팬파이프 모양을 연상하면 이해하기 쉽다.[1]

연주할 때는 보통 양손에 플라스틱 머리가 달린 손망치를 잡고 관의 맨 윗동을 쳐서 소리를 낸다. 윗동은 뚫려있지 않고 막혀있기 때문에, 가장 윗쪽을 쳐야 그 진동이 뚫린 아래로 타고 내려가면서 명확한 소리가 난다고 한다. 악기의 높이는 약 180cm 가량인데, 키가 작은 타악기 주자의 경우 연주에 다소 애로사항이 꽃필 수 있다(...).

그리고 페달도 달려 있는데, 피아노의 소스테누토(서스테인) 페달처럼 치는 중에 밟고 있으면 소리의 지속 시간이 훨씬 길어진다. 음역은 대략 가온다에서 높은 음자리표 윗쪽의 바(F)까지 1옥타브 반 정도.

치는 채가 굵은 망치인 탓에, 다른 건반형 유율 타악기보다는 민첩성이 상당히 뒤떨어진다. 주로 중간 정도의 속도에서 각 음을 단타로 치는 경우가 많은데, 현대음악에서는 채의 재질을 바꾸거나 치는 타점을 달리 하는 등의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주로 관현악이나 취주악 등의 분야에서 사용하고 있지만, 간혹 대중음악 쪽에서도 이 악기를 악세사리 격으로 도입해 효과를 올리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마이크 올드필드의 걸작 앨범인 '튜블러 벨즈' 는 타이틀에서부터 대놓고 이 악기를 썼음을 강조하고 있고,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음악들에서도 꽤 많이 쓰고 있다. 차이콥스키1812년 서곡 같이 진짜 종을 써야 되는데 못 구했을 경우에도 대체 악기로 이용되고, 엑토르 베를리오즈환상교향곡 5악장에서 장례식의 타종을 묘사하기 위해 이 악기를 사용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

----
  • [1] 관의 굵기가 아닌 길이로 음정을 변화시키기 때문에, 각 관의 직경은 모두 동일하다. 대략 3~3.8cm 정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1 21:51:12
Processing time 0.02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