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티셔츠

last modified: 2015-03-09 16:57:51 by Contributors

오아시스의 주 수입원. "이거 없이는 못살아"


Contents

1. 개요
2. 기원
3. 종류
4. 관련 문서


1. 개요

사람이 팔을 벌린 상체모양 = T모양의 . 흔히 반팔 라운드 티셔츠를 말한다. 말그대로 목부분의 시보리가 동그랗게 돼있고 박스형에 민무늬형 반팔티셔츠이다.

2. 기원

티셔츠가 군복에서 나왔다고 하면 놀랄 이들이 많을 것이다. 정설은 아니지만 1890년 빅토리아 영국 여왕이 군함 검열을 하기 전 함장이 소매없는 속옷을 입은 선원들의 겨드랑이 털을 보고 불쾌함을 느낄 것을 우려해 짧은 소매를 윗옷 겨드랑이에 꿰매도록 지시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결론적으로 티셔츠는 1·2차 세계대전 군인의 속옷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2차 세계대전을 승리한 미군이 고향에 티셔츠를 가져가면서 이 옷은 승리의 상징으로 각광을 받게 됐다고 한다. 이후 미 해군들이 단체로 입을 것으로 수천벌 쯤 주문을 했고 본격적으로 티셔츠가 미국에 상륙하게 된다. 그 스타일은 새로운 것에 속했는데 이 때 옷 모양이 T 를 닯았다고 하여 티-셔츠 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영화 와일드 원의 말론 브란도가 입고 나오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고도 한다.

3. 종류

해당 원단의 실 두께에서 20수, 30수 등으로 나뉜다. 실이 가늘수록 숫자는 높아지고 당연히 옷도 얇아진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방식은 20수, 30수. 100% 순면, 리에스테르 합성, 기능성 쿨맥스 등 재질 또한 다양하며, 목늘임을 막기위해 카라 부분에 덧댐을 하거나 안에 고무줄을 넣는 등 공장마다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아무 조치도 없는 싸구려도 있으니 티를 구입하기 전에 카라를 반드시 확인할 것. 이외에도 이중티, 카라티, 폴라티 등등의 다양한 종류가 존재한다.

  • 20수 : 가장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티셔츠가 20수이다. 비교적 튼튼한 편에, 가격도 30수보다 높은 편. 서양에서는 18수 방식도 사용한다.[1] 그래서 일부 해외에서 구입한 티셔츠의 경우 옷이 두껍고 거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 30수 : 20수보다 얇고 가벼운 만큼 약하다. 단체티, 행사티 등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티셔츠.
  • 40수 이상 : 여기서부터는 견뢰성을 위해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실을 두겹 내지 세개씩 꼬아서 사용되며 실켓 가공 후 제작된다. 골프웨어 등의 고급스러운 옷에 사용.[2]

4. 관련 문서

----
  • [1] 찜질방 가운이 16수를 사용.
  • [2] 양복같은 경우 150수 이상의 실도 사용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16:57:51
Processing time 0.06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