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파워 워드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번역
4. 한국 판타지소설에서의 파워 워드
5. 기타 미디어

까라면까 죽으라면죽어 저 신경쓰여요
Power Word

1. 개요

TRPG 시스템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에서 등장하는 정신-영향 주문. 유례는 말에 담겨있는 불가사의한 힘의 총칭인 언령(言靈)으로 보인다. 언령은 실제로도 주술 전반에 쓰이는 개념이기도 하다.

파워 워드 주문의 종류마다 주문 레벨이 다르며, D&D 3.5 기준으로 소서러위저드, 전쟁 도메인의 클레릭이 시전가능하다. 여러 가지 배리에이션이 있으며 파워 워드 중에서 가장 강력한 것은 보통 파워 워드 킬(Power Word Kill)이다. 물론 실질적으로 게임상에서 가장 유용한 것은 파워 워드 킬보다 낮은 수준의 주문인 파워 워드 스턴이나 블라인드 쪽.

2. 특징

3.5판 기준으로 다음과 같다.
  • 파워 워드 블라인드: 7레벨 주문. 근거리의 크리쳐 하나의 눈을 멀게 만든다. 대상이 50 hp 이하라면 영구적으로 눈이 멀고, 51~100 hp는 1d4+1분 동안, 101~200 hp라면 1d4+1 라운드 동안 눈이 먼다.
    • D&D 클래식 시절에는 8레벨 주문이었다. 120피트 사거리에 단일 대상, 40 hp 이하는 1d4일 눈이 멀고, 80 hp 이하는 2d4 시간 눈이 먼다.
    • AD&D 때도 역시 8레벨 주문. 레벨 당 5야드 사거리 이내에서 목표 하나를 지정해, 그 목표로부터 15피트 반경의 범위 내의 대상들에 모두 영향을 미친다. (혹은 단일 목표에만 걸 수도 있다.) 영향받는 대상들의 hp 총합 100까지만(가장 낮은 hp부터) 영향받는데, 25 hp 이하라면 영구적으로 눈이 멀고, 50 hp 이하는 1d4+1턴 동안, 51~100 hp라면 1d4+1라운드 동안 눈이 먼다.
  • 파워 워드 스턴: 8레벨 주문. 근거리의 크리쳐 하나를 스턴 상태[1]로 만든다. 대상이 50 hp 이하라면 4d4 라운드 동안 스턴되고, 51~100 hp라면 2d4 라운드 동안, 101~150 hp라면 1d4 라운드 동안 스턴된다.
    • D&D 클래식 시절에는 7레벨 주문. 120피트 사거리에, 목표 대상 하나. 35 hp 이하라면 2d6 턴 동안, 36~70 hp라면 1d6 턴 동안 스턴 된다.
    • AD&D 때도 역시 7레벨 주문. 단일 대상 목표로, 30 hp 이하는 4d4 라운드 스턴, 31~60 hp는 2d4 라운드 스턴, 61~90 hp는 1d4 라운드 스턴.
  • 파워 워드 킬: 9레벨 주문. 근거리의 살아있는 생명체 하나를 죽인다. 대상의 hp가 100을 초과한다면 효과가 없다. 정신영향 마법인 동시에 죽음 마법이기 때문에 데스 와드 같은 죽음 방어 마법에도 막힌다.
    • D&D 클래식 시절에는 120피트 사거리에 60 hp까지는 사망, 61~100 hp는 1d4 턴 동안 스턴 되고, 20 hp 이하 대상을 다섯 명까지 다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 AD&D 시절에는 60 hp 이하의 단일 목표, 혹은 10 hp 이하의 다수 목표(합계 최대 120 hp, 10 피트 반경 범위 이내)를 죽였다.

3.5판 서플리먼트인 레이스 오브 더 드래곤에는 파워 워드: Fatigue, Pain, Sicken, Deafen, Maladroit, Weaken, Distract, Disable, Nauseate, Petrify가 나온다. 마찬가지로 상대의 hp를 기준으로 효과가 발현하고, 내성굴림 없이, 음성만으로 발동. 이런 추가 마법들은 자잘한 상태이상을 먹이는 거라서 저레벨부터 시작한다. 파워 워드: 피로감간때문이야은 1레벨 주문일 정도.

파워 워드 주문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1. 공통적으로, 정신계 마법이지만 상대가 파워 워드 마법의 명령어를 듣든 듣지않았든, 이해하든 이해하지 못하든간에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여전히 마인드 블랭크 같은 정신 방어 마법에는 영향받는다.) 파워 워드 킬을 제외하면, 정신을 가진 언데드(리치뱀파이어 등) 같은 대상에 대해서도 영향을 미친다.
  2. 목표의 현재 hp에 따라 영향을 미치며, hp 조건만 충족한다면 상대방에게 저항의 여지를 주지 않는다. 내성굴림을 허용하지 않는다!
    현재 hp를 조건으로 삼는 점이 매우 근사하면서도 애매한 부분인데, 열심히 두들겨 패서 현재 hp를 깎으면 강대한 대상에 대해서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예를 들어 슬립 주문은 목표의 HD에 영향을 받는데, 1 hp만 남은 4 HD짜리 오우거든 풀 hp를 그대로 갖고 있는 오우거든간에 주문에게 있어서는 똑같다. 그리고 4 HD를 넘는 몬스터, 예를 들어 트롤은 현재 hp가 얼마든간에 절대 영향을 받지 않는다. 하지만 파워 워드 주문은 hp를 깎아내면 원래라면 걸리지 않는 대상도 걸리게 된다!
    물론 목표로 삼는 hp 기준 자체가 별로 높지는 않은 편이라 단독으로 강대한 적을 주문 하나에 죽이지는 못한다. 고정값을 조건으로 삼는 주문이기 때문에, 피해 펌핑을 위한 메타매직을 적용할 수 없는 점 또한 아쉽다. 단순 대미지 딜링과 비교하면, 위해 주문은 저레벨이면서 150 hp를 날리는 등 더 효율적이다. 미티어 스웜도 피해량 평균값이 100은 넘는다. 파워 워드 킬을 가장 빨리 습득하는 클래스인 소서러가 16레벨에 파워 워드 킬을 얻으므로, 몬스터와의 싸움을 주로 한다고할 때 탱커를 보조하는 마법사 등을 공격할 때나 피니시 무브가 아니면 쓸 이유가 거의 없다. 하지만 hp를 깎은 대상에게 내성 없이 영향을 미치는 점은 콤보로 넣어서 쓸만하다. 물론 20HD 이하의 인간을 상대한다면 에픽 레벨에서도 유용하게 사용가능.
  3. D&D 마법 주문의 3요소인 음성, 몸동작, 시료 중 음성만으로도 사용 가능한 간편성. 목소리만 낼 수 있으면 묶이거나 붙잡혀 있더라도 사용 가능하다.
    단음절의 음성만으로도 발동하기 때문에, 극히 빠른 대응이 가능한 신속성이 있다. 실제로 주문에 따라 캐스팅 타임이 다르던 AD&D 시절에는, 파워 워드 주문의 캐스팅 타임은 1로 매직 미사일과 같은 1레벨 주문과 동급, 대단히 신속한 주문이었다.
    하지만 3판에서는 주문 별 캐스팅 타임 개념이 사리지는 바람에 그냥 1 스탠다드 액션 주문. 퀴큰 스펠 메타매직으로 스위프트 액션으로 만들지않는 이상 특별히 빠르지는 않다.

이 같은 특징 때문에 파워 워드 시리즈의 주문들은 엣지 있는 고위 마법사의 히든 카드로 각광을 받아왔다. 실체는 그냥 콤보 피니쉬 무브용 허세 쩌는 마법이지만.[2]

잔머리를 써서 "주문이 1단어니 1단어만 적으면 나머지 주문 책 페이지와 필사 비용을 아낄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런 거 없다.

3. 번역

국내에 정식 번역, 출간된 D&D 클래식 규칙책에서 파워 워드는 『절대명령』으로 번역되었다. 그런데 대체로 절대명령이라는 이름으로 고정되어있지는 않은 편. 파워 워드라는 원어를 쓰거나, 권능언령이라는 예전식 번역명을 쓰기도 한다.

4. 한국 판타지소설에서의 파워 워드

AD&D를 차용한 이영도의 《드래곤 라자》에선 최후반부 타이번에 의해 파워 워드 히컵(딸꾹질), 파워 워드 스니즈(기침)이 시전되고, 파워 워드 헤모로이드(치질)과 파워 워드 임포텐츠란 주문이 언급되기도 한다. 개그 파트로 사용된 타이번의 파워 워드와 달리 정말 실용적으로 사용된 예는 리치몬드가 시전한 파워 워드 블라인드와 시오네가 시전한 파워 워드 킬. 전자는 후치 일행의 주요 전력 중 3인(샌슨 퍼시발, 네리아, 칼 헬턴트)을 전부 무력화시키는1인 대상 주문으로 6명이나 무력화시키려 시도한 건 넘어가자 위력을 보여주었고 후자는 레니를 보호하려는 후치 네드발을 상대로 시전했다가 옷도 제대로 입지못하고 뛰쳐나온 제레인트 침버에 의해 막혔다.

파워 워드 임포텐츠는 다른 소설인 《강철의 누이들》에서도 살짝 등장해 프레이가 사용한 적이 있다.

마찬가지로 D&D 3rd의 설정을 차용한 홍정훈은 《비상하는 매》와 《더 로그》 등에서 파워 워드를 위에서 언급한 언령(言靈, 코토다마)으로 해석하여『권능언령』으로 번역하여 사용했다. 파워 워드 킬의 경우 『권능언령 살(殺)』, 파워 워드 스턴의 경우 『권능언령 도(倒)』라는 식이다.

5. 기타 미디어

캡콤던전 앤 드래곤 쉐도우 오버 미스타라에서는 2p 매직 유저인 드레이븐의 마법으로 등장한다. 위력도 절륜하고, 특히 1P의 미티어 스웜과는 달리 조준이 따로 필요하지 않아 더 유용했다.

D&D 3판이 나오기 직전에 나왔던, 3판을 모델로 삼은 아이스 윈드 데일 2에는 파워 워드: 사일런스, 파워 워드: 슬립이 있었다. 본가에는 등장하지않았다가 이후 추가 서플리먼트로 등장했던 주문.

말만 하면 상대가 죽는 특성때문인지 무협의 심즉살과 비교되기도한다.

금각은각형제의 자금홍호로도 이와 비슷한 원리지만, 상대가 거기 반응해야한다는 차이가 있다.
----
  • [1] 아무런 행동 불가, 이동 불능으로 AC에 페널티.
  • [2] 저 주문을 쓸만한 레벨에 보통 나오는 적은 HD가 훨씬 많아서 사용불가, 사용가능한 적은 슬롯이 아깝울 정도로 쉬운 적이 된다. HD를 깎아서 쓸수 있게 한다고 해도, 피니쉬로 사용할 다른 주문이 많기 때문에 용도가 정말로 허세용이 되어버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2-23 17:48:19
Processing time 0.07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