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파이널 플래시

last modified: 2014-11-11 04:49:32 by Contributors

베지.png
[PNG image (56.46 KB)]

Final.jpg
[JPG image (54.51 KB)]


ファイナルフラッシュ !!!!!

Final-Flash


양손을 펼쳐서 를 모은 후, 앞으로 을 내밀며 기를 방출하는 기술이다. 자세만 치면 카이저 웨이브와 똑같다. 기술의 자세, 이미지 등을 볼 때 갤릭포의 업그레이드 버전 느낌. 예전부터 나오던 드립(…)이지만 지구도 부술 수 있다는 드립에 더해서 나름대로 연재 당시 인기 절정이었던 초 베지터의 필살기인지라 비교적 인지도가 높다. 지구 대기권 바깥까지 기공포가 뿜어져 나오는 연출이 압권이다.

원작에서 완전체 과의 대결에서 일방적으로 당하던 베지터가 최후의 수로 사용했다. 기술은 프리더편에서 리쿰과의 싸움에 제일 먼저 나왔는데 이때만 해도 이름이 없었다. 이 시기를 다룬 게임인 드래곤볼Z2 격신 프리저에서도 베지터의 최강 기술은 갤릭포.

기술을 쓸 때 기를 모으는 시간이 제법 걸리는 관계로 정상적인 대결이었다면 명중시킬 방법은 전혀 없어 보였지만, 베지터의 도발에 넘어간 셀은 친절하게 몸으로 받아...주려다가 몸에 명중하기 직전 그 위력에 당황하며 급하게 피했다. 이때 압도적인 파워를 자랑하던 셀의 우측 상반신을 완전히 날려버리는 위력을 보여주었다.

사실 풀파워 상태의 베지터라도 완전체 셀의 전투력에는 비할 바가 아니라서 원래대로라면 제대로 된 충격을 줄 수 없었겠지만, 베지터가 기를 한 점으로 집중하여 날린 덕에 셀의 우측 상반신을 날려버릴 수 있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셀은 재생 능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별 효과가 없었다.그래도 트랭크스,크리링,셀 심지어 독자들의 예상조차 씹고 상반신의 반을 날린 쾌거만큼은 인정할수 밖에 없다.

그후에는 부우에게 파이널 플래시와 비슷한 기술을 썼다.

TV 애니메이션에서는 그 후 셀게임셀 주니어에게도 사용한다. 그런데 셀 주니어는 아무렇지도 않게 막아버렸다(…). 완전체 셀이 막지 못한다고 판단해서 피한 공격을 그보다 약한 셀 주니어가 막는건 말이 안 되는지라[1] 코믹스 원리주의자들이 애니판 Z를 깔때 자주 쓰이는 소스 중 하나.

사실 원작에서도 셀이 당한 것처럼 연기하다가 비웃는 것으로 봐서 일부러 안 막고 당해준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작중 묘사가 일부러 맞아준 연출이라고 보기에는 크게 무리가 있다. 일부러 맞아준 것이라면 여유있게 몸을 살짝 비낀다든가 하는 식의 연출이어야 맞지만 원작에서는 분명히 기술이 발사되기 전까지 여유를 부리다가 막상 기술이 발사되자 그 위력에 놀라서 황급히 피했다. 그것도 완전히 피한 것도 아니라 상반신의 거의 절반이 날아갔을 정도. 아무리 완전체라도 고통을 못 느끼는 것은 아닌데 굳이 신체의 일부를 상실해가며 연기할 필요가 있었을까? 그냥 별 피해 없는 약한 공격을 한대쯤 맞아주는 것과 정상적인 생물이라면 치명상이었을 부상을 입는 것은 분명히 다르다. 그냥 제대로 맞았다가 재생능력이 없었다면 이 장면에서 "이겼다! 셀편 끝!" 이다[2].

셀이 사이어인 세포의 영향으로 이 때는 처음 완전체가 되었을 당시보다 더 강해졌을 것이며, 이것이 셀 주니어에게도 반영되어서 실제로는 셀 주니어가 처음 완전체가 되었던 시점의 셀보다 더 강한 상태이고 그래서 막을 수 있었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베지터도 정신과 시간의 방에서 처음 나왔을 당시보다 더 강해진 상태이며, 결정적으로 셀 주니어와 베지터 사이에는 전투력의 격차가 없었다. 베지터보다 훨씬 강했던 완전체 셀도 파이널 플래시를 막을 수 없는 공격으로 간주하고 황급히 피했으며, 그나마 정타가 아니라 약간 비껴맞았는데도 그 한방에 상반신이 절반 가량 증발해버렸다. 이를 통해 훨씬 약한 상대가 사용한 파이널 플래시도 거의 가드불능 수준의 공격력을 가진다는 것을 알 수 있으므로, 비슷한 힘을 가진 상대가 쓴 파이널 플래시를 막는다는 것은 당연히 불가능하다고 보는 것이 옳다.[3]

원작에서는 두 번 밖에 쓴 적이 없지만, 그 임팩트가 꽤 강했기 때문인지 관련 게임에서는 대개의 경우 빅뱅어택을 능가하는 진 초필살기로 등장하며 대접도 좋다. 대표적인 게임이 초무투전 시리즈.[4]

과거 한국에서 유행하던 카드 게임에선 마지막 출현이라는 이름으로 번역되기도 했다.

GT에서는 파이널 샤인어택이라는 업그레이드 강화판이 나왔지만, 아쉽게도 에너지를 흡수하는데다 GT의 특성상 베지터 등의 조역을 훨씬 압도하는 보스인 슈퍼 17호에게 씨도 안 먹혔다. 나중엔 초사이어인 4가 되어서 다시 쓰지만, 역시 일성장군에게 안 먹힘. 셀 쥬니어에게 쓴 것의 강화판인가보다

----
  • [1] 그런데 이 때는 집중하지 않고 쐈으니 위력이 많이 떨어진다.
  • [2] 여담으로 셀은 본인 앞에서 피콜로가 팔을 재생해내기 전 까지는 본인의 재생능력에 대해서 모르는 듯 했다! 당시 피콜로가 그 모습을 보이지만 않았다면 진짜로 여기서 끝났을 것이다. 아니, 사실 그 이전 16호가 셀 1형태의 꼬리를 떼어버린 시점에서 이미 망했어요.피콜로를 주깁시다 피콜로는 나의 원쑤
  • [3] 하지만 위력이 기를 모은 시간에 비례한다면 짧은 시간 기를 모은 파이널 플래시는 비슷한 수준도 막아버리지만 긴 시간 기를 모은다면 훨씬 강한 상대도 없애버리는 건 무리도 아닌 듯.
  • [4] 정확히 말하자면 파이널 플래시 보다 강한 기술이 있는 게임도 있다.다만 그 기술이 십중팔구 자폭이라는 게 문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1 04:49:32
Processing time 0.10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