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팔파레파

last modified: 2015-02-18 14:27:18 by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최종결전
3. 팔파레파 플러스/프라즈나

1. 소개


솔 11 유성주의 일원이자 행동대장. 유성주 중 최초로 GGG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생김새는 깍두기 머리를 한 치과 의사.아이들의 마음을 표현하려고 했나보다 오른팔에 장착한 주사기 모양의 메뉴피레이터가 특징이며, 나비날개를 가지고 있지만, 평상시엔 날개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전투용이 아닌 행성의 재생을 행하는 치료용으로 만든 녀석임에도 불구하고, 백병전 능력이 대단히 높아서 에볼류더 가이에게 뒤지지 않는다.

그 외에도 사람의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화학 물질인 팔레스[3] 입자를 이용하여 GGG를 무력화 시킨다거나, 시시오 가이를 케미컬 볼트를 이용하여 세뇌시키는 등, 여러모로 귀축 의사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 외에도 제네식 가오가이가에 직접 바이러스를 주입해서 공격하거나 등 뒤에 있는 실린더 6개를 팔에 붙여서 공격하는 헬 앤드 헤븐과 비슷한 갓 앤드 데빌이란 공격을 구사한다.

케미컬 퓨전하여 팔파레파 플러스가 되는데, 가오파이가에 약간 못 미치는 성능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카인의 도움으로 가오파이가를 격파했으며, 제네식 가이가를 제거하려고 했으나 역관광 당한다. 이후 제네식 가오가이가의 프로텍트 셰이드의 확산파를 맞고 우주 저편으로 실종(..)되었다가 제네식 오러를 방출하고 있는 제네식 가오가이가의 배후로 돌아서 볼팅 드라이버를 요격한다.

그러나 제네식과의 힘싸움에서 윌나이프의 위력과 제네식 오러의 위력에 일방적으로 털리다가 종국에는 포이즌 오러로 제네식을 일시적으로 멈추게 한 뒤에 다른 유성주들과 다굴을 놓으려고 한다.(.....)그때 GGG기동부대가 등장하고 리플렉터 빔에 의한 GGG기동부대의 연계 공격으로 다굴 작전은 실패하고, 정작 발파레파는 제네식에게 스트레이트 드릴로 상반신이 박살나고, 스파이럴 드릴에 의해 상반신과 하반신이 분해 된다.

그 상태로 대기권으로 낙하해 신주쿠에 추락하는데, 추락하기가 무섭게 쫓아온 제네식에게 브로큰 매그넘을 직격으로 맞고 이걸 방어하던 중에 기습적으로 위에서 제네식이 머리통을 짓밟아 으깨버리는 바람에 머리가 날아가면서 동시에 상반신이 브로큰 매그넘에게 갈린다.

결국 빡친 나머지 도핑 실린더를 자신에게 주사하여 팔파레파 프라즈나[4]가 된다.

2. 최종결전


복제된 일본의 신주쿠에서 제네식 가오가이가와 몇 번이고 격전을 치룬다.

초기에는 도핑의 영향인지 온 몸에 핏줄이 솟고 일그러져 한층 괴악해진 얼굴이 되었으나 재생 이후에는 광휘로 가득 찬 채 붓기가 빠져서원래 얼굴로 돌아온다. 우주에서도 그랬지만 지구에서도 계속 신과 악마 담론을 계속하면서 "네 녀석들에겐 살아갈 자격조차 없다." "절대승리... 그것은 신의 힘이다." "신이 두려워하는 것 따위는 없다." 운운하지만 실제로는 용기가 가진 힘을 두려워했기 때문에 나온 허세성 발언

스펙상으로는 제네식에 압도적으로 뒤쳐지고 있었지만, 동영상에서도 보이듯이 저렇게 쳐맞는 중에도 무한히 재생한다.

그리고 계속된 재생으로 종국에는 제네식 가오가이가에게 데미지를 누적시키는데 성공한다. 덕분에 상대적으로 동등해지나, 이 때 자칭 신 발언으로 사망 플래그를 세웠다. 마지막에는 피터지는 격투전끝에 헬 앤드 헤븐에 팔파레파 프라즈나가 대파되고 프라즈나에서 탈출해 직접 제네식 가오가이가에 침투하여 가이를 찌르지만 오히려 가이의 G스톤에 의해 라우도 G스톤이 파괴되어 일시적으로 소멸했다.

이 부분도 파스다전이나 조누다전 못지 않은 명장면으로 많이 꼽히고는 하는데, 이전에 TV판의 최종보스마지막 히든 카드였던 조누다와의 결투 구도를 일부 활용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들도 있다. 그러나 정작 체크해보면 재활용된 구도라 해봤자 날개 뽑기 뿐이고 그마저도 패턴이 다르다.[5][6]

제네식 등장 이후 스파이럴 드릴에 갈려서 완파되고, 위에서 언급했지만 신주쿠에 돌입하자마자 브로큰 매그넘에 막아대던 중 제네식이 위에서 짓밟아 뭉개버리면서 두부고 완파, 상반신 완파, 그 이후에도 브로큰 매그넘에 상반신 완파, 날개가 뽑히는 등, 피사 솔에 의한 수복이 아니었으면 진작 끔살 당했다. 사실상 역대 애니메이션 사상 가장 훌륭한 샌드백.[7] 맞는 족족 재생하니 그야말로 대전격투게임의 프랙티스 모드나 다름없다(...).

하지만 모든 유성주가 파괴된 후 팔루스 아벨의 지시에 따라 피사 솔이 모든 유성주를 원상 복구시킴과 동시에 대량 복제해서 다시 부활하지만 볼팅 드라이버에 의해 일부 소멸,[8]
이후 골디언 크러셔를 막기 위해 우주로 올라오지만 골디언 크러셔의 중력파 필드에 대량으로 소멸하고. 이후 제이 아크에서 발사한 ES 미사일의 도움으로 피사 솔에게 접근한 제네식의 골디언 크러셔에 피사 솔이 박살남에 따라 다시 소멸해버렸다.

마지막에는 "이것도 물질 세계의 법칙..."이라고 말하며 소멸을 받아들였다. 어떤 의미로는 자신들의 행동이 물질세계의 법칙에 어긋난다는 것. 즉, 솔 11 유성주가 모순된 존재라는 인식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반증하는 장면이기도 하다. 아니면 털릴대로 털려서 멘붕한듯

참고로 라우도 G스톤은 오른쪽 눈 안대 부분에 있다. 노이트라 질가?

능력치로 따지자면 팔파레파가 가장 위라 할 수 있겠지만 리더는 아니다. 아마도 팔루스 아벨이 창조주인 아벨과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고, 전체적으로 지휘나 책략을 내는것은 아벨이 도맡아서 하고 있기 때문일듯. 때문에 팔루스 아벨이 리더라 한다면 팔파레파는 위에 적혀 있다시피 행동대장의 위치에 놓여있다 할 수 있는 것이다.

네티즌 사이에서 별명은 발 빨래판. 그리고 위에서 말했듯이 훌륭한 샌드백.

3. 팔파레파 플러스/프라즈나

팔파레파의 전투형태로, 분자배열을 닮은 전용 물체에 케미컬 퓨전해서 완성되는 거대 메카노이드. 디자인의 모티브는 흰 가운을 입은 의사독사인 듯 하다. 플러스는 곡선형인데 반해 프라즈나는 전체적으로 직선형 디자인이다. 덧붙여 프라즈나 형태에서 눈동자는 붉은색 세로동공으로 변하며 손가락 부분이 전부 독사로 변한다. 이빨과 혓바닥이 있다.

플러스 모드에서는 가오파이가와 호각의 전투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재생복원능력, 가슴에서 발하는 포이즌 오라, 상대를 내부에서 파괴하는 케미컬 나노머신, 두 팔을 변형시켜 만드는 에어 터빈형 드릴이나 메스, 헬 앤드 헤븐과 디멘전 플라이어를 섞어놓은 듯한(혹은 의료용 가위(또는 겸자) 모양) 필살기 갓 앤드 데빌 등 다채로운 전력을 가졌으며 등의 실린더 타입 카베터는 탈착식으로 자신의 강화 이외에 변형시켜서 상대에게 나노머신을 주입하거나 갓 앤드 데빌용의 겸자용 툴로 변형시키거나 원거리 공격무기로도 사용가능.

게다가 도핑 실린더로써 케미컬 나노머신을 주입해서 자신을 프라즈나로 강화시키는 것도 가능하지만 라우도 G스톤의 출력한계를 비약적으로 높이며, 한계를 넘은 양날의 검 같은 존재로 영원히 기능정지할 위험성도 내포한 유성주판 탄환 X라 불리는 존재.[9] 플러스 형태의 무장을 계승하며, 포이즌 솔리드가 추가된다.

참고로 가오가이가의 툴은 공구가 모티브인 반면, 팔파레파 플러스 및 프라즈나의 툴은 의료기기가 모티브이다. 그래서 시시오 가이와의 싸움을 두고 공대생VS의대생이라 하기도 한다.(…)

제3차 슈퍼로봇대전 알파에서는 대공마룡 가이킹와부키 산시로한테 "스포츠에서 도핑은 불법이다, 팔파레파!"라는 말을 들었다.
----
  • [1] 쇼군 미후네의 성우. 덕분에 센푸지 마이토다시 한 번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게 되었다.
  • [2] 일본판에 비해 중후한 느낌이 덜할 뿐더러 연기 자체도 맥아리없어서 포스 따윈 느껴지지 않는다. 탈력 용자왕 뺨치는 탈력 유성주 오히려 중복으로 맡은 볼포그 쪽이 더 낫다. 단지 가오가이가 파이널 한국판의 전반적인 퀄리티가 시망이라 그렇지
  • [3] 원래는 paresseux로 '파레스'라 읽는 게 맞다(실제 발음은 paʀεsø). 불어로 나무늘보 또는 7대 죄악 중 하나인 '나태'를 의미한다. 애니박스판에서는 Palace로 해석했는지 이를 '팰리스 입자'라 번역했다.
  • [4] Prajna. 산스크리트어(범어)로 '지혜'를 의미하며, 이 '프라즈나'의 음역이 반야(般若)이다.
  • [5] 조누다 전에서는 날개를 뽑아서 던져버리고, 드릴니로 몸통을 후려치는데 파이널에서는 날개를 뽑아버린 다음 일어나기가 무섭게 주먹으로 후려친다.
  • [6] 보이는 구도는 다르지만 초반부 제네식의 공격은 그대로 TV판과 비슷하다 크로스 카운터 이후 드릴 니 공격, 이후 오른 발로 내려 찍기 정도 까지는 같다. 이후 넘어진 팔파레파가 고개를 들때 밟는 이후 그 날개 뽑기가 나오고 무릎으로 차서 일으키는건 없다만 내민 팔로 공격 전에 가오가이가가 오른 팔로 작살 내는 부분 까지 동일. 용자물 에서도 손꼽는 명장면이었으니 그걸 오마쥬 한거라 보면 된다.
  • [7] 케미컬 머신에 의한 재생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팔파레파를 재생시켜주는 것은 피사 솔이고 케미컬 머신에는 재생 기능이 없다. 그냥 좋은 샌드백일 뿐.
  • [8] 이 장면에서 볼 수 있듯이 재생 버프만 없으면 제네식 오러에 닿기만 해도 분해된다.
  • [9] 그러나 피사솔의 재생파장 덕분에 실전에서는 이런 패널티가 없었다. 결국 피사 솔이 문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8 14:27:18
Processing time 0.068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