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팝 아트


리처드 해밀턴의 <Just what is it that makes today's homes so different, so appealing?>. 런던 전시회 <이것이 미래다>에서 선보인 작품.
영국 팝아트의 첫 작품으로 본다. 또한 팝 아트라는 용어[1]를 만들어낸 작품으로도 본다.



대중문화적 이미지를 미술 영역으로 적극적으로 수용한 상미술의 한 경향을 의미한다. 대량 소비 사회에 접어들면서 대중문화가 발달하고 그에 따라 나타난 대중들의 요구에 나타난 미술 경향이라고도 볼 수 있다. 영국미국에서 주로 발달 하였다. 영국의 팝아트는 주로 순간적(짧게 유행), 대중적, 대량생산적(공장 자동화로 인한 생산성 증가로), 청년문화적, 성적인 대중문화를 비판하는 쪽으로, 미국은 대중 이미지를 적극 이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팝아트의 등장으로 예술의 경계가 모호해졌다. 그 덕에 '이것도 예술이면 내 발톱으로 그린 그림도 1억은 하겠다!'하는 허세종결자가 많이 등장했다.

대한민국에서 대중화에 성공한 것으로 코레일자석도색이 있다
----
  • [1] 남성의 중요부위를 가린 사탕에 POP이라고 써 있는 것에서 착안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6 20:26:03
Processing time 0.09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