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패밀리어

last modified: 2015-01-13 22:20:03 by Contributors

Familiar. 본래 영어 발음은 '퍼밀리어'에 더 가깝다.

Contents

1. 사역마영어 표기 Familiar spirits의 준말
2. CIEL의 관련용어
2.1. 작중에서 나오는 패밀리어들
3. 슈퍼로봇대전마장기신에서 나오는 시종마
4. 마술사 오펜에 등장하는 패밀리어

1. 사역마영어 표기 Familiar spirits의 준말

판타지 소설에서 마법사들이 쓰는 마법의 일종으로, 자신보다 저급한 동물과 정신적인 링크를 걸어 수족처럼 부린다. 이 마법으로 이어진 동물을 역시 '패밀리어'라고 칭한다.

일반적인 판타지 설정의 패밀리어의 개념은 이로부터 생성, 분화되었다고 여겨진다.

2. CIEL의 관련용어

만화가 임주연이 Issue에 연재 중인 순정만화 CIEL에 나오는 개념으로, '마녀'에게 꼭 필요한 파트너 마녀를 뜻한다.

CIEL의 세계관에서 마녀는 필드를 전개하면 본인의 힘으로 빠져나오지 못해 그대로 두면 마력을 모두 소진하고 죽게 된다. 이때 해당 마녀를 필드에서 꺼내줄 수 있는 유일한 상대를 패밀리어라고 부른다. 마녀에게는 그야말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정신적으로 깊은 유대가 존대한다. 이클리체가 말하길, 마녀를 상대할 때 주의점의 첫 번째로 '패밀리어의 욕을 하지 말 것'을 꼽을 정도. 참고로 두 번째는 '주문을 완성할 시간을 주지 말 것'[1] 세 번째는 그래도 마법보단 주먹이 빠르다

작중 묘사를 보건대 패밀리어 없이도 필드를 조금 여는 정도는 상관없는 듯 하나, '전개' 및 그를 이용한 마법의 시전을 패밀리어 없이 한다는 것은 곧 시한부[2] 자살 행위. 따라서 한쪽이 죽는 순간 다른 한쪽도 마녀로서는 끝나는 것으로, 정확히는 최후로 단 한번만 필드를 열 수 있고 그대로 마력이 소진되면 죽는다.

서로를 향한 신뢰와 유대감이 매우 중요해서 상대가 결혼이라도 하게 되면 그 관계를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에 강력한 마녀가 나오기 힘들다. 귀족들은 그런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마법에 재능이 있는 여자아이를 돈으로 사서 길들여 패밀리어로 삼는다고 한다. 듣기만으론 매우 살벌해 보이는데[3] 의외로 작중에 등장하는 귀족-하녀(노예?) 관계의 패밀리어들 사이는 크게 나빠보이지 않는다. 단지 귀족 쪽 마녀가 마녀로서의 삶을 일방적으로 리드하고, 그 패밀리어들은 시녀를 겸하며 생활이 철저히 주인 위주로 도는 정도. 세뇌가 원래 무섭다 서로 마음을 내놓고 의지해야 하기 때문에 마냥 살벌한 관계일 수는 없는 듯.

왕가 직계의 순혈통 마녀는 패밀리어가 필요없다. 이는 진정한 마법사의 '원형'에 가깝기 때문으로, 현대의 마녀는 혈통이 옅어지면서 능력이 퇴화한 것이다. 현존하는 순혈의 마녀[4]옥타비아와 유지니아.[5] 마리온 에버릿은 마녀의 시초이니 별개로 치고.

또한 강력한 힘을 가진 메이지들은 반역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감시역 겸 볼모로 패밀리어가 붙는다. 메이지가 반역을 꾀하면 패밀리어가 먼저 처형된다. 다만 패밀리어가 필요없는 남성 메이지들에게 어떻게 패밀리어가 붙어있는지, 여성인 스노우 화이트의 패밀리어가 어째서 남자인 크리스티안인지는 설명되지 않았다.[6]

2.1. 작중에서 나오는 패밀리어들

3. 슈퍼로봇대전마장기신에서 나오는 시종마

기본적으로는 1에 가깝고 여기서는 대상자의 무의식을 떼어서 형상화 하기때문에 패밀러어의 행동이나 말투는 그 사람의 본질에 가깝다고 한다.

마장기신 조종자의 패밀리어는 전투시 마장기신의 무장인 하이패밀리어에 융합해 컨트롤하는 역할을 맡아 비트 병기와 흡사한 운용이 가능하다.

웹 라디오에 따르면 마장기신에 장착된 병기의 수에 따라서 패밀리어의 숫자가 달라진다고. 잠지드는 원거리전도 강한 기체라서 3개, 그랑벨은 1개라는 식으로. 사격무기를 다닥다닥달면 콕피트 안이 동물원

4. 마술사 오펜에 등장하는 패밀리어

원문은 使い魔. 요즘은 주로 시종마/사역마 정도로 번역하지만, 이 용어가 등장하는 4권 정발 시 역자가 고민 끝에 시종마나 사역마는 의미가 한 눈에 알기 어렵고, 작중에서 사용되는 의미도 이쪽이 어울리는 것 같다며 패밀리어로 번역했다. 의미는 당연히 1.

딥 드래곤이 암흑마술로 대상자에게 정신지배를 걸어서 만든 것으로, 딥 드래곤은 패밀리어의 오감을 공유한다. 살아 있는 첩자가 되는 셈. 4권의 단역 히로인이었던 피오나가 이 패밀리어였다.

사루아 솔류드는 피오나를 키무라크에 보내서 최종배알을 시켜려는 것이 아니었나 추측했다.

패밀리어는 딥 드래곤의 암흑마술을 어느 정도 사용할 수 있다. 물론 빌린 힘이고 인간이 제대로 다룰 수 있는 능력이 아닌지라 그 위력은 딥 드래곤이 사용하는 것에 비해 약하다.
----
  • [1] 본 세계관에서 소서러는 짦은 주문으로 신속하게 간단한 마법을 발동시키며, 마녀는 마법 구동에 좀더 긴 시간을 필요로 하지만 그 위력은 강력하다.
  • [2] 마력을 전부 소진할 때까지. 필드의 넓이와 사용한 마법의 위력에 따라 소모 마력과 그에 따른 시간도 달라진다.
  • [3] 하필 이 부분 설명에 채찍을 휘두르는 그림이 들어간 탓에 더 그렇다.
  • [4] 순혈이라 해도 결국 직계라는 것일 뿐이지 초기엔 비마법사 혈통도 섞였을 것임을 감안하면 개념이 상당히 애매해지긴 한다.
  • [5] 옥타비아와 테나이얼 2세 사이에서 태어난 제 1왕녀.
  • [6] 어쩌면 메이지들은 원래 제1왕녀처럼 패밀리어가 필요 없는데 왕가에서 메이지들을 제어할 볼모가 필요해 만들어 둔 존재일 수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3 22:20:03
Processing time 0.06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