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펀드

last modified: 2015-03-18 19:18:51 by Contributors

기금(基金) / Fund

Contents

1. 개요
2. 펀드의 종류
2.1. 투자 대상에 따른 분류
2.2. 투자 방식에 따른 분류
3. 국가별 명칭
4. 대한민국에서 굉장히 많이 알려진 펀드
5. 단점


1. 개요


불특정 다수인으로부터 모금한 실적 배당형 성격의 투자기금.[1][2]

주식이나 채권, 파생상품 등에 대한 투자를 위해 고객들로부터 돈을 모아서 구성된 일정금액의 자금운용 단위를 가리킨다. 대한민국에서 펀드라고 하면 약간 범위가 더 넓어서 펀드상품 그 자체까지 펀드라고 부른다. 은행, 증권사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크게 주식펀드채권펀드로 나누어진다. 주식형 펀드나 채권형 펀드 하에서도 상품의 편입 비율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분류를 만들 수 있다. 흠좀무. 대한민국에서 2000년 기준으로 1만 4,100개의 펀드가 조성되어 있으며, 2009년에는 8,900여개로 조금 줄었다고 한다[3].

순자산규모로는 미국[4], 룩셈부르크[5], 호주가 상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한국은 13위이며 상위국가에 비해서 주식펀드의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자산으로는 13위이지만 펀드수는 세계1위이기에 속 빈 강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모펀드로 통계에 잡히는 ELS의 급증이 펀드수를 늘리는 데에 일조했다고 한다.

예금이 아닌 투자상품인 관계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떼는데 적게는 0.6%에서 3~4% 이상 떼는 펀드도 있다. 이걸 먼저 떼냐 나중에 떼냐에 따라서 종류가 나뉘어 있는데, 먼저 떼는것은 선취형(A), 나중에 떼는것은 후취형(C)이라고 하며 각기 장단점이 있다.

아예 주식/채권 등 기존의 금융상품이 아닌 부동산, 선박, 비행기, 석유, , , 탄소배출권, 날씨[6]등을 기초로 한 펀드까지 있다. ㅎㄷㄷ한 수준.

대한민국 상으로는 「간접투자자산운용업법」 제 1조에 간접투자라고 되어 있다. 주식이나 부동산 등에 투자자들이 직접 뛰어드는 것과는 달리 드매니저를 통해 간접적으로 투자한다는 의미에서 붙은 듯.

일반인들이 직접투자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여 간접투자상품인 펀드에 가입하게 되는데, 펀드드매니저들이 대신 운용해주는 것이기에 투명성이 부족하다. 그래서 직접투자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인덱스 펀드를 제외한 펀드들은 사기성이 짙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펀드와 유사한 상품으로 한국의 경우 골드뱅킹이란 것도 있다. 이것은 실물 을 0.01g 단위로 쪼개어 파는 증권을 말한다. 1. 투자 대상이 진짜 금이고, 2. 운용이라는 것이 없어서 배당이나 이자가 없다는 것만 빼면, 펀드와 거의 같은 성격의 상품이고 법적(자본시장법)으로도 파생결합증권이라서 펀드와 같은 규제를 받는다.

2. 펀드의 종류

일단 무궁무진하게 많다는 점을 전제하고 주요 종류만 적는다. 그리고 초보자들을 위해서 조언하자면 이름은 분명히 XX형 펀드라는 식으로 써놓고는 실제로 서류를 보면 별 이상한 데에 투자하는 개쌍놈 펀드매니저들이 가끔씩 있다(...). 그러니 펀드를 들기 전에는 반드시 사전조사를 철저하게 할 것.[7] 자기 돈은 자기가 챙기자.

2.1. 투자 대상에 따른 분류

2.2. 투자 방식에 따른 분류

  • 치식 펀드 : 투자금을 한번에 투자하여 일정한 기간동안 넣어두고, 만기가 오면 투자금과 이익금을 돌려받는 방식.
  • 립식 펀드 : 매달 일정액의 투자금을 정기적금 형태로 납입하고, 계좌에 쌓인 투자금에 대한 이익을 다달히 받는 방식.
  • 모펀드 : 소수의 투자자로부터 모은 자금을 운용상의 제약 없이 투자하여 수익을 내는 펀드.

3. 국가별 명칭

세계구급의 펀드의 경우 국가별로 별칭이 있다.

4. 대한민국에서 굉장히 많이 알려진 펀드

5. 단점


펀드는 은행의 예금과 달리 위험도가 높은 파생상품의 일종이므로 이익도 볼 수 있겠지만 원금손실이 날 가능성이 큰 상품이며 경제, 기업, 금융, 주식, 채권 등에 대한 기본지식이 없는 사람들은 손실을 볼 확률이 매우 높다. 1997년 외환 위기 시절부터 대중화가 시작되었는데 초기엔 원금손실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경고하지 않아 예금과 혼동하여 원금을 잃은 피해자들이 많았다는 흑역사가 있다.

대다수의 펀드가 손실에 대한 책임전가를 위해 경제나 파생상품에 대해 잘 모르는 초보자에게도 환매 시기를 몽땅 떠밀어버리고 조언 같은 건 해주지 않는 사례들이 대다수라 근본적으로 문제점이 많다. 환매하는 경우에도 돈을 받기까지 1~3일간의 딜레이가 있고 환매요청시 보통은 당일 또는 다음날 주식시장이 마감하는 3시 기준으로 환매하는데, 그 안에 갑작스런 호재나 악재가 발생해서 환매를 중단하려 해도 불가능한 펀드가 태반이다.

적립식 펀드가 손실이 적고 안전하다고 광고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립식 펀드는 경기가 하락하는 기간에는 오히려 손실만 누적되므로 바닥에 근접할 시기까지 납입을 줄이거나 중단해야 하고, 역으로 경기가 바닥을 치고 상승하는 기간에 납입해야 하는데... 금융상담을 하는 사람들을 보면 정점을 찍고 대세하락기가 시작되는데 계속 납입하라 하고, 역으로 대세상승기 시작이 되면 팔라 부추긴다. 더구나 상당수 초보자들은 경기가 정점을 찍는 시기는 장미빛 분위기에 휩쓸려 펀드를 시작하고 이후 찾아오는 대세하락기 동안 열심히 납입하면서 심리적으로 위축되며 고통받다가.. 바닥을 찍은 대세상승기엔 견디다 못 해 펀드를 탈퇴하거나 본전 근처만 오면 팔아치우기 때문에 오히려 손실만 키운다. 이런 상황을 방지하려면 펀드 운영주체가 적절한 조언을 해 줘야 하지만 현실은 시궁창이다.

직,간접투자식 펀드는 투자자가 펀드 상담사 이상으로 많은 관련지식을 갖고 있어야 당연히 손해보지 않는 상품인데, 그런 지식과 능력을 가진 사람들은 대다수가 자기 돈으로 주식 또는 채권 등 다른 금융삼품에 직접 투자하고 말지 위에서 언급한 문제점들을 감수하고 수수료까지 내며 펀드에 들지 않는다.

상당수 펀드의 다른 문제점은 적자를 보더라도 내야 하는 수수료이다. 수수료는 크게 판매수수료와 운용보수로 나눠지는데 판매수수료는 펀드 가입 또는 환매시 내야 하고, 운용보수는 원금을 잃는 상황에서조차 성과에 관계없이 매년 또는 매월 차감되는 부분이라 실질적인 수익률을 깎아먹는 주범이다.

다른 문제점으로는 수익성에 기반해 펀드를 골라주기보다 계열사 상품 밀어주기식의 관행이 있다는 점. 특히 은행,증권사,연계 금융기관들간에 계열사 펀드를 추천하는 과정에서 상담직원의 전문성 문제 또는 할당량이 발생하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례로 모 개인투자자가 은행에 갔는데 적립식 펀드를 권하는 직원이 적금과 적립식펀드 차이를 모르고 비슷한 적금이니 가입하면 좋다는 말까지 들었다는 후기가 있다.

아래 기사 제목에 나온 투자자는 원금상실 대신 2만원씩이나 번 건 농담이 아니라 성공한거다. 펀드 하는 사람들 중 원금의 몇십% 이상 까먹었다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며 투자자 중 원금손실을 보는 사람이 과반수 이상인 게 현재 상황이다.






이런 문제점들에도 불구하고 펀드를 하고자 한다면 여윳돈으로만 하고 절대 빚을 내서 하지 말자. 여유자금 중 일정 비율만 펀드와 같은 위험상품에 그리고 남은 일정 비율은 예금이나 적금과 같은 안정성이 확실한 금융상품에 예치를 해두어야 한다.

----
  • [1] 멋진남자 김태랑에서는 펀드매니저가 자기는 한푼도 손해안보고 남의 돈으로 하는 도박으로 표현되었다.
  • [2] 빌리어네어걸에선 매니저만 이득보는 상품.
  • [3] 2000년에는 통계에 포함되었던 모펀드헤지펀드, 연기금, 퇴직보험 등을 제외한 부분이 크며, 실제로는 2000년 수준보다 더 늘었을 것으로 대부분의 금융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 [4] 2위인 룩셈부르크의 5배
  • [5] 한국의 10배
  • [6] 날씨에 관한 펀드는 대한민국에는 없고 미국에 있다.
  • [7] 일반적으로 투자설명서를 보면 투자대상 기업과 해당 상품의 위험등급이 전부 나온다. 이건 법적으로 정해져 있는 의무사항. 만약 펀드매니저의 설명과 서류상의 내용에 모순이 있다면 그냥 털어버리고 일어나자. 세상은 넓고 펀드는 많다 그리고 자산운용사 측에서 일부러 한 등급 정도 위험한 상품을 권하는 경우가 있는데 적당히 씹어주면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8 19:18:51
Processing time 0.098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