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펑크 룩

last modified: 2014-07-29 13:17:44 by Contributors

Punk Look

펑크 록펑크 문화를 기점으로 파생된 패션이다. 펑크 문화가 본격적으로 고개를 들 당시의 상황에 맞춘 이미지가 특징. 당시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나라의 불황, 월급문제 등으로 펑크 문화가 고개를 들기 시작하여, 그 문화전반의 성격에 맞춘 이미지가 많다.

대체적으로 반사회적이고 반항적인 이미지의 패션이 대부분이다. 여기서 파생된 아이템으론 모히칸헤어스타일이나 찡박힌 팔찌, 찢어진 바지 등이 있다. 그러나 꼭 이 아이템을 착용해야 된다고 무조건 펑크가 되는 것은 아니다. 혹자들은 저런 것만 착용한다고 죄다 펑크로 아는데 실제적인 펑크패션은 전혀 다르다.[1]

원래 펑크록 자체가 1970년대 초중반 뉴욕을 중심으로 일군의 미니멀리즘 록 음악을 하는 사람들에 의해 형성된 것으로서, 록스타들의 허세나 지나친 상업주의에 대한 반발로 탄생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초기 뉴욕의 펑크록커들은 절대로 화려한 옷을 입지 않았다. 라몬즈의 경우 가죽쟈켓과 찢어진 청바지로 20년을 버텼고, 텔레비전은 아주 평범한 옷차림을 하고 나왔다. 텔레비전의 베이시스트였던 처드 헬 정도가 셔츠를 찢고 옷핀으로 그 찢어진 부분을 연결한 안티패션을 선보였을 뿐.

현재의 펑크룩은 사실상 비안 웨스트우드의 런던 펑크 패션에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흔히들 펑크룩 하면 생각나는 타탄 체크무늬의 본디지 팬츠(bondage pants)나 화려한 염색머리, 지퍼가 많이 달린 재킷같은 경우가 모두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작품이다.[2]

펑크패션은 그 문화의 발발인 시점의 상황과 맞게 반사회적, 반정치적인 성격을 띄고 있는 것이 많으며 이미지 또한 기존의 관습과 기성세대에 반항하는 저항적 의미가 가장 강하다. 즉, 다시말해서 저항적 의미의 이미지만 잘 드러낸다면 그게 펑크 룩.

펑크룩의 가장 큰 특징은 선동적인 이미지나 말투가 적힌 이미지의 티셔츠와 악세사리가 가장 큰 특징이다. 그리고 자신의 정치적인 가치관이나 사회적 가치관을 바깥으로 어필하는 것 또한 큰 특징.

굳이 무조건 좌파적이어야만 펑크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우익적인 성향을 띄어도 그것인 선동적인 이미지거나 자신의 가치관만 잘 어필한다면 그것이 펑크이다[3]

그래서인지 한국의 펑크 룩은 대부분 짝퉁취급받는 경우가 많다. 사실 펑크 쇼핑몰이라고 해도 까놓고 보면 죄다 비주얼계 패션이 대부분이고 펑크 문화의 전반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도 적기 때문에 그런 경향이 강하다고 볼 수도 있다. 왠지 중2병들이 좋아하는 패션이라 허세, 흑역사취급받기도 한다.[4]

유명한 펑크밴드인 그린데이의 보컬 빌리 조 암스트롱의 말을 빌어 의미를 전달한다면 " 많은 사람들이 내게 펑크 뭐야? 라고 하면 난 쓰레기통을 걷어차며 이게 펑크야 라고 대답을 해. 그리고 그 사람이 쓰레기통을 걷어차며 이게 펑크야? 라고 하면 난 그건 유행을 따라한 것 뿐이라고 얘기하지."
존 라이든 앞에서 이렇게 말했다면 쓰레기통 대신 빌리가 걷어차일듯

만화나 애니메이션과 같은 창작물에서는 대우가 좀 다른데, 미국애니메이션에서는 주로 개성있는 톡톡 튀는 캐릭터의 경우 펑크 룩을 많이 차용한다.
그와는 또 반대로 초창기 일본 애니메이션에서는 주로 양아치들을 묘사할 때 펑크 룩을 차용하였다. [5]

현재에는 펑크록이 탄생한지도 30년이 넘어가는지라, 상당부분 많은 록 밴드들이(굳이 펑크록이 아니더라도) 펑크 룩을 차용하고 있고, 이로 인해 펑크룩은 록밴드 전반에 걸쳐 사용되고 있다. 물론 펑크록 순수주의자들은 이런 밴드들을 가짜펑크[6] 두고두고 씹어댄다

펑크 룩의 전반적인 예


  • 카미카제 티셔츠

밴드더 클래시(The Clash)의 밴드 티셔츠로 유명해진 티셔츠이다. 태평양 전쟁으로 유명해진 카미카제 부대의 모습이 그려진 티셔츠. 이 당시 클래쉬가 포틀랜드 전쟁에 반대하면서 연달아 전쟁 반대와 반란군스러운 이미지를 표방하기 시작했고,[7] 이때 제작된 티셔츠이다. 욱일기 문양때문에 동아시아권에서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지만, 정작 일본과는 아무 상관없고 오히려 조롱의 의미가 강하다.이게 문제면 중년탐정 김정일은 국가보안법 위반

  • 디스트로이 하켄크로이츠 셔츠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 거꾸로 매달린 예수가 그려져 있고 그 위에 큰 글씨로 "DESTROY"라고 적혀있는 것이 특징. 오히려 이 티셔츠가 별 의미가 없다. 이 티셔츠는 사실, 1976년 당시 비안 웨스트우드여사의 작품이다. 사실을 말하자면, 섹스 피스톨즈 자체가 런던 킹스로드의 해괴한 옷가게 섹스의 주인장 콤 맥러렌의 기획과 후원 하에 결성된 밴드다.[8] 게다가 말콤 맥러렌의 당시 연인이 바로 비안 웨스트우드였다. 당시 섹스는 희한한 디자인의 옷가게로 유명했는데, 온갖 금기시 되어있는 디자인은 다 끌어다 쓰는것으로 유명했다.[9] 이것이 당시 펑크 무브먼트의 급진적인 이미지와 맞아떨어졌고, 대표격인 밴드로 섹스피스톨즈는 아예 옷가게로부터 협찬(이라고 쓰고 종속이라 읽는다)을 받던 입장이었기에 이런 괴상망측한 옷들을 입고 공연을 하게 된 것이다. 이것이 런던 펑크룩의 시초가 된 것은 자동적인 수순이었던 것.
그런데 당시 이런 하켄크로이츠 등의 극단적인 디자인을 선호한 펑쓰는 많은 편이었다. 이유를 물어보면 "사람들이 싫어해서"라고.
이런 극단적인 디자인을 차용한 것이 기존에 사람들이 좋다고 생각하는 것을 모두 바보스럽다고 규정하는 "메이저에 의한 안티테제"에 의한 성향이 많았다[10].

이때문인지 이 후로 펑크는 기존 펑크가 뿌리내리던 사상에서조차 안티테제를 뿌리내리는 계기가 된다. 포스트 펑크가 추구한 타탄체크라든가(세련된 것을 거부하고 촌스러워보이기 위한 목적) 오이(Oi) 씬이 추구한 스킨헤드펑크 패션[11] 및 하드코어패션[12] 등 기존 펑크 씬의 안티테제로 또 그 하위 서브컬쳐계의 안티테제로 점점 그 성향과 방향성을 넓혀가기 시작한다.

http://www.seditionaries.com/ 당시 섹스와 섹스의 후신 세디셔너리의 옷을 총 정리해놓은 사이트.

----
  • [1] 심지어 모히칸 헤어스타일은 펑크에서 하드코어로 진화하는 70년대 말에 등장했다. 오리지날이 아니란 이야기.
  • [2] 그래서인지 펑크룩이 사실 노동계급과 관련이 없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도 있다. 특히나 이러한 점은 몇년 뒤 스킨헤드 펑크(Oi를 위시한 스트리트 펑크) 음악이 부흥하면서 패션펑크과 스트리트펑크가 분리되면서 더욱 심해진다.
  • [3] 물론 기존 펑크 문화가 가진 반항적이고 저항적 이미지 때문인지 우익적인 면은 펑크의 색채가 약하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
  • [4] 단순 "멋있어서"같은 이유로 비쥬얼적인 요소만 좋아하는 경우에 더욱.
  • [5] 가장 유명한 예가 만화 아키라. 아키라의 연재가 시작되던 시기가 사실 일본에서 제대로 펑크록 붐이 일어나던 때였고, 당시 폭주족들 사이에서 펑크록이 꽤 유행하고 있었다. 그리고, 사실 만화 아키라 자체가 초반에는 1982년에 개봉된 렬도시(爆裂都市. 영어 제목으로는 Burst City. 시이 소고 감독.)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 그리고 폭렬도시 자체가 폭주족과 펑크족 문화를 그리 근미래 사이버펑크 작품이다. 아예 당시 일본의 펑크밴드들인 루스터즈 스탈린이 출연할 정도였으니...
  • [6] 전문용어로 포저(poseur)라고 한다.
  • [7] 심지어 아예 네번째, 다섯번째 앨범 제목은 산디니스타!(니카라과 반군부대 이름)와 컴뱃 록(Combat Rock)이다.
  • [8] 초대 베이시스트 글렌 매틀록이 여기 알바생이었고, 스티브 존스는 이 가게에서 물건을 쌥치다 걸렸으며, 쟈니 로튼은 이 가게 단골이었다.
  • [9] 심지어 이 당시 섹스에서 발매한 티셔츠중에 게이 카우보이 티셔츠라는 것도 있었는데, 하의를 입지 않은 카우보이 둘이서 마주보며 스카프를 고쳐주고 있는 그림이 프린팅 되어 있었다. 결국 말콤 맥러렌은 이 사건으로 인해 법정에 서게 된다.... 이것이 1975년.
  • [10] 섹스 피스톨즈 멤버들이 기존의 핑크 플로이드와 같은 유명 영국의 메이저 밴드들을 디스한 것을 생각하면 다소 아귀가 맞다.
  • [11] 실제 씬 내에 많은 숫자의 스킨헤드나 네오나치가 존재했다. 대표적인 예가 크류드라이버. 씬 내에서는 큰형님뻘 되는 존재였다(!). 이 시기는 영국 청년문화에 경기불황으로 인해 극우사상이 침투하던 시기였다. 이것도 기존사회에 대한 불만으로 촉발된 것.
  • [12] 기존 펑크가 추구한 급진적 성향보다 현실적이고 절제적인 성향을 모토로 정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29 13:17:44
Processing time 0.037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