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페루(원피스)

last modified: 2015-04-11 01:39:47 by Contributors

Contents

1. 인물 소개
2. 기타
3. 명대사


Example.Example.jpg
[JPG image (33.63 KB)]

© Uploaded by One Piece Wiki User from Wikia

© Uploaded by Mugiwara Franky from Wikia


ペル/Pell

1. 인물 소개

원피스의 등장인물. 성우는 노지마 켄지/한국판은 김소형(KBS)[1], 이동훈(대원 재더빙판).[2]/빈 M. 코널리

알라바스타 왕국을 위기에서 지켜낸 영웅.

새새 열매 모델:팰콘을 먹은 알라바스타 왕국 호위대 대장.

알라바스타 최강의 전사로서, 알라바스타에서 유일하게 하늘을 날 수 있어서 정찰 임무에서 활약한다.

레인 베이스에서 바로크 워크스 사원들에게 납치당할 뻔한 네펠타리 비비와 재회. 사원들을 가볍게 이기지만, 이후 등장한 니코 로빈에게 그대로 당해서 비비를 빼앗긴다. 이후 정신을 차리고 니코 로빈을 쫓다가 레인 베이스 근처에서 크로커다일에게 당한 몽키 D. 루피를 구한다.

루피의 상처를 치료하고 고기를 먹이며 함께 수도 아르바나에 도착하여 비비의 위기를 구하고, 비비의 설명을 듣고 밀짚모자 일당과 함께 폭탄을 수색한다. 상공을 수색하고, 옥상에는 없음을 비비에게 알려서 비비가 시계탑임을 추측하도록 도왔고, 비비가 쏜 신호탄을 보고 근처에 왔으나 시계탑에서 폭탄을 지키던 Mr.7 콤비가 저격해서, 쓰러진다.

Example.jpg
[JPG image (49.51 KB)]


마지막에 비비가 크로커다일이 시계탑에 장착해놓은 폭탄이 다른 누가 건드리지 않아도 알아서 터지는 시한폭탄임을 알고 절망하고 있을 때 다시 나타나서, 시한폭탄을 들고 하늘 높이 날아간다. 그리고
"우리는, 알라바스타의 수호신, 팔콘! 왕가의 적을 멸하는 존재!"
란 말을 마지막으로 남기고 폭발과 함께 장렬히 산화한다. 그가 희생한 덕분에 크로커다일이 꾸민 마지막 음모에서 수많은 목숨을 지켰기 때문에, 여러모로 비비에게나 독자들에게나 강렬한 여운을 남긴 비장한 최후였다.

모든 일이 끝나고 시체도 없이 만들어진 무덤 앞에서 챠카는 "왠지 죽었다는게 실감이 가지 않는다."며 되뇌인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왕국과 멀리 떨어진 사막에 있는 의사의 거처까지 날아간 것 때문에, 아마 폭발 직전에 폭탄을 놓았을 것이고 폭발과 후폭풍에 의해 멀리 날아갔을 것이라는 추정이 유력하다. 그런데 크로커다일은 '광장을 기준한 직경 5㎞를 흔적도 안 남기고 없앤다'고 말했다. 즉, 이 추측이 맞다면 페루는 그 무거워 보이는 폭탄이 터지기 몇 초전 순식간에 수㎞를 날아올라간 셈.

돌아오면서 자기 무덤을 보고 안습하게 "내 무덤?"이라고 한다(…). 알라바스타 에피소드 자체는 이 장면을 마지막으로 종결.

이후엔 표지연재에서 잠깐 등장한 것 이후로 등장이 없다가 에니에스 로비에 벌어진 소동에서 로빈이 밀짚모자 해적단에 있는 것을 보고 놀란다.

2. 기타


정상결전 전까지 원피스의 비판 요소 가운데 하나였던 불살 가운데서도 페루의 생존은 특히나 그 뜬금없음으로 인해 자주 비판받았다. 페루의 맷집을 칭송하며 페루신이라고 부르기도. 페루가 죽지 않은 것 때문에 사실 츤데레 크로커다일이 섬광탄을 설치해놓고 폭탄을 터트릴 거라며 츤츤거린 거라는 낭설까지 돌았을 정도. 연재분을 살펴보면 24권에 의사가 페루의 모자를 들고 이걸 놓고 갔다고 외치는 부분은 있다. 복선은 깔아둔 셈

사실 페루의 부활에는 사연이 있다. 2008년 점프 페스티벌 인터뷰에 따르면, 원래 페루는 그렇게 죽을 예정이었고 다시 살릴 계획은 처음부터 없었는데, 작가 오다 에이이치로가 원고를 마치고 어시들과 식당에 갔을 때 점프를 보고 있던 한 어린 여자애가 페루가 너무 불쌍하다며 우는 모습을 보게 된 것이다. 차마 그 모습을 그냥 보고 넘길 수가 없었던 작가는 결국 그날 밤 돌아와서 페루에게 주어진 결말을 바꾸기로 결심했다고.

3. 명대사

(탄약고에서 폭발 사고를 일으켰던 비비의 뺨을 때린 후) "이곳엔 오시지 말라고... 몇번을 말씀드려야 아시겠습니까! (KBS판 대사는 '이 근처는 위험한 곳이라고, 몇 번이나 말해야 아시겠습니까?') (다가가서 비비를 위로하며) 다치는 선에서 끝나지 않으셨으면... 어쩌시려고 그러셨습니까...!" (KBS판 대사는 '다치기라도 하셨으면, 어쩔뻔 했습니까?')

"공주님, 전... 네펠타리 가문을 모시게 된 것을... 진심으로,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KBS판 대사는 '저는 네펠타리 왕가를 모셨던 걸, 진심으로 자랑스럽게 여겨 왔습니다.')

"우리는, 알라바스타의 수호신, 팔콘! 왕가의 적을 멸하는 존재!" (KBS판 대사는 '나는 알라바스타의 수호신, 페루 콘! 네펠타리 왕가의 적을 멸하는 자!')

내 무덤?
----
  • [1] 우솝과 중복이다.
  • [2] 김소형이 훨씬 포스가 강했다는 평이 많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1 01:39:47
Processing time 0.09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