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평발

last modified: 2015-04-13 08:27:28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평발인 사람

1. 개요

평평할 평(平) + 발
한자로 하면 편평족. 발바닥이 유달리 굴곡이 없고 평평한 것을 뜻한다.

발바닥의 오목한 굴곡 구조는 에 오는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서 있는 것인데, 평발은 이 충격흡수 기능이 약하므로 발이 쉽게 피곤해지는 문제가 있다. 단순히 발이 피곤해 지는 문제가 아니라 사회 생활에 상당한 불이익이 온다. 단순히 초등학교 체벌부터, 중고등학교 체력 시험등, 평발이면 남들보다 더 힘들고 피곤한데 그렇다고 면제나 어드밴티지를 받지 못한다. 그리고 사람들 인식이 평발을 심하게 생각하지 않기에 평발이라고 말할 경우 엄살 피우지 말라고 한다. 평발이 심할 경우, 10분만 제자리에 서 있어도 발바닥이 쑤신다. 물론 이 정도로 심할 경우에는 신검 4급 뜬다.

게다가 수술 또한 리스크가 높다. 발과 발목, 때로는 종아리에 걸쳐 여러 뼈와 인대, 힘줄, 근육을 건드리는 수술을 하게 된다. 평발의 정도와 발생원인에 따라 엄청나게 다양한 수술법이 있고 결과도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얘기하기는 어렵다. 그렇지만 근래에는 수술기법이 많이 발달해서 평발이 심한 채로 오래 방치되어 심각한 문제가 생긴 경우가 아니라면, 수술 후 정상인이 하는 거의 모든 활동을 하면서 살 수 있다. 서양에는 특히 한국보다 선천적 후천적 평발인구가 많아서 지금도 많은 정형외과의사들이 평발 수술을 발달시키고 있다. 문제는 한국에서 평발을 많이 다뤄본 정형외과 전문의가 많지 않다는 것이지만....그래서 수술을 결정하기 전에 잘 알아봐야 한다.

그렇다고 교정은 편한가 하면 또 그것도 아니다. 교정용 깔창을 끼고 살아야 하는데 이게 장난 아니게 고통스럽다. 익숙해지면 버틸만 하지만 그전까지는 과장 좀 보태 신발 바닥에 돌 끼우고 걷는 느낌이다. 게다가 그 기간 또한 골격을 바꾸는 것이기 때문에 짧으면 3년, 길면 8년 가까이 교정하기도 한다. 슬프게도 8년 교정을 하고도 안 낫는 사람들도 있다.

옛날에는 신검에서 평발 판정을 받을 경우 군면제사유가 되기도 했다.[1] 현재도 4급(보충역)과 5급(제2국민역) 판정이 존재하지만, 실질적으로 5급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되고 4급도 웬만해선 어렵다. 4급이 가능한 것은 강직성 평발(체중이 가해지지 않을 때도 아치가 전혀 생기지 않는 종류의 평발)이나 X선 사진을 찍었을 때 거골과 제 1중족골의 각도가 16도 이상인 경우이다. 참고로 이 정도 되면, 만성적인 관절염에 시달린다. 심심찮게 족저근막염도 찾아온다. [2]

어릴 적부터 교정을 꾸준히 해 왔는데도 차도가 없거나 아주 심한 평발인 사람의 경우 종종 보충역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으니 치료 기록이 있다면 신검에 들고 가자. 특히 어릴 적부터 평발 판정을 받고 교정을 계속한 사람의 경우 의외로 보충역 판정을 받는 경우가 꽤 있다(많이는 아니다). 단 병원의 병사용진단서나 진료 기록은 참고 자료로 활용할 뿐이고 X선 사진은 위조를 막기 위해 병무청 기계로 즉석에서 다시 찍는다. 그러다보니 병사용진단서 없이 신검장에 가도 신검장에서 평발이라고 이야기하면 즉석에서 X선을 찍어서 의사가 확인해보고 4급 판정을 내리기도 한다.

간혹 족저근막을 평발이라 착각해 병원에 가는 사람들도 있는데, 아무 관계 없다.

평발과 반대로 발바닥의 아치가 심한 발은 '오목발'이라고 한다.

만약 평발인 상태로 군대를 들어가 행군을 할 시 다리가 아픈 것보다 발에 굳은살이 생겨 죽음을 경험할 것이다(...). 10km 쯤 걷다 보면 발 한곳에 굳은살이 크게 박히는데 걸을 때마다 쿡쿡 쑤셔와서 다리가 아픈 건 느껴지지도 않는다.

2. 평발인 사람

  • 김병만 : 평발이라고 한다.#
  • 박지성 : 국가대표 경기 후 발이 피곤해서 병원에 갔다가 알았다고 한다. 의사가 말하길, "평발이니까 많이 뛰지 말고 운동 무리하게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고. 차마 자기가 축구 국가대표라고 말할수 없어서 그냥 나왔다는 후문. 흠좀무.
  • 전효성 : 평발이라고 한다. #
  • 유해진 : 항목 보아도 알겠지만 서양에서는 박지성과 비슷하게 보인다고 한다. 평발이라는 특징까지 같으니 기막힌 우연.
  • 최불암 : 군대 빠지려고 온갖 꼼수 부렸지만 정작 면제된 사유는 평발이라 카더라[3]
  • 혼다 게이스케 : 중학생 때 평발이라 감바 오사카에 입단을 거절당했다고 한다.
  • 펠레 : 축구황제 라는 타이틀에 걸맞지 않게 평발 이라고 한다. 위의 박지성이나 혼다의 케이스는 그냥 그러려니 하는데 펠레까지 이러니 평발이라고 축구 못하는건 아닌가보다.


----
  • [1] 최불암 시리즈에서도 평발사유가 언급된다.
  • [2] 참고로, 18도 이상의 평발은 한국에 200명도 안 되는 숫자만이 있다고 하며, 의사도 조금 신기해한다. 그리고 이는 좌 18도 우19도정도인 한 위키페어리의 체험담으로, 4급 보충역 처분을 받았다. 다만 신검 시 군의관이 면제시켜줄까? 하는 식으로 물어본 것으로 보아 신검에서 평발로 면제를 받으려면상위 200명 안쪽의 심각한 수준 이상이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3] 물론 이 이야기는 실제 최불암이 아닌 최불암 시리즈라는 픽션이기 때문에 취소선 처리.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3 08:27:28
Processing time 0.113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