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폐하

last modified: 2015-04-01 21:32:14 by Contributors

YES, YOUR MAJESTY!
폐하-전하--각하---족하--

陛下, 영어로는 Majesty[1].

사전적 정의로는 황제, 황후, 태황제, 황태후, 태황태후에 대한 존칭을 가리킨다.

한자를 그대로 풀이하면 '섬돌 아래' 라는 뜻으로,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궁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전으로 오르는 층계 아래를 가리킨다. 즉 이 말은 어원을 따지자면 황제를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신하가 층계 아래에 서서 '제가 여기에 있으니 제 말씀을 들어 주십시오' 하는 의미에서 부르는 말이다.[2] 그러나 계속 쓰이다 보니 이것이 황제나 황후를 가리키는 일종의 존칭으로 명사화한 것.

중국식 체제에서 폐하는 천자에게만 허용된 존칭이었으며, 제후국들은 전하를 존칭으로 사용했다. 물론 중국식 조공책봉체제와 관련이 없거나 제대로 기능하지 않던 시대의 중국 주변 국가들은 폐하와 같은 존칭을 잘 사용했다. 한국 역시 대외적으로는 중국의 책봉을 받은 제후국이었으나 실질적으로는 완전한 독립국이었기 때문에 고조선의 군주가 왕(천왕)을 칭한 기원전 4세기부터 고려 후기까지 계속 폐하를 존칭으로 사용했다. 원 간섭기 이후부터는 대내적인 용어도 묘호[3] 등 몇몇을 제외하고는 완전히 제후국의 칭호로 격하되었고, 이때부터 '전하'로 호칭하게 된다. 본래 전하는 황태자나 직계 왕족에게 붙는 존칭이다. 그래서 본래 '전하'로 불리던 태자의 칭호는 '세자 저하'가 된 것이다. 결국 600여 년 가까운 세월이 흘러 1895년 갑오개혁에 이르러서야 조선이 자주국임을 선포하면서 '주상 전하'는 '대군주 폐하'로 '왕세자 저하'는 '왕태자 전하'라는 어정쩡한 형태로 격상되었고,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하며 비로소 '황제 폐하' '황태자 전하'라는 표현을 쓰게 되었다.

영어로는 본인(즉, 황제나 국왕)앞에서 직접 2인칭으로 지칭할 때는 'Your majesty'가 되고, 다른 사람들끼리 황제나 국왕을 지칭할 때는 'His majesty' 또는 'Her(여왕이나 여제의 경우) majesty'가 된다. 코드 기아스 반역의 를르슈에서 지겹게 나오는 'Yes, your majesty'가 바로 이것. 직역하면 '그대의 강대함' 정도의 뜻이 된다. 만일 내게 물어본다면 나는 폐하 이보다는 조금 낮은 표현으로 One's Highness라는 것도 있다. 군주를 부를 때 직접 '너' 라고 하지 못하고 에둘러서 표현하는 것은 서구권이라고 다를 게 없었다. 이를 번역할 때는 대체로 왕이나 황제와 관계 없이 폐하로 번역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태자와 세자는 황제와 왕을 구분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영국의 여왕은 여왕폐하라 부르면서 영국의 왕위계승자는 왕세자로 번역하는 오류 아닌 오류가 나오기도 한다.

태황제나 황태후는 황제보다 아랫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황제를 부를 때 '폐하'를 사용하지 않는다. 그래도 일국의 지존인 황제에 대해 마음대로 이름(…)을 부를 수도 없었기 때문에, 황상(皇上)으로 불렀고 말도 아주 놓지 못해 가벼운 존댓말로 대했다. 덧으로 원 간섭기 이후엔 격이 한 단계 낮은 주상(主上)으로 부르게 된다.
----
  • [1] 다만 영어에선 왕과 황제 모두에게 사용되는 말이다. 황제라면 "Imperial"을 앞에 붙이기도 한다. 다만, 동로마 제국도 신성 로마 제국도 멸망한 이후에 Imperial Majesty로 극존칭을 쓸 일이 얼마나 있을지는 미지수. 그리고 애초에 바실레우스란 동로마 제국 황제의 칭호도 근본적 의미는 이다.
  • [2] "폐하 존안 여쭙겠습니다." 등의 용법을 잘 생각해 보라. 중국어조사가 없는 고립어다. 예문에서는 일부러 쉼표를 뺐으니 추가하지 말것.
  • [3] 충렬왕 이후부터는 묘호도 사용하지 못했다. 묘호를 다시 사용한 것은 조선 이후부터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1 21:32:14
Processing time 0.085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