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포탑

last modified: 2015-01-02 17:54:59 by Contributors

포탑(砲塔)

Contents

1. 개요
2. 역사
2.1. 포대
2.2. 포탑
2.3. 종전후
2.4. 미래
2.5. AOS 장르의 방어 구조물을 일컫는 용어
2.6. 네이버 웹툰 쿠베라의 용어

1. 개요

군함이나 전차의 포, 또는 요새 같은 곳에서 대포, 포가, 탄약, 포수 등을 보호하기 위하여 포신만 밖으로 내 놓고 두꺼운 강철로 둘러싼 장치. 영어로는 터렛(turret)이라고 한다.

2. 역사

2.1. 포대


서양 성의 성벽과 일체화된 포대

포탑의 역사는 이 탄생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성이 단순하게 성벽만으로 만들어진 경우 공성전을 벌이는 공격군이 성벽의 특정지점에 공격력을 집중하게 되면 해당 부위의 성벽 위에 있는 병력과 장비의 수가 공격군에 비해 크게 모자라게 되므로 쉽게 제압당해서 성이 함락되는 일이 많은데, 이걸 방지하기 위해 성벽의 중간에 탑 형태의 돌출물을 만들어서 방어의 거점으로 삼은 것이 포탑의 시초다.

물론 당시의 포탑에는 현대적인 대포는 없었고, 비슷한 기능을 성문이나 성루, 성관이 수행하기 때문에 현대적인 포탑과는 약간 거리가 있다. 그러나 보통 노포투석기가 미리 설치되어 공격군을 향해 화살과 돌을 날리기 때문에 넓은 의미로 보면 포탑이 맞긴 하다.

이러다가 대포가 등장하면서 포탑은 다른 성의 구조물과 구별되는 변화를 겪는다. 일단 대포를 설치하기 위해 토대부터 탄탄해지고 높이도 성벽보다 높아졌다. 그리고 적의 포격에 대비하기 위한 흉벽과 포좌와 대피호를 추가하여 독자적으로 방어가 가능한 독립된 구조물인 돈대가 되는 등의 변화가 뒤따랐다. 따라서 이 시점에서 포탑은 방어를 보조하는 설비에서 방어의 중핵으로 위상이 크게 변화하였으며, 이는 근대 요새의 발전과 맞물리면서 요새를 건설할 때 포탑을 어디다 건설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이 중대한 일이 될 정도였다.

그러나 이 시점까지의 포탑은 현대적인 포탑과 거리가 멀었다. 세부적인 면에서는 큰 차이가 있지만 얼핏 보면 탑처럼 생겼거나 단상같은 구조물에 대포를 설치한 것에 불과했다. 따라서 말 그대로 포가 설치된 탑이므로 대포만 철거하면 성루나 성관같은 다른 구조물과의 차이가 그렇게 크게 나지 않았다. 이런 이유 때문에 현대에서 과거 성벽의 포탑을 부를 때는 혼동을 방지하려고 포대나 포좌로 다르게 부르기도 한다.

2.2. 포탑

BB-61_IOWA_16inch_turret.jpg
[JPG image (38.26 KB)]

아이오와급 전함의 16인치 주포탑.

일반적인 포탑의 인식은 포탑하면 포신만 외부로 튀어나오고 360도 회전이 가능한 밀폐식 강철구조물이다.

이런 변화가 일어난 것은 대포의 화력이 크게 증가하고 대인유탄철갑유탄이 등장하기 시작하면서 발생했다. 나폴레옹 전쟁까지는 대포는 통솔리드 구형 포탄을 상대적으로 약한 힘으로 발사하므로 대포에 포탄이 명중해도 포수를 비롯한 조작원만 죽거나 다치며 대포는 멀쩡하며, 좀 상황이 안좋아도 대포를 실은 포가만 부서지기 때문에 약간의 여유만 있다면 전장에서 긴급보수만 해도 대포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었다. 그래서 적의 대포를 노획하자마자 방향을 돌려서 적을 향해 포격했다는 이야기가 자주 전사에 등장한다. 하지만 위에 언급한 포탄처럼 명중시 포탄 내부에 있는 작약이 폭발하는 포탄들이 등장하면서 대포에 적의 포탄이 명중했을 때 순식간에 대포가 뒤틀린 고철더미로 변해버리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이젠 대포 자체를 제대로 보호하지 않을 경우 포탄이 명중하면 그대로 고철이 된다는 이야기다.

이런 변화는 특히 요새포와 함포에 큰 영향을 주었다. 야전에서 운용하는 야전포의 경우에는 현지에서 참호를 파고 모래포대를 쌓는 등의 방호조치를 하면 전투가 지속되는 동안 어느 정도 대포를 직접 방어할 수 있으며, 야전포 자체도 인력으로도 이동이 가능하므로 포격이 집중된다 싶으면 즉시 위치를 이동해서 적의 포격에서 벗어날 수 있고, 설령 파괴되더라도 크기가 작고 가벼워서 후방에서 빠르게 조달이 가능했지만, 요새포는 특성상 설치에 시간이 걸리는 고정식이고 비싸며 큰 위력을 발휘하는 물건인 경우가 대다수인데, 이런 물건이 적의 야전포탄을 맞자마자 작동하지 않는 고철이 되면 그 자체로도 손해인데다가 방어군의 화력이 격감하므로 요새가 함락되는 주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었다. 함포의 경우에도 함선에 실린 대포는 쉽게 교체가 가능한 물건이 아닌데 적의 포탄을 1-2발 맞아서 함포가 박살나면 그 순간 샌드백으로 바뀌는 것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따라서, 아직 전장식 구식 대포가 사용되는 상태에서 이미 현대적 포탑이 등장하게 된다. 비록 기술력의 한계로 인해 무쇠로 만들어서 무겁고 선회속도가 느리며, 형태도 꼭 둥그런 치즈덩어리같이 생겼지만 대포 전체를 숨길 수 있고, 360도 선회가 가능한 포탑이 현대적 요새에 설치된 것이다. 물론 방어력도 대단해서 일반적인 구식 포탄은 그냥 씹어버리며, 이걸 격파하려면 공병부대를 동원해서 빗발치는 총포탄을 뚫고 목표물에 근접한 후 포탑 구조물 자체에 폭탄을 설치하던지, 리틀 데이비드같이 전선으로 힘겹게 끌고와서 토목공사급 공사를 해서 고정식으로 운용해야 하는 엄청난 공성용 거포를 끌고오던지 하는 힘들고 희생이 많으며 비용도 많이 드는 선택을 해야 했다.

1_serenedr.gif
[GIF image (116 KB)]

전함 주포탑의 동작원리. 좀더 자세한 과정은 함포항목의 동영상에 나와있다.

그리고 요새의 경우를 본받아서 함포의 경우에도 포탑이 도입되게 된다. 포탑의 원리는 영국 해군의 C.콜즈 대령이 개발했으며, 1861년 실험제작을 거친 후, 62년 군함 로열소바레인에 처음으로 장비되었으나, 같은 해에 미국에서도 장갑을 갖춘 포가(砲架)로 불리는 초기형 포탑을 그대로 군함 모니터에 장치했으므로 누구나 포탑이 좋다는 것은 다 알고 있었지만 배수량 문제 때문에 포탑은 모니터함같은 경우에만 적용하고, 함체의 측면에 케이스메이트라고 불리는 포곽을 설치하는 포곽식이나 회전하는 포좌에 대포를 설치하고 주변에 얇은 철판을 두른 포좌식을 사용했다. 하지만 어느 쪽도 방어력이 빈약하며, 포좌는 사계가 제한되고 거포를 장착하기 힘든 단점이 있어서 포탑을 대체하지 못했다.

결국 강철이 대량생산되기 시작한 시점을 기준으로 근대적인 형식의 포탑은 19세기 후반에 완성을 보게 된 대포의 근대화와 함께 1890년대에 이루어졌다. 포탄의 후장방식(後裝方式), 선조포신(旋條砲身), 흑색화약TNT 폭약, 주퇴복좌기(駐退復座機) 등이 발명되고 그것이 포에 도입됨으로써 근대적인 포탑도 생겨날 수 있게 되었다. 여기에 20세기 초에 발명된 유압식 구동장치(驅動裝置)에 의하여 무거운 포탑을 자유롭게 선회 및 장비한 대포의 상하각도 조절을 빠르고 정확하게 할수 있게 되어 현대적인 포탑의 완성을 보게 되었다. 그리고 역시 배수량 문제로 인해 포탑과 탄약고가 일체화하여 갑판 위에는 포탑, 하부에는 탄약고를 바벳이라는 둥근 관 모양의 강철제 구조물로 감싼 형태가 최종형태로 선택되었다. 이 형식은 요새에도 적용되었기 때문에 드럼 요새같이 전함용 포탑을 장착한 요새가 등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전차의 경우에도 초기에는 차체에 직접 대포를 장착하였지만, 르노 FT-17 전차에 360도 선회식 포탑이 설치된 것을 기준으로 해서 전차라고 불리는 물건은 대다수가 해당 방식의 포탑을 장착하게 된다. 지금도 선회포탑이 달린 장갑차량이면 장갑차라도 전차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을 정도다.

이렇게 해서 대포를 장착하고 밀폐식 강철구조를 가지며, 일반적으로 포신을 좌우로 선회시킬 때는 포탑도 포신과 함께 회전하나, 포신의 상하운동시에는 포탑은 움직이지 않고 포신만 움직이며, 360도 선회가 가능한 포탑이 제2차 세계대전까지 전성기를 누리게 된다.

2.3. 종전후

76mm_naval_gun_turret_00001.jpg
[JPG image (50.66 KB)]

오토멜라사의 76mm 자동속사 함포탑.

세계대전이 끝난 다음 핵무기의 발달로 인해 재래식 병기가 다 부차적인 존재로 전락함에 따라 전함과 요새에 장착되는 대구경 대포를 보유한 중장갑 포탑은 쇠락하게 된다.

하지만 포탑의 구조 자체는 진화를 거듭한다. 전차포탑처럼 매우 한정된 구조에 강인한 방어력을 가지도록 만들어지거나, 대공포탑처럼 빠른 선회속도와 넓은 부양각도를 가지는 경우, 현대 함포처럼 빠른 발사속도를 지탱하기 위해 내부가 자동화된 포탑이 등장힌다.

그리고, 포탑의 방어력 자체도 전차포탑등의 경우를 제외하면 적의 포탄 직격을 막는 것에서 적의 포탄 파편을 막는 정도로 약화되었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포탑이 연구된다. 이에 따라 완전 밀폐형 포탑이 아니라 예전의 포대같이 일부만 장갑판으로 방호하는 형태, 심지어는 오버헤드건으로 불리는 형식인 말 그대로 선회하는 좌대에 대포가 그냥 노출된 형태도 넓은 의미에서 포탑이라고 부르게 된다.

또한, 단순히 대포만을 포탑의 대상으로 삼는 것이 아니라 기관포등을 설치한 CIWS미사일을 장착한 포탑도 등장했다. 향후 레일건이 실용화돼서 배치되면 레일건도 가능하다면 포탑화하는 것이 결정되었다.

그리고 포탑의 형상도 스텔스를 적용해서 될수록 레이더에 탐지가 안되도록 바뀌는 경우가 많아졌다.

2.4. 미래

Missle_Turret_00001.png
[PNG image (204.62 KB)]

스타크래프트 2미사일 포탑웬 사람이

레이저등이 실용화되는 미래에는 구조상 거대한 포신을 유지할 필요가 없으므로 포탑이 사라질 것이라는 견해도 있으며, 이미 현대에도 미사일은 수직발사기나 휴대용 발사기등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굳이 포탑식으로 운영하지 않아도 충분히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일리가 있다.

하지만 포탑의 특징인 적의 공격을 방어가 가능하면서 360도 수평회전과 0도에서 90도까지의 부양각도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은 미래의 전쟁에서도 유용하기 때문에 형태 자체는 크게 변화하고 전장의 주역에서 내려오더라도 포탑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5. AOS 장르의 방어 구조물을 일컫는 용어

리그베다 위키에 작성된 포탑들
리그 오브 레전드/포탑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2 17:54:59
Processing time 0.159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