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폭룡의 시

last modified: 2015-02-08 15:05:13 by Contributors

김성모의 신 마계대전에 등장하는 시. 작품 초반부에 대류(마계대전)개발살희생되면서 나오는 시다.


폭룡의 시

붉은 피, 보이지
않는 폭룡의 전투
눈물겨운 기억들
망가진 내 육체,
내 가슴에 묻고
승리여
나에게 오라
자만도 오만도
그것은 폭룡의 검
어느날 전투의
패배에 쓰러졌어도
숱한 전투의
종착지라 생각지마라
육체는 단명이고
근성은 영원한것
대류...
폭룡이 최고다.


작가가 김성모고 시 옆에 대류가 적절하게 그려져있는 것이 시너지 효과를 불러와서 흔히 훌륭한 짤방감 취급을 받지만, 제대로 읽어보면 뭔가 병신 같지만 멋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김화백이 병맛나는 대사만 잘 쓰는 게 아니라 숨겨진 문학적 소양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명시.

김성모 갤러리에서 발굴해서 대대적으로 홍보를 가한 덕분에 김화백의 가장 유명한 명대사 중 하나가 되었으며, 아직까지도 종종 패러디가 나온다. 이 시를 즐겨 패러디하는 걸로 유명한 작가는 이말년. 대표적으로 아낌없이 아끼는 사나이 편 마지막의 "대류... 절약이 최고다"와 꽃보다 근육 편의 면제의 시 패러디가 있다.

또 블레이드 앤 소울에서 노장의 투혼 목소리 샘플은 육체는 단명이나 근성은 영원하다이다. 맛집남녀에서 폭식의 시로 패러디되었다.[1] 우리집 새새끼에서는 출산의 시로 패러디되었다.응?

어느 열혈 김성모 팬인 근성 가이가 김성모의 싸이월드에 이 시를 남겼는데 김성모 화백은 아래의 댓글을 남겼다.

"이 시 쓰면서 애잔했던 기억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옛 생각이 나게 해 주셔서..."

여러모로 사람에게나 읽는 사람에게나 정말 가슴을 애잔하게 하는 근성의 결정체인 시라 할 수 있겠다.

----
  • [1] 그런데 문제는 그 에피소드의 절반 이상이 김화백패러디... 소재가 떨어졌잖아? 화장실에서 럭키짱이나 봐라!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15:05:13
Processing time 0.07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