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표음 문자

표음 문자(表音文字, phonogram)는 인간 언어의 음성에 대응하는 문자로, 소리글자라고도 한다.

Contents

1. 분류
2. 표음성
2.1. 한국어의 표음성
2.2. 영어의 표음성


1. 분류

하나의 문자가 하나의 음소를 나타내는 음소 문자와, 하나의 음절을 나타내는 음절 문자로 나누어진다. 라틴 문자, 키릴 문자, 한글은 음소 문자에 속하며 음절 문자는 일본의 가나 문자가 대표적이다.

특히 가나 문자는 널리 알려진 문자들 중에서는 현대에 사용되는 거의 유일한 음절 문자다. 고대에 세계 각지에 있던 음절 문자는 음소 문자에 밀려서 도태되는 가운데 남았다고 볼 수 있다.

한글은 음운까지 나타내고 있다는 점에서, 자질 문자(featural alphabet)로 분류되기도 한다.[1] 인터넷에서 한글이 유일한 자질 문자라고 알려져있기도 한데, 그런것까지는 아니고 기법이나 다른 희귀한 자질 문자도 존재한다. 존 로널드 루엘 톨킨이 만든 텡과르(Tengwar)도 자질 문자이다.[2]

2. 표음성

표음문자라도 말소리와 일대일로 대응되는 것은 아니다. 문자와 소리의 대응 정도는 각 언어의 철자법에 따라서 달라지는데, 이것을 표음성이라고 한다.

일반적인 경우, 오래된 철자법을 쓰는 언어일수록 표음성이 떨어진다. 언어는 시간에 따라서 자연히 조금씩 바뀌기 때문에, 기존의 철자법은 점점 실제의 발음과 달라지게 된다. 이 때문에 문어는 바뀌지 않지만, 구어는 계속 바뀌면서 문어에서 멀어지게 되고 표음성이 악화되는 것이다. 표음성이 높은 언어들은 대부분 근대에 철자법 개혁을 한 언어들이다. 또는 에스페란토같은 인공어.

물론 무조건 표음성이 높다고 읽기 좋은 것은 아니다. 사람은 문자를 하나하나 떼어서 보지 않고 덩어리로 인식하기 때문. 표음성이 100%에 가까운 음성 기호를 문자로 쓰지 않는 것은 이 때문이다. 음성을 100% 정확하게 표시하면 오히려 가독성이 더 떨어진다. 아래 단락에서 보듯이 한국어의 표음성이 상당히 떨어진 것도 이 때문으로 조선전기만 해도 표음성이 높았던 연철 표기 방식이 주류를 이루웠지만 조선중기 들어서 중철 표기 방식(거듭적기)으로 주를 이루게 되었고 현대 들어서는 아예 분철 표기 방식이 정착되었던 것.

2.1. 한국어의 표음성

하지만 맞춤법을 비교적 늦게 제정한 한국어의 표음성은 의외로 그리 높지 않다. 아니, 오히려 꽤나 낮다. 이음(異音, allophone)이 많고 맞춤법을 제정하면서 형태학적 구분을 많이 반영함(즉, 단어를 쉽게 구분하기 위해)에 따라 표음성이 높은 연철 표기(이어적기) 방식 대신 표음성이 떨어지는 분철 표기 방식(끊어적기)을 채택했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벚꽃과 국화 향 그윽한 깻잎 넣은 국수 국물이 좋다"라는 문장은 "벋꼳꽈 구콰 향 그으칸 깬님 은 국 궁무리 조타"를 맞춤법에 맞게 적은 것이다 (굵게 표시한 부분은 다른 부분). 다음은 그 규칙의 예.[3]

  • 철야 [처랴], 음운 [으문] (연음)
  • 벚꽃 [벋꼳], 부엌 [부억], 넣어 [너어], 앓이 [아리] (음절 끝소리 규칙. 단, 음절 끝의 파열음(ㄱ, ㄷ, ㅂ)은 불파음(unreleased stop)이다)
  • 국화 [구콰], 좋다 [조타] (성문음(ㅎ)과 파열음의 축약)
  • 굳이 [구지], 같이 [가치] (구개음화)
  • 국물 [궁물], 독립 [동닙] (비음화)
  • 국수 [국쑤], 옆집 [엽찝], 한자 [한짜] (경음화)
  • 등불 [등뿔], 잇몸 [인몸], 깻잎 [깬닙] (사잇소리 현상)

2.2. 영어의 표음성

그러나 영어에 비하면 한국어는 양반이다. 아, 그렇다고 한글이 좋다거나 로마자가 나쁜 건 아니다. 영어가 썩었을 뿐이다.

영어의 문어는 수백년간 거의 바뀌지 않았지만, 그 대신에 표음성이 떨어져서 철자만 보고는 뭐라고 발음하는지 짐작조차 하기 어려운 단어가 매우 많아지게 되었다.

여기에 빗댄 유머로 ghoti라는 것이 있다. enough의 gh /f/, women의 o /ɪ/, nation의 ti /ʃ/ 철자를 따면 fish의 발음 /fɪʃ/과 같게 된다.[4] 링온어물고기를 뜻하는 ghotI'가 여기에서 나왔다.
----
  • [1] 단, 보편적인 분류는 아니다.
  • [2] 다만 소설에 쓰려고 만들었기 때문에 실제 자국의 문자로 채택한 국가는 없다.
  • [3] 이 외에 한글로는 표기할 수 없는 이음들도 존재한다. 예를 들어 무성무기음(ㄱ, ㄷ, ㅂ, ㅈ)은 유성음 사이에서 유성음화되고, 마찰음(ㅅ)은 다음 모음에 따라 [s] 또는 [ɕ]로 실현된다. 일반적인 한국어 화자는 이러한 차이를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한글로도 구별하지 않는 것이다.
  • [4] ghoti 자체는 매우 유명한 단어지만, 사실 http://www.zompist.com/spell.html 에서 설명하는 규칙에 의하면 ghoti는 /fɪʃ/로 발음될 수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16 23:14:25
Processing time 0.058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