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퓨리 플랫라이너

last modified: 2015-03-08 00:15:44 by Contributors

엠버밍의 등장인물로, 일단은 주인공.

출신은 영국 하일랜드, 신장 190cm, 체중 85kg, 18살.

작중 5년 전에 일어난 사고에서 살아남은 세 명의 생존자 중 한 명으로, 그 후 이들을 구한 와이즈 경의 사냥터지기가 되어서 셰이드에게 훈련을 받아왔다. 인생의 목표 중 하나는 5년전의 그 살인자(티탄)에게 복수를 하려는 것. 주 무기는 나이프로, 유독 입에 나이프를 물고 있는 장면이 많다. 심지어 나이프를 입에 문 채 말도 한다(롤로노아 조로?)

결국 원수를 갚았으나, 자신도 목에 큰 상처를 입고 친구인 레이스는 허리가 잘려 죽는다.

그 후, 닥터 피베리에 의해 치료받고 한 달만에 정신을 차린다.
집에 돌아가보니, 죽은 줄 알았던 레이스는 살아있는데다, 인조인간이 되어 있었다. 티탄이 인조인간임을 알고 나서 인조인간을 전부 없애기 위해, 레이스와 둘이서 런던으로 향하기로 하고 레이스의 창조주를 묻는다.

그런데 레이스의 창조주는 자신들의 원수 티탄과 같은 사람이며, 그 사람은 와이즈 경.

에델을 인조인간으로 만들어, 자기 진짜 딸을 부활시키려는 와이즈 경을 막기 위해 실험실로 향하는데, 그 앞을 인조인간이 된 셰이드가 막아선다. 이를 어찌어찌 이기고, 에델을 구하고, 자신과 레이스에 더해 에델까지 셋이서 런던으로 가자고 말하자 인조인간이 된 탓에 정신이 이상해진 레이스가 '우리 둘'이 아니라 '셋'이서 가자고 한다고 해서, '방해자'인 에델을 죽이고, 그 바람에 퓨리의 목에 감긴 붕대가 풀려진다. 그리고 퓨리의 목에 드러난 것은 인조인간의 전극...

사실 퓨리도 인조인간이었던 것. 티탄과 싸운 후, 목이 잘려 죽은 퓨리를 닥터 피베리인조인간으로 만들었던 것이다. 그리고 복수의 인조인간으로 각성, 모든 인조인간에 대한 살의를 불태우게 된다.

2권에서는 런던행의 와중에 피베리에게서 협력 제의를 받는다. 피베리의 제안은 '8개의 '최강의 인조인간'을 죽이는 것'. 그런데 2권의 주역 중 하나인 인조인간 소녀가 그 8개 중 하나다(...).

사실 애초에 플랫라이너라는 이름 자체가 심전도에서 플랫(flat)한 라인(line)을 그리는 상태를 암시하고 있다. 즉 초반부터 네타(...) 랄까 단행본 첫 회부터 등장인물 소개에 수록되어있다. 요새 그 정도는 반전도 아니라는 건지.

닥터 리히터 가문의 기술인 "기능특화"가 반영된 인조인간이며,작중에서 묘사된 바에 따르면 목에서 발생하는 전류로 상대 인조인간의 기능을 무력화시키는 것 같다.
능력은 "반사신경특화형". 목의 전극에서 생체전류가 흘러나오고 그 전극이 체외로 방전되어 전류가 주변을 감싸는데, 그 전류의 범위 내에서는 상대방이 인지할 수 없는 엄청난 스피드의 이동과 공격이 가능하고, 방대한 전류를 변환해 신체가 물리적으로 떨어져나가도 그 부분을 움직일 수 있다. (이 기능은 3권에 나온 2컷짜리 적들도 있는거 아닌가 싶지만 넘어가도록 한다. 그 2컷짜기 적이 분리될 때는 퓨리처럼 전기로 연결되는 연출은 없었다.) 머플러가 뻗을 수 있는 범위 내라면 번개같은 기동이 가능하며 잔상을 남기는 것도 가능하다. 이동속력은 현재 등장한 어떤 인조인간보다 빠르지만 전기 소모가 심한게 흠이다.

3권에서 2권의 주역 인물들과 만나게 되는데, 인조인간에 대한 증오에 사로잡힌 인조인간+삼백안의 무서운 인상답지 않게 성실하고 사교성이 좋다는 평을 들었다(...). 닥터 피베리 왈 '베이스가 순박한 시골청년이라...'. 다만 마지막에 '인간을 죽이는 인조인간'을 만났을 때, 진짜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그 특유의 전기로 적을 무력화시키면서 박살내버린다.

사실 그려진 걸 보면 북두의 권라오우가 2m정도임에도 불구하고 켄시로의 두배쯤으로 보이는 것 처럼, 절대 190cm로는 안 보인다. 아슈히트가 185cm인데, 퓨리는 그 아슈히트보다 20cm는 크게 보인다. 145cm인 엘름과는 거의 1m차이.

인조인간에 의해 부모님을 잃은 뒤 5년 동안 줄곧 복수심을 키워온데다, 5년 후 그 인조인간에게 죽임까지 당했으며, 거기다 인조인간으로 되살아나면서 정신이 변질된[1] 영향까지 겹쳐 인조인간에 대한 증오와 분노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극렬하다. 거의 본능을 넘어 망집에 가까운 레벨로 승화되어 있는 상태. 때문에 자기 자신 역시 인조인간임에도 불구하고 인조인간의 존재 그 자체를 완전부정하고 있으며, 이 세상의 모든 인조인간을 죽인 뒤 마지막에는 최후로 남은 인조인간인 자기 자신조차 파괴하는 게 그의 행동목표. 하지만 이것은 증오와 분노만이 전부는 아닌, '인조인간은 절대 있어선 안 될 존재' 라고 생각하는 신념과 사명감 때문이기도 하다. 아래의 '명대사' 참조.

인조인간과 시체를 무엇보다도 사랑하는 시체경과는 사상도 신조도 완전히 반대되는 인물. 인조인간에 대한 증오와 분노를 온 몸에서 표출하는 것만 봐도 두 사람은 절대 양립할 수 없으며, 시체경은 이러한 퓨리를 극도로 경멸하고 증오하고 있다. 같은 인조인간인데도 인조인간의 존재 그 자체를 부정하고 모두 죽이겠다고 설치는 퓨리야말로 가장 정상이 아니라고 까대면서 다음에 다시 만날 때가 네 놈(퓨리)의 마지막 순간이 될 줄 알라고 선언했을 정도.

작가의 언급에 의하면 유키시로 에니시와 구별되는, 정(正)의 요소가 들어간 복수자라고 한다. 하기사 에니시에 비하면 훨씬 제대로 된 성격이긴 하다(…). 사실 위에서 말한 강화된 신경을 이용한 극한의 움직임은 에니시가 쓰던 광경맥의 응용이다.

여담이지만 진 겟타로보 세계 최후의 날에 등장하는 나가레 료마와 상당히 닮았다. 헤어스타일에 붉은 머플러까지...

런던편이 끝난 후에 다시 개조되는데, 허리 밑으로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거대한 기계로 전력을 공급받는다. 기존의 특화형들처럼 외형까지 개조될거라던데, 대체 얼마나 마개조를 시킬 작정인거냐....

명대사

"인조인간은 모두 죽인다! 단 한 명도 살려두지 않아!"

"이 복수는 나의 것이다!"

"'새로운 인생'따위는! 없어! 봐라. 바이올렛. 이게, 인조인간의…그 녀석이 말하는 '다시 태어난 자'의, 꼬락서니야…. 봤잖아. 바이올렛. 타인의 삶에 끼어들어서 죽음을 퍼뜨리는 그 모습! 비뚤어진 영혼을 이끌고 떠도는 그 모습! '새로운 인생' 따위가 아니야! 모든 것이 볼썽사나운 시체의 짓궃은 장난! 인조인간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어! 끝났는데도 계속되는 척을 하고 살아 있는 흉내를 내는 것뿐이야! 현혹되지 마 ! 바이올렛!! 너의 마지막은 지금이 아니야!!"[2]

"미래 따윈, 없어. 나도 도, 인조인간은 모두 이미, 과거에 끝난 거야. 죽었는데 존재가 계속되는 비정상적인, 그 상태는 광기를 불러일으키고 퍼뜨려서, 현재를 사는 자의 미래를 막아 버려. 미움. 슬픔. 분노. 탄식. 인조인간은 재앙의 근원. 복수의 씨앗이야. 하나도 예외 없이 사람이 사는 세상에서, 사라져야 해. 그러니까, 인조인간은 죽인다. 모두 죽인다!"

"레이스. 너도 나도 이미, 에델이 있는 곳으로, 갈 수는 없을 거야. 죽음을 공유한 사이다. 지옥에서 기다리고 있어. 나도 나중에 꼭 갈게."


----
  • [1] 인조인간으로 다시 태어난 존재는 반드시 정신 어딘가가 변질되거나 망가지며 생전 그대로의 인격을 가지는 인조인간은 단 하나도 없다.
  • [2] 이 대사는 인조인간에 대한 증오와 복수심을 나타내는 동시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인조인간으로 살아갈수 밖없는 자들의 비참한 운명에 대한 한탄을 나타내고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8 00:15:44
Processing time 0.083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