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프랭크 플레처

last modified: 2015-03-29 22:16:4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일생
3. 평가


fletcherAjerssi.jpg
[JPG image (64.25 KB)]


1. 개요

프랭크 잭 플레처
Frank Jack Fletcher(1885.4.29.~1973.4.25)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미합중국 해군 제독. 이름이 같은 프랭크 프라이데이 플레처 제독의 조카다.

2. 일생

아이오와에서 태어난 그는 1902년 미국해군사관학교에 진학해 1906년에 졸업한다. 이후 전함 로드아일랜드, 오하이오 및 메인에서 초기 몇년간을 지냈고 이후 이글, 프랭클린 등 여러 함선을 전전하다가 1914년 4월 베라크루즈에서 있던 전투에서 공훈을 인정받아 명예 훈장을 받게 된다. 베라크루즈 전투의 지휘관이었던 금요일 삼촌에 묻히기도 하지만, 사실 삼촌 조카 둘 다 한 전투에서 명예 훈장을 받은 거다. 흠좀무...
 
1차 세계대전에서도 여러 함선을 오가며 지휘를 했고 그렇게 커리어를 쌓아가다가 1941년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고 그는 웨이크 섬 전투가 벌어지자 14 기동부대를 이끌고 웨이크 섬으로 향했으나 더이상 주력함을 손실할 순 없다는 상부의 결정으로 680km 거리까지 접근하고도 회항한다.

이후 17 기동부대를 이끌고, 포트 모레스비를 공격하러 투입된 일본의 5 항공전대를 막으러 산호해로 투입된다. 산호해에서의 전투에서 그의 기함 렉싱턴은 격침되고 같이 출격한 요크타운은 전치 3개월 이상의 판정을 받았지만 그는 일본군 항공모함 쇼호를 격침시키고 일본군의 포트 모레스비 상륙을 저지해 전략적 승리를 거두게 된다.

그리고 그가 살려온 요크타운은 수많은 정비공들과 수병들을 갈아넣어서 3일만에 살려내고, 함대의 기함으로써 동생인 엔터프라이즈와 호넷을 데리고 미드웨이 해전의 대역전극의 주연이 된다. 하지만 이번에도 그가 기함으로 탄 요크타운은 격침되고만다.

이 두번의 승리로 그의 평가는 굉장히 높아졌지만 그의 평가를 깎아먹는 사건이 2개월 후 과달카날 전투에서 벌어졌는데 과달카날에 미 해병대가 상륙한 이후 그는 항모부대에 재급유가 필요하다며 와스프와 엔터프라이즈를 과달카날에서 빼냈다.[1] 그리고 8월 8일 사보섬 해전에서 미군 함대가 제대로 박살나면서 "핑계나 대며 도망쳤다!"라고 욕을 한바가지 먹는다. 해병대와 해군에게 쌍으로.

그래도 8월 24일~25일간 벌어진 동부 솔로몬 해전에서 나구모 주이치 제독의 함대에 맞서 엔터프라이즈와 새러토가를 이끌고 일본군 항공모함 류조를 격침시키고 수상기모함 치토세를 대파시켰으며 일본군의 추가적인 상륙을 저지하는데 성공한다.

그렇지만 그 후 채 일주일도 지나기 전인 8월 31일. 그가 타고 있던 항공모함 새러토가가 I-26호의 뇌격으로 대파당할 때 그도 머리에 부상을 입었고 니미츠 제독은 그에게 8개월간 쉬지않고 지휘봉을 잡았으니 이 기회에 휴식을 가질 것을 권유했고 그도 권유를 받아들여 휴식을 취하게 된다.

그러나 그가 휴식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기동부대의 지휘관들은 항공계통 출신들이 장악하고 있었고 수상함 출신의 플레처가 앉을 자리는 없었다. 결국 그는 한직인 북태평양 방면에 배치되어 종전까지 뚜렷한 존재감 없이 지낸다.

47년에 은퇴한 그는 1973년에 자신의 88번째 생일을 맞기 조금 전인 4월 25일 눈을 감는다.
 

3. 평가

"You son of a bitch, if you do that you are yellow."
"이 개새끼야, 그럼 넌 겁쟁이라고!!"
-리치몬드 켈리 터너 제독, 사보섬 해전 이후 플레처에게 한 말.[2]

다양한 경력을 제외하면 특출난 장점이 없던 제독이다. 뭔가 위인들이라면 가지고 있던 인생 철학도 없었고 독특한 취미도 없었으며 좋아하는 것은 여타 아저씨들처럼 알코올이었다. 그야말로 무색무취다.
그러나 이렇다할 단점도 없던 제독이기도 하며, 전쟁 초기의 사기도 낮고 경험도 부족한 미 해군을 이끌고 정예병들로 구성된 일본군 해군과 가장 자주 칼을 맞댄 제독이다.
 
비슷한 시기에 활동한 윌리엄 홀시와 달리 전투에 있어서 약간 신중하고 소심해보이기까지 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홀시가 "적에게 최대의 피해를!"이라면 그의 지휘는 "아군에게 최소한의 피해를!"에 가깝다.
 
그가 스프루언스와 홀시에 가려져있어서 그렇지 결코 판단력이 나쁜 제독은 아니다. 산호해 해전에서도 렉싱턴과 요크타운이 심한 손상을 입자 계속 싸우기보단 후일을 도모하며 퇴각시키는 선택을 했고, 미드웨이 해전에서도 스프루언스 이전에 공격대 출격시점을 결정한 것도 그다.
기함을 두번씩 잃긴 했지만 경험이 하나도 없는 미 해군 항공대를 이끌고 수상함 전문가가 두번 다 전략적 승리를 거둔 것은 칭찬할만한 일이다.

하지만 그 출신이 결국 발목을 잡아 끝까지 지휘봉을 잡지 못했던 인물이다. 이런 점으로 보면 미 해군 제독들 중에서 가장 제 실력만큼 대우받지 못한 인물중 하나로 꼽을 수 있을 것이다.
----
  • [1] 하지만 진짜 이유는 두번이나 기함을 잃은 그가 일본군의 공습으로 또다시 기함을 잃을 순 없다는 강박증에 걸려 퇴각한 것이라고 역사가들은 평가한다.
  • [2] 참고로 당시 플레처는 중장이었고 터너 제독은 소장이었다. 그렇다! 플레처는 그보다 상관이다!! 그의 인자한 얼굴과 대비되는 더러운 성격을 알 수 있는 부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22:16:45
Processing time 0.08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