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프리츠 분덜리히

Contents

1. 개요
2. 생애
3. 레코딩
4. 갑작스러운 죽음


1. 개요


Friedrich "Fritz" Karl Otto Wunderlich


독일 출신의 리릭 테너모차르트 작품과 리트(lieder. 독일가곡)으로 명성을 얻었다. 불과 35살의 나이에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1]

2. 생애

1930년 9월 26일 라인란트-팔츠 지역의 도시 쿠셀에서 태어났다. 어머니는 바이올린 연주가였고 아버지는 지방 합창단을 지휘했다. 잠시 동안 분덜리히 일가는 여관(inn)을 운영하기도 했다. 프리츠의 아버지는 나치의 압력으로 직업을 잃은 데다가 전쟁 중 입은 부상으로 고통을 겪고 있었다. 아버지는 프리츠가 다섯살 일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소년시절 빵집에서 일하고 있었는데 이웃과 빵집을 지나다니던 사람들이 그의 음악적 재능과 아름다운 목소리에 대해 이야기해서 음악 공부를 시작하기로 결심한다. 그는 프라이부르크 음악 아카데미에서 장학금을 받으면서 호른과 성악을 공부했다.

분덜리히는 곧 재능있는 - 특히 모차르트 작품을 잘 소화하는 - 젊은 테너로 알려졌는데, 나중에는 리릭 테너의 레퍼토리 전반으로 확대된다.

때때로 방황하는 네덜란드인, 탄호이저, 트리스탄과 이졸데 등 바그너 작품의 조연/단역을 맡아 노래했다.

3. 레코딩

분덜리히가 활동할 당시에 독일의 극장에서는 오페라를 원어 대신 독일어로 연주하는 것이 유행이었다. 따라서 리골레토, 돈 카를로스 등 그가 남긴 오페라 녹음 중 대부분이 독일어로 부른 것이다. 분덜리히는 특히 독일어 레퍼토리를 잘 불렀고, 카를 뵘이 지휘한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녹음에서 타미노 왕자의 배역을 맡아[2] 평론가들로부터 절찬을 받는다.


타미노 왕자의 아리아 'Dies Bildnis ist bezaubernd schön'

분덜리히의 크리스탈처럼 투명한 목소리와 또렷한 발음, 지적이며 절제된 해석은 피아니스트 후베르트 기젠과 함께 슈베르트와 슈만의 독일가곡을 인상깊게 연주하게 된다. 그가 연주한 슈만의 시인의사랑은 이 장르의 황금과도 같은 표준으로 남아 있고, 수많은 테너들이 그의 해석을 따르고 있다.





그가 남긴 다른 유명한 레코딩으로 칼 리히터가 지휘한 바하의 성탄절 오라토리오가 있다. 슈츠, 텔레만, 북스테후드 등 바하 이전의 성가도 녹음했고, 크리스타 루드비히와 함께 오토 클렘페러가 지휘하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구스타프 말러의 대지의 노래를 녹음했다.

사망 직전에는 카라얀이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과 함께 하이든의 천지창조를 녹음하고 있었다. 아리아는 모두 녹음했지만 레시타티브는 베르너 크렌이 녹음을 위해 고용되었다. 그래도 분덜리히가 카라얀 지휘 하에 부른 실황공연 몇 개는 남아있다.

4. 갑작스러운 죽음

1966년 잘츠부르크 페스티발에서 노래했으나, 2주 후 그의 미래가 보장된 거나 다름없는 커리어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끝나고 만다. 분덜리히의 취미는 자동차, 총, 사냥으로 휴가 겸 친구의 시골 별장으로 사냥 여행을 떠났는데, 계단에서 굴러떨어졌고[3] 하이델베르크 대학 병원으로 후송되었지만 끝내 숨을 거두었다. 그의 무덤은 뮌헨의 발트프리드호프 묘지에 있다.
----
  • [1] 카리스마 넘치는 젊은이가 능력과 커리어가 정점에 올라갔을 때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고, 사후에도 그 명성이 더 커져갔다는 점에서 영화배우 제임스 딘에 비견하기도 한다. 링크
  • [2] 파파게노는 디트리트 피셔-디스카우가 연기했다.
  • [3] 그의 일생을 다룬 다큐멘터리에서는 사냥용 신발의 구두끈을 꽉 매지 않은 채로 경사가 심한 계단을 내려가다 발이 걸려 넘어지고, 중심을 잡기 위해 붙잡은 손잡이가 벽에 제대로 고정되지 않은 바람에 그대로 굴러떨어지는 것으로 묘사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0 19:02:37
Processing time 0.11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