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프린터

last modified: 2015-03-01 12:24:38 by Contributors

Printer

Contents

1. 인쇄업자, 인쇄공
2. 컴퓨터 주변기기

1. 인쇄업자, 인쇄공

Print(인쇄)+-er(-하는 사람)

2. 컴퓨터 주변기기

어원은 1.과 동일, 문서, 그래픽, 사진 따위 등을 종이, 직물 등으로 출력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전자제품. 특수한 프린터는 반도체OLED 등을 제조할 때 쓰기도 한다. 숙제나 업무상 필요로 하는 자료를 뽑기 위해서 많이들 쓰는 기계. 플라스틱등을 분사해서 입체를 만들 수 있는 3D 프린터도 있다.

3d.jpg
[JPG image (237.38 KB)]

출처 #. 3D 프린터의 결과물 중 하나. 물론, 일반적인 프린터와 비교해서 인쇄 비용이 넘사벽인 것은 기억하자(...)

책상 위에 올려놓는 자그마한 사이즈에서 방 하나를 차지할 정도로 큰 녀석이 존재한다. 출력 가능 용지도 영수증 뽑을 때 쓰는 손바닥 만한 것에서 전지를 출력할 수 있는 것까지 다양하다.

여러가지 종류가 있지만 시장에서 많이 사용되는 것은 아래와 같다.

20세기 후반(8~90년대)까지만 해도 분명 '종이 없는 사무실(paperless office)'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호언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프린터와 컴퓨터만 있으면 누구나 보기 좋은 문서를 뚝딱뚝딱 뽑아내는 프린터의 개발 및 염가 보급으로 인해 외려 종이의 사용량은 유례가 없이 높다. 물론 작성자만 보고 끝날 것이라면 그렇게 인쇄를 많이 할 이유가 없지만, 원래 보고서나 서류가 높으신 분들이 본 후 결재를 하기 위해 만드는 경우가 대다수이니...

컴퓨터와 프린터가 없던 시절에는 뭔가 제출할 것이 있었다면 일일이 손으로 원고지나 레포트 용지에 적어서 내야 했었다. 타자기나 워드프로세서를 쓸 수도 있었지만, 전자식 타자기는 대학등록금과 맞먹었다. 워드프로세서는 워드만 되는 컴퓨터에 열전사 프린터를 단 녀석이 노트북의 두 배 반이나 되는 크기를 자랑하는 주제에 중고 소형차 한 대 값... 값이 싸질 즈음에는 컴퓨터가 나와서 멸종크리. 안습 요즘은 이 녀석 때문에 글씨 잘쓰는(예쁘게 쓰는게 아니다. 요즘 손글씨 경연대회 쓰듯 쓰면 혼난다) 사람이 드물어진 게 아닌가 하는 사람도 있다.

프린터의 유지비 모델은 이야깃거리다. 프린터를 염가로 팔고 잉크나 토너 등 소모품을 판매하여 회수하는 것까지는 면도기나 게임소프트 같은 데서도 볼 수 있는데, 문제는 이게 비싸다. 프린터가 10만원도 안하는데 잉크 카트리지를 갈려면 10만원이 넘어서 차라리 프린터를 새로 사는 게 나을 때도 있다. 따라서 사람들이 프린터 회사에서 나오는 소모품이 아니라 서드파티에서 나오는 재생제품이나 충전제품 등을 많이 사용한다. 그리고 프린터 회사들은 그걸 필사적으로 막는다. 또 그러면 서드파티는 그걸 또 뚫는다. 돌고, 돌고, 돌고. 그러다 안되니 프린터 회사는 '질이 떨어져요' 드립을 치고, 서드파티는 '그런 거 없음, 폭리임' 이라고 받아친다. 까놓고 말해서 솔직히 질이 떨어지지만, 값의 차이가 차이인지라... 그런데 재생 토너들, 특히 칼라프린터의 경우 확실히 디벨로퍼나 드럼에 무리를 준다. 결재 좋아하시는 높으신분들이 버글대는토너가루 잘날이 없는 공공기관이나 사무용 프린터들은 괜히 토너값 아끼려다 드럼수명이 짧아져서 더 큰 지출을 유도할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근데 엡손은 오히려 무한잉크 프린터 시리즈를 공식적으로 발매하면서 많은 서드파티 잉크회사들을 묻어버렸다.[2] 잉크값도 매우 싸고 용량도 커서 많이 인쇄할 수 있다! 더구나 잉크가 떨어지면 잉크통을 다시 구입해서 잉크 탱크에 넣으면 된다! 복합기와 사진프린터기[3]들이 주로 쓰인다. 값도 싸기 때문에 더이상 비싼 잉크 카트리지를 구입할 이유도 없다. 이것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혁신이라고 하고 있다. [4][5][6]

프린터 토너가루는 발암물질로 잘 알려져있다. 취급에 주의하자.

일반적으로 인쇄중 배기되는 열풍에 미세 토너가루가 포함되지 않을까 하며 관심을 모았지만, 독일과 호주 연구진의 연구결과, 일반적인 생각과는 반대로 놀랍게도!!! 인쇄 중 프린터가 대기중으로 발생시키는 분진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고 한다. http://ric4d.kndu.ac.kr/insiter.php?PB_1282178983=1740&article_num=535&design_file=4290.php

유럽에서는 재활용을 방해하는 그 어떠한 행위도 할 수 없게 되어있다. (기사1 참고)
그나마 개념있는 업체는 저가형 정품 잉크를 내놓기도 한다. (대표적인 예로 HP의 잉크 어드밴티지가 있다. 600장 인쇄에 9900원이다.) 물론 이런 저가형 잉크가 들어가는 프린트는 본체의 가격이 같은 기능의 기기에 비해 2~3배쯤 비싼 건 함정.

요즘은 단순히 프린터만 있는 녀석보다는 스캐너등과 합쳐진 복합기가 대세이다. [7] 개인용은 더할 나위 없고 특히 업무용은 복사기와 합체해서 쓰는 게 거의 일반적이다보니... 이젠 음악도 연주할 수 있다 연주하는 음악은 Yakety Sax.

행정공익근무요원 경우 아주 친숙한 기기가 될 것이다. 적어도 용지 채우는 것, 걸린 용지 빼는 법, 토너나 폐 토너 교환 방법, 양면복사 및 인쇄, 용지축소/확대방법 등등을 아는 것이 매우 편할 것이다. 물론 복합기의 경우 친절하게 뭐가 모자란지, 어디에 종이가 걸렸는지 등이 표시되므로 조금 일이 수월해지지만, 구형 복합기나 프린터는 걍 Jam이란 표시만 나오니 열 수 있는 곳을 다 열게 되므로 싫어도 도사가 된다. 이 일 하다보면 스테이플러, 제침기랑 날클립하고 매우 친해질 것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으나 당분간은 많이 쓰일 것 같다.

유명 업체로는 HP, 캐논, 제록스등, 그리고 EPSON이 있다. HP물건들이 AK47 범접하지 못할 최고의 물건으로 칭송 받고 있다. 단 그 명성만큼의 가격크리로 인해 관공서용으로는 잘 간택되지 못하고 있다. 사진쪽은 EPSON과 캐논쪽이 있지만 퀄리티로는 EPSON이 제일 좋고 캐논은 서서히 올라가는 중이다.

과거의 프린터-PC간 인터페이스는 주로 병렬 포트나 직렬 포트였었지만, 대략 2000년대 초중반 즈음부터 USB로 통일. 현재도 USB 방식의 프린터가 대세이며(흔히 팔리는 몇만원짜리 복합기는 대부분 USB만 지원한다.) 조금 가격이 되는 프린터 이상부터 거기에 Wi-Fi를 추가적으로 지원하는 정도. 기업용 프린터는 대부분 유선 랜 단자가 있어서 이쪽으로 연결하여 사용한다.

TOEIC에서는 허구한날 고장나는 사무실 물품중 하나로 단골 등장한다. 문제는 실제로도 고장 잘난다(...). 꼭 자기가 중요한 보고서나 수필을 인쇄해야 할 때 고장이 잘 난다 카더라. 가장 큰 원인은 종이가 끼는 것. 쓰다보면 꼭 프린터 안 어느 곳에서 종이가 끼는 일이 생긴다. 이때 프린터를 열어서 종이가 낀 부분을 보면 대체 무슨 이유인지는 몰라도 종이가 구겨져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이 때문에 2000년도 이후로는 내부 구조가 좋은 프린터도 프린터이지만 잘 안걸리는 복사용지의 개념도 생겨나서 많은 용지 제조 업체들이 앞다투어 고급 프린터 용지를 내놓고 있는 상황.
----
  • [1] 잉크를 고체화 한것
  • [2] 많은이 아니라 정말로 서드파티 잉크회사가 죄다 사라졌다...
  • [3] 퀄리티를 위해 총 7가지 색 잉크가 필요하다. 일반 프린터는 4개.
  • [4] 이상하게도 미국쪽은 출시자체가 안되어있다. 게다가 무한잉크 프린터존재자체도 모른다. 응? 아시아와 유럽쪽에서만 팔리고 있고 유튜브나 구글에 검색해봐도 없을정도...
  • [5] 발매된지 몇년이 지난 2014시점에서도 전혀 발매가 안 됐다...
  • [6] 아마존에서 팔고있긴하다(http://www.amazon.com/s/ref=nb_sb_noss?url=node%3D172646&field-keywords=epson+l&rh=n%3A172646%2Ck%3Aepson+l)
  • [7] 다만 필름스캔같은 경우엔 여전히 따로 파는 경우가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1 12:24:38
Processing time 0.123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