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사의 사탑

last modified: 2015-06-06 15:17:12 by Contributors

Torre di Pisa(이탈리아어)
Pisa의 斜塔[1]
이탈리아 토스카나 주(州) 피사 시(市)의 피사 대성당에 있는 높이 55m의 종탑이다. 대성당의 부속건물 주제에 너무 유명해서 정작 메인인 대성당은 한가하다 못해 썰렁할 지경(...) 사실 이 탑이 있는 피사 시도 볼 게 없으니 굳이 이 탑 하나 보러 가면 많이 실망할 것이다.

기울어져 비스듬하게 서있는 것으로 유명한 탑으로, 이 기울어짐의 원인은 한쪽의 지반이 매우 부드러웠던 데다가 저렇게 높게 탑을 쌓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래로는 고작 3m밖에 파지 않아서 하중을 견디지 못했기 때문이다.[2] 그 결과 공사 도중에 한쪽으로 서서히 쓰러지기 시작했고, 이를 고려하며 탑을 쌓다보니 완성에 200년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탑의 형태가 일직선이 아니라 묘하게 휘어있는 것도 이 때문. 공사중에 기울어지자 그 위층은 그 기울어진 각도를 반영해서 수직으로 탑을 쌓고, 또 기울어지니 그 위층 다시 한번 수직의 탑을 세운 거다. 하지만 주구장창 계속 기울어지는 관계로 결국 계획보다 빠르게 공사를 마무리. 원래 계획대로라면 지금보다 더 높은 탑이 될 예정이었다.
그나마 공사가 완료된 이후에도 손 쓸 방도없이 서서히 기울고 있었고, 1900년대에 와서야 기울어지는 것을 막기위한 대대적인 보수작업이 행해졌다. 결국 기울어지는 반대쪽의 단단한 지반을 파내 균형을 맞추는 방법으로 2001년에 최종 보수작업이 완료. 공사시작부터 보수까지 1000년 가까운 세월이 걸린 민폐탑이다(…).

2001년에 보수가 완료된 이후에는 입장도 가능해졌다. 단, 한 번에 한정된 수의 인원만 입장할 수 있다. 티켓에 나온 입장 시간에 맞춰서 입구 쪽에 서 있으면 된다. 내부는 원통처럼 텅 비어있는 탑이기 때문에 탑 꼭대기까지는 엘리베이터 그런거 없고 열심히 계단을 걸어서 올라가야 한다. 엄청나게 높아 보이지만 피렌체의 두오모 성당 돔 전망대까지 올라가는 400개 이상의 계단에 비하면 매우 자비로운 수준이다. 하지만 막상 탑 위에 올라가봐도 별거 없다 카더라.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피사자체가 워낙 볼게 없기에 피렌체나 여건이 된다면 파르마같은 지역을 둘러보면서 곁다리로 둘러보는 정도만으로 일정을 세우도록 하자.

2001년 보수공사후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피사의 직탑? 기울어짐의 한계치에 도달한걸 보수 공사를 통해 막는데 성공했는데 문제는 탑이 바로 서기 시작한 것. 기울어진게 볼거리인데 바로서면 어떻게 될까? 그럼 다시 기울이면 되지 앞으로 수백년간은 기울어진 상태겠지만 결국에는 똑바로 서게될 것이라는 것이 문제.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여기에서 물체가 무게에 상관없이 같은 속도로 떨어지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납과 나무로 된 공을 떨어뜨리는 실험을 한 것으로 유명한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후대에 만들어진 이야기가 위인전을 통해 퍼진 것으로, 실제 갈릴레이가 했던 실험은 비탈을 만들어 거기에 무게가 다른 물체를 굴리는 실험이었다고 한다.[3]

관광객들은 한 팔로 사탑을 받치는 사진 장난을 많이 하고 있다. 주로 이런 것들.

크고..아름답습니다..
we_all_do_this.jpg
[JPG image (49.18 KB)]

역으로 이런 장난도 친다.
미국 애니메이션 딱따구리(우디체커)에선 딱따구리가 이 사탑 공사가 한창인 도중에 실수를 저질러 기울어지는 것으로 나오기도 했으며, 영화 슈퍼맨 3에선 맛탱이 간 슈퍼맨이 똑바로 세우기도 했으나 마지막에 원래대로 기울게 원상복귀시키기도 한다.

시간 탐험대에 나오는 램프의 바바는 이게 무너질까봐 제대로 세우지만 다시 기울어지고 놀라서 다시 세우고 기울어지고 다시 세우는 몸개그를 펼쳤다.

대표적인 랜드마크임에도 불구하고 에펠탑에 비하면 매체에서 안습한 꼴은 덜당하는 편이다. 에펠탑에 비해서 인지도가 딱히 떨어지는건 아닌데... 그냥 프랑스보다 이탈리아가 덜 강대국(?)이고, 그것도 수도가 아닌 일개 도시의 랜드마크가 쓰러지는건 별로 의미가 없어서 ..그래도 아토미움보다는 훠어~얼씬 대접이 좋다

대항해시대 2의 항구인 피사에도 등장은 하는데, 발견물은 아니고 그냥 배경. 도시를 돌아다니다 보면 나온다. 그래픽의 한계로 기울어져 있지는 않다. 아깝다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는 배경으로서 기울어진 모습이 제대로 나온다.

정열맨에서 김정열이 공격을 맞고 전 세계를 날아갈 때 부딪혀서 부서진다. 정작 탑을 부순 죄로 잡힌 사람은 김정열이 탑을 부순 타이밍에 사진 장난 치던 사람(...)

2014년 5월 충남 아산에서 이 건물을 연상하게 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아산 오피스텔 붕괴사고 참조.
----
  • [1] 斜는 '어긋남·빗나감·비껴감'이라는 뜻이다. 즉, '피사의 기울어진 탑'이라는 뜻이다. 寺(절)나 祠(사당)가 아니다.
  • [2] 사실 땅이 아무리 부드러워도 수십미터를 파서 기반을 다졌으면 절대 안기울어진다.
  • [3] 사실 공을 떨어뜨리는 것과 같이 자유 낙하의 방법으로 실험하는 방법은, 공기의 저항 때문에 정확한 실험을 하기 힘들다. 보통은 밀도가 다른 재료를 가지고 부피를 달리 해서 실험한다. 공기 저항은 일단 단면적의 영향을 많이 받으니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6-06 15:17:12
Processing time 0.115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