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에르 드 쿠베르탱 메달

Contents

1. 수여기준
2. 수상자
3. 트리비아


국제올림픽위원회에서 수여하는 상. 줄여서 쿠베르탱 메달이라고도 부른다. 명칭은 당연히 근대올림픽 창시자로 불리는 피에르 드 쿠베르탱 남작의 이름에서 따왔다.쿠베르탱 본인 항목보다 이 항목이 더 빨리 작성되었다. 안습

1. 수여기준

스포츠맨십 정신을 구현한 인물에게 수여한다.

물론 성적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수상자 명단을 보면 나름 성적을 낸 선수들이 많긴 하지만... 뭐 이 상을 받을 정도면 멘탈이 뛰어난 선수라는 얘기이고 그런 선수라면 어느 정도 좋은 성적을 내는 건 당연한 거니까.

어찌보면 올림픽 한 번에도 수두룩하게 배출되는 금메달보다 더 큰 영예이다. 1964년 처음 제정된 이후 반세기가 넘도록 이 상을 수상한 사람이 17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2. 수상자

  • 루츠 롱(Luz Long, 독일, 육상)
    1936 베를린 올림픽 멀리뛰기 출전. 라이벌인 미국의 제시 오웬스가 예선에서 잇따라 구름판을 넘어서 도움닫기를 해서 실격판정을 받으며 광탈 위기에 처하자, 롱[1]은 오웬스에게 다가가 구름판과 간격을 넉넉히 남겨두고 뛰어라. 네 실력이라면 그렇게 해도 예선통과에 충분한 기록이 나올 것이다.라고 조언한다. 마지막 한 번의 기회에서 오웬스는 롱의 조언을 그대로 따라서 결선에 진출하고 금메달까지 획득한다. 이 때 은메달리스트가 바로 롱이었는데, 이말인즉 롱의 조언이 없었더라면 금메달은 롱의 차지가 됐을지도 모른다는 것. 그럼에도 롱은 오웬스의 금메달을 기꺼이 축하해 주고 시상대에서도 밝은 표정으로 메달을 받았다고 한다.그걸 지켜보던 이 분의 심기는 몹시 불편했다 카더라
    국내 영어교과서에 수록될 만큼 워낙 유명한 미담. 1964년 최초의 쿠베르탱 메달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는다. 비록 롱의 사후이긴 하지만. [2]

  • 에밀 자토펙(Emil Zátopek, 체코슬로바키아, 육상)
    선수로서가 아니라 선수 은퇴 후의 활동으로 수상받은 케이스. 프라하의 봄 당시 나라의 민주화, 자유화를 지지하다 숙청되어 우라늄 광산에서 강제노역까지 해야 했다. 비록 벨벳 혁명으로 복권되지만 이 때의 후유증에 시달리다 2000년 작고하고, 이 때 IOC로부터 쿠베르탱 메달을 추서받는다.

  • 에우제니오 몬티(Eugenio Monti, 이탈리아, 봅슬레이)
    1964 인스브루크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2인승에 출전. 당시 영국 조의 썰매가 고장이 나자, 먼저 레이스를 마친 몬티가 자기 썰매의 부품을 써도 된다고 흔쾌히 제안한다. 몬티의 도움을 받은 영국 조는 최고의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획득하고 몬티의 조는 동메달을 받게 된다. 이로 인한 논란에 대해 영국 팀은 나 덕분에 우승한 것이 아니라, 가장 빨리 달렸기 때문에 우승했을 뿐이다.라며 논란을 일축하기도 했다. 1964년 루츠 롱과 함께 수상.

  • 칼 하인츠 클리(Karl Heinz Klee, 오스트리아, 스키)
    스키 선수로 활동하다 은퇴 후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 스키 선수들의 법적 지위 향상과 도핑 규정 정립에 힘썼다.

  • 프란츠 요나스(Franz Jonas,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의 7대 대통령. 어떤 업적으로 받았는지는 추가 바람.

  • 로렌스 르미유(Lawrence Lemieux, 캐나다, 요트)
    1988 서울 올림픽에 출전한 르미유는 2위로 순조롭게 달리던 도중, 강풍으로 인해 싱가폴 선수들의 요트가 전복되고 선수들이 부상당한 것을 보자 망설임 없이 코스를 이탈해서 선수들을 구조하고, 의무보트가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다. 의무보트가 선수들을 안전히 후송하는 것을 마치고 나서야 레이스를 재개하고 22위로 골인했다. 이 일화가 화제가 되자 이례적으로 대회 기간 도중임에도 쿠베르탱 메달을 수여받았다.

  • 레이몽 가프너(Raymond Gafner, 스위스, 아이스하키)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동하다 은퇴 후 심판, IOC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 스펜서 에클스(Spencer Eccles, 미국)
    선수는 아니고 경영가, 행정가이다.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집행위원 및 선수촌장으로 공로를 인정받아 쿠베르탱 메달을 수여받았다.그럴 만큼 잘 치러진 대회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 타나 우마가(Tana Umaga, 뉴질랜드, 럭비)
    올림픽은 아니지만 웨일즈와의 친선 럭비경기에서 격렬한 몸싸움 도중 웨일즈 선수가 쓰러져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자 다른 선수들이 모두 공격상황에 집중하는 와중에 홀로 쓰러진 선수에게 달려가 마우스피스가 기도를 막지 않게 조치하고 경기장 밖으로 내보내 의료진이 응급처치를 할 수 있게 했다. 쿠베르탱 메달이 아니더라도 럭비 선수로서 뉴질랜드에서 국민영웅급 인기를 가진 선수이다.

  • 반데를레이 리마(Vanderlei Cordeiro de Lima, 브라질, 육상)
    2004 아테네 올림픽의 그 마라톤 선수 맞다. 레이스 후반까지 선두를 유지하다가 갑자기 난입한 웬 또라이와 부딪힌 이후 페이스를 잃어버리며 두 선수에게 추월을 허용했다. 보통 사람 같으면 빡이 돌아도 단단히 돌았을 텐데 리마는 환하게 웃으며 경기장에 진입했고,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에는 비행기를 흉내내는 익살맞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도 한다. 아마 가장 유명한 쿠베르탱 메달 수상자일 듯.

  • 엘레나 노비코바-벨로바(Elena Novikova-Belova, 벨라루스, 펜싱)

  • 샤울 라다니(Shaul Ladany, 이스라엘, 육상)
    1972 뮌헨 올림픽 당시 이스라엘의 경보 대표로 참가. 올림픽의 흑역사뮌헨 올림픽 참사 당시 사태를 빨리 알아채고 동료 이스라엘 선수단에 상황을 알리는 데 힘써서 더 큰 참사를 막았다고 평가된다.

  • 페타르 쿠파치 & 이반 불라야 & 파블레 코스토프(Petar Cupać, Ivan Bulaja, Pavle Kostov, 크로아티아, 요트)
    2008 베이징 올림픽 요트 3인승 종목에 참가. 예선 성적은 20개 팀 중 17위로 부진했고 일찌감치 탈락이 확정됐으나, 덴마크 조의 돛이 망가졌다는 소식을 듣고 자기들은 어차피 탈락했다며 대신 쓰라고 요트를 빌려준 일로 화제가 되었다. 덴마크 팀이 이 선수들의 요트를 타고 금메달까지 획득한 것은 덤. 2008년 11월에 쿠베르탱 메달을 수여받았으며 첫 공동수상 사례이기도 하다.

  • 로널드 하비(Ronald Harvey, 오스트레일리아, 농구)
    오스트레일리아에서의 농구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 리샤르 가르노(Richard Garneau, 캐나다)
    50년 넘게 스포츠 보도에 종사해 온 공로를 인정. 뱀발로 이 분 캐나다 훈장 최고등급(Companions of the Order of Canada; CC) 서훈자이기도 하다.

3. 트리비아

2012 런던 올림픽 펜싱에서 신아람의 결승 진출이 좌절되었을 때, 일각에서 쿠베르탱 메달 후보자로 추천하자는 의견이 있었다. 납득할 수 없는 오심에 항의하면서도 3-4위전에 임했던 것이 이 상의 취지와 부합한다는 것이었는데 쿠베르탱 메달의 인지도가 국내에서 워낙 낮아서 먹는 거임? 간단하게 묻혔다.

2014 소치 올림픽 크로스컨트리 경기 도중 넘어져 스키가 부러진 러시아 선수에게 자신이 들고 있던 예비용 스키를 신겨 준 캐나다 코치 저스틴 워즈워스가 다음 쿠베르탱 메달 수상자가 될 것이라고 점치는 시각이 있다.


----
  • [1] 이 때 이미 결선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
  • [2] 그는 2차대전에 독일군으로 참전하여 1943년 시칠리아에서 전사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05 11:37:27
Processing time 0.131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