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자 마르게리타

last modified: 2014-11-21 20:06:03 by Contributors

c0026408_4b7e52d4eedf0.jpg
[JPG image (641.96 KB)]

조금 작은 사이즈의 마르게리타. 미국식 피자처럼 큰 종류도 있다.

pizza margherita

이탈리아 요리피자의 일종. 1889년 나폴리를 방문했던 이탈리아의 국왕 움베르토 1세의 아내인 마르게리타 왕비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당시 나폴리의 요리사들이 각자 자신있는 피자를 내놓았는데 왕비가 매우 간단한 이 피자를 가장 마음에 들어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토핑도 이탈리아의 녹/백/적 3색 국기를 상징하는 바질, 토마토 소스, 모차렐라 치즈만을 사용하기에 이탈리아의 민족주의자들도 매우 좋아했다고. 현재 이탈리아 피자협회가 인정한 '전통 나폴리 피자' 중의 하나다.

1990년대 이래 한국에도 이탈리아 음식점이 많이 늘었기 때문에 마르게리타 피자를 먹을 수 있는 집도 많아졌다. 심플한 토핑으로 인해 처음 먹는 사람은 "이 뭥미?!"를 외칠 가능성이 높지만, 이탈리아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는 피자이며, 기본 재료만 우수하다면 심플하면서도 훌륭한 맛을 낸다. 다만 프랜차이즈식 피자에 익숙한 사람은 피자빵이랑 뭐가 다르나며 깐다. 토핑을 듬뿍 얹은 미국식 피자로 피자를 접하게 된 한국에서는 "비싼 주제에 토핑이 뭐 이래?"하는 불평이 나올 수 밖에 없다. 또, 이탈리아식 피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도 업계의 고급화 전략으로 인해 비싸다고 느낄 수도 있다. 특별히 다양하거나 좋은 재료를 쓰는 것도 아니면서 토핑이 잔뜩 깔린 프랜차이즈 식 피자 가격을 훌쩍 뛰어넘는 경우가 다반사.
한국에선 이 피자를 두고 미국에서처럼 치즈 피자라고 간단하게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미국으로부터 문화적 영향을 받은 다른 국가들도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재료를 보면 사실 치즈 피자와 별 차이가 없는게 사실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21 20:06:03
Processing time 0.012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