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츠버그 펭귄스

last modified: 2015-04-11 16:21:57 by Contributors

NHL 동부 컨퍼런스
메트로 디비전
© from
워싱턴 캐피털스
(Washington Capitals)
© from
뉴욕 아일런더스
(New York Islanders)
(ɔ) w:User:Kalel2007 from
뉴욕 레인저스
(New York Rangers)
© from
뉴저지 데블스
(New Jersey Devils)
© from
피츠버그 펭귄스
(Pittsburgh Penguins)
© from
필라델피아 플라이어스
(Philadelphia Flyers)
© from
캐롤라이나 허리케인스
(Carolina Hurricanes)
© from
콜럼버스 블루재키츠
(Columbus Blue Jackets)

엠블럼
© from
­
피츠버그 펭귄스
Pittsburgh Penguins
­
창단 1967년
연고지 펜실베이니아피츠버그
홈구장 콘솔 에너지 센터
스탠리 컵
(통합우승)
3회
1990–91, 1991–92, 2008–09
컨퍼런스 우승 4회
1990–91, 1991–92, 2007–08, 2008–09
프레지던트 컵 1회
1992–93
디비전 우승 8회
1990–91, 1992–93, 1993–94, 1995–96, 1997–98, 2007–08,
2012–13, 2013–14

목차

1. 소개
2. 역사
2.1. 14-15 시즌
3. 기타

1. 소개

NHL 동부지구 메트로 디비전 소속의 팀. 굴곡진 역사를 가진 확장 프랜차이즈 중 하나.

2. 역사

오리지널 식스만으로 운영해오던 60년대 NHL이 한계를 느끼고 68년 대거 6개의 신생팀을 받아들여 12개 양대리그를 구성한다. 이때 피츠버그를 대표하는 기업의 오너들인 케찹으로 유명한 식품회사 하인즈,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구단주 루니 일가, 피츠버그 지역은행인 멜론 컴퍼니등이 돈을 투자해 팀을 만든다. 신생팀 이름은 펭귄스로 결정.

하지만 피츠버그의 팀 역사는 험난했다. 첫해 드래프트 1위로 지명한 미첼 브리에르는 신인왕에 오르는 맹활약을 했지만 그다음해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서 선수로써 뛸 수 없었고, 팀은 약체를 벗어나지 못했다. 거기다 빈약한 자금력때문에 팀의 구단주가 파산을 선언하고 해체위기까지 갔다. 어렵사리 팀의 해체만은 막은 펭귄스는 최하위를 전전하면서 얻은 1984년 드래프트 전체 1위 지명권으로 키 큰 센터 한명을 지명한다.

펜스 부활의 상징 마리오 르뮤 펜스 우승의 상징 야로미르 야거
그 선수의 이름은 바로 마리오 르뮤(Mario Lemieux). 마리오 르뮤는 4년 전 웨인 그레츠키가 그랬듯 19세의 나이에 데뷔하자마자 73경기 43골 57어시의 대활약으로 리그를 평정했고, 순식간에 웨인 그레츠키를 위협할 강력한 후발주자로 떠올랐다. 그레츠키가 마크 메시어,야리 쿠리등 동년배 레전드 선수들과 함께 리그를 지배했다면, 르뮤는 약체팀 피츠버그를 홀로 지탱하면서 젊은 인재들을 모으는 버팀목이 되었다. 그 결실은 라이트윙 마크 레키,레프트윙 키스 스티븐스,센터 존 쿨렌, 골리 톰 바라소, 그리고 NHL의 90년대를 대표하는 체코의 천재 공격수 야로미르 야거(Jaromir Jagr)등이었다. 그리고 아는 사람은 알고 있듯 재미교포인 수비수 백지선(미국명 Jim Paek)이 이때 펭귄스 멤버로 스탠리컵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80년대 후반 마리오 르뮤가 홀로 팀을 지탱하면서 모인 젊은 재능은 1990년 결실을 맺어 90~91시즌 팀 창단 최초로 스탠리컵 파이널에 올라 미네소타 노스 스타즈를 꺾고, 다음해에는 시카고 블랙호크스를 꺾으며 2년 연속 스탠리컵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하지만 이때의 성공도 잠시, 팀을 홀로 이끌던 마리오 르뮤는 호지킨씨병 진단을 받아 스탠리컵 2연패를 이룬 뒤는 제대로 서있기도 힘들 정도로 큰 고통때문에 경기를 뛸 수 없었고 팀은 재정적 위기에 직면했다. 다행히 팀은 야로미르 야거라는 에이스가 르뮤의 자리를 이어받았지만 야거를 받쳐줄 동료들을 재정문제로 하나 둘 잃어가며 스탠리컵 2연패팀의 위용은 점차 추락했고 결국 르뮤의 은퇴와 함께 팀은 두번째 파산에 직면한다.

여기서 르뮤는 팀의 해체를 막기 위해, 자신의 잔여연봉 전부를 유예하고 자신이 직접 팀의 재건에 나선다는 제의를 하고 선수 은퇴와 동시에 팀의 구단주에 오른다. 그런 각고의 노력과 펭귄스 레전드 르뮤의 호소가 통했는지 투자자가 나타나 펭귄스는 간신히 해체를 면하고, 건강을 회복한 2000년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돕기 위해 구단주 마리오 르뮤가 선수로써 깜짝 복귀해 팀을 플레이오프에 이끄는 등 팀을 겨우겨우 지켜낸다.


뉴욕 레인저스항목에서 2004년 파업이 팀의 악성계약을 덜어내는데 의도치않게 기여했다면, 피츠버그 펭귄스의 경우 파업을 통해 팀의 재정적 숨통을 트고, 새롭게 팀을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그 시작은 바로 2005년 전체 1번으로 지명한 현 NHL 최고의 스타플레이어 시드니 크로스비(위 사진 좌측)와 한해 먼저 전체 2순위로 지명했던 러시아출신 센터 예브게니 말킨(위 사진 우측). 이 두명의 천재 플레이어를 중심으로 팀을 정비한 피츠버그는 과거의 안습한 시절은 뒤로 한채 NHL에서도 가장 인기좋고 잘나가는 팀으로 체질개선에 성공하여, 2008~09시즌 팀 역사상 3번째 스탠리컵 우승을 차지하는 등 오랫만에 성적과 수익등 두마리의 토끼를 잡는 황금기를 맛보고 있다.

2.1. 14-15 시즌

여름 아이스하키를 위한 마지막 고비
와일드카드를 향한 단두대 매치

초반에는 그럭저럭 하다 한 때는 디비전 3위까지 올라오기도 했었다. 그렇게 플레이오프 진출이 가시화되는 듯 싶었으나 문제는 3월 중에 4연패를 두번 당했다는 것. 특히 두 번째 4연패는 4월에 당한 걸로도 모자라 현재 진행형! 그 사이에 오타와 세너터스가 치고 올라오며 보스턴이랑 같이 오래도록 지키던 와일드카드 자리도 장담하기 힘들어졌다.

일단 오타와가 81번째 경기를 3-0으로 이기고 보스턴이 81번째 경기에서 2-4로 플로리다의 고춧가루를 맞게 된 상태에서 이 팀의 상황이 더 중요해졌다.

그러나 현지시간 4월 10일, 뉴욕 아일런더스에게 1-3 으로 패하면서 승점이 96에 묶였고, 결국 보스턴 브루인스와는 여전히 한점 차 싸움이 되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가 그나마 다행(?) 스럽게도 승점자판기 버펄로 세이버스인 게 다행...

3. 기타

가장 치열한 라이벌리는 같은 주의 필라델피아 플라이어스. 일명 Battle of Pennsylvania. 풋볼은 컨퍼런스가 다르며, 야구는 1995년 지구 조정 이후 벅스만패 필리스와의 라이벌리가 다소 약해진 반면 솔직히 20년 동안 플옵 진출에 실패한 벅스 때문에 재미없어진 게 사실이긴 하지만 하키의 펜실베이니아 라이벌리는 매우 치열하다.

장 클로드 반담 주연의 영화 서든 데스는 피츠버그 펭귄스의 과거 소유주였던 하워드 볼드윈의 아내가 스토리를 써서 펭귄스가 영화에 등장하고, 경기가 중요한 소재인데 1994~95년 단축 시즌 기간에 촬영되었다.

한국계 선수들 2명이 이 팀에서 뛰었다. 짐 백(한국이름 백지선)과 리처드 박(한국이름 박용수)이 그들이다. 특히 짐 백은 스탠리컵 결승에서 뛰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1 16:21:57
Processing time 0.00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