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피프스 섹터

フィフスセクター / Fifth Sector

이나즈마 일레븐 GO에서 흑막으로 등장하는 단체. 소년 축구의 모든 것을 쥐고 있는 조직. 보스는 '성제'(聖帝) 이시드 슈지.

Contents

1. 소개
2. 피프스 섹터의 개입
3. 기타

1. 소개

10년 전, 즉, 전작 이나즈마 일레븐의 시대에서 엔도 마모루가 이끄는 이나즈마 재팬FFI에서 우승한 이후, 그 영향으로 일본 내에서 축구의 위상은 현격히 올라갔고, 덩달아 축구의 인기도 급격히 올라갔다.[1] 허나, 그로 인해 축구는 학교나 사람의 가치를 결정하는 수단이 되어버리고 말았다.[2] 축구 실력이 학교의 사회적 지위까지 결정하고, 축구를 못하면 가치도 없는 것으로 간주되어 버린다. 강하면 살아남고, 약하면 무너진다. 현 축구계는 과정이 아니라 결과만을 중시하는, 그야말로 약육강식의 세계가 되어버리고 만 것이다. 그리고 이런 축구계를 구제한다는 목적으로 출현한 것이 바로 피프스 섹터이다.

표면상으로는 축구선수와 축구팀을 육성·관리하는 조직이지만, '관리'라는 이름 아래에 홀리 로드 뿐만 아니라 연습 시합의 승패조차 자기 마음대로 주무르고 있으며[3], 각 학교들 간의 시합과 선수 육성에 이르기까지 소년 축구와 관련된 모든 것을 관리하고 있다.

만약 자신들의 뜻을 거슬리는 자가 있다면, 다시는 축구를 할 수 없도록 축구계로부터 매장 시킨다거나, 심지어 학교 전체를 폐교시키는 등, 아주 철저하게 보복을 가한다. 게다가 일반인들은 이런 사실들을 전혀 모르고 있으며,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축구계 관련자들도 그들이 무서워 감히 대들지 못하고 있다. 이들의 목적은 축구가 중요시 여겨지는 현재 축구의 질서를 위해 모든 학교가 공평하게 가치가 돌아가게 하는 것.[4]

2. 피프스 섹터의 개입

GO 시대에서 축구계의 명문라이몬 중학교 축구부에게도 관리받을 것을 요구해 왔다.[5] 하지만 쿠도 미치야 감독이 지시에 따르지 않아 아예 츠루기 쿄우스케와 그 휘하의 흑의 기사단을 보내 라이몬 축구부를 싹 갈아버리려고 하였으나, 신도 타쿠토화신의 힘을 보자 퇴출에서 감시 체제로 바뀌였다.

에이토 학원과의 연습시합에서 신도 타쿠토가 넣은 한 골이 원인이 되어 쿠도 감독이 해임당하고 라이몬 축구부에 피프스 섹터에서 파견한 감독이 아닌, 엔도 마모루가 감독으로 오게 되는데, 그들 입장에서는 위험인물인 엔도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감독 취임을 허가했다.[6] 게다가 10화부터 엔도가 아예 대놓고 자기들의 지시를 무시해대서 감독 자리를 박탈할 만한데, 어째서인지 성제는 이걸 그냥 눈감아주고 있다.

3. 기타

축구의 관리 외에도 화신을 다루는 화신술사로 구성되어 있는 시드라는 단체가 소속되어 있다. 14화까지의 내용으로 볼때 '수술비'라는 조건 하에 츠루기를 아주 부려먹고 있는 것 같단 느낌이 든다. 이에 맞서 이시드를 몰아내고 히비키 세이고를 성제로 내세우기 위해 레지스탕스가 설립되어 활동하고 있다.
왠지모르게 프로페라 단느낌이 날지도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성제 이시드 슈지의 정체는 다름아닌 고엔지 슈야. 이걸로 볼때 역시 피프스 섹터가 세계정복을 하려고 하는것은 다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기 때문인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게임판 네타에 따르면 성제란 단지 장식에 불과했고, 피프스 섹터를 지배하는 흑막은 따로 있었음이 밝혀진다.

흑막의 이름은 센구지 다이고. 그는 가난해도 누구보다도 축구를 사랑했지만, 죄를 지어서 사람들이 멸시했기에 축구를 하지 못했는데 그 죄라는게 다름 아닌 축구공을 1개 훔친거.이나고판 장발장

고작 축구공 하나 훔쳤다고 축구를 못하게 되었다는 사실에 절망한 그는 누구나가 다 평등하게 축구를 할 수 있는 관리 축구를 실현하기 위해 고엔지를 꼬드긴 것이다. 결국 마지막에는 홀리 로드에서 라이몬 중학교가 자신의 팀 드래곤 링크를 꺾고 우승하자, 자신의 실수를 순순히 인정하고 물러나게 된다. 새로이 성제가 된 히비키는 피프스 섹터의 해산을 선언하고, 이로서 2년 간의 관리 축구는 막을 내리게 된다.
----
  • [1] 전국 곳곳의 학교마다 축구부가 신설되고, 축구선수 육성 학교도 생기고, 심지어 교복 디자인에도 축구공 무늬를 집어넣은 학교가 있을 정도. 아무튼 국민 스포츠급으로 무진장 인기가 높아졌다.
  • [2] 축구 잘하는 학교 = 명문, 축구 못하는 학교 = 쓰레기 취급. 거기에다 학생의 경우만 보더라도, 축구 실적이 내신 성적에 반영되고, 졸업 후의 진학에도 영향을 미칠 정도이다. 이러다 보니 GO 5화를 보면 여기에서도 학부모의 치맛바람이 불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학부모가 연습시합에서 상대편인 학교의 학생에게 뇌물 주며 청탁한다.
  • [3] 단순히 승패뿐만 아니라, 최종 득점도 몇 대 몇으로 미리 정한다든가, 시합하는 모습도 그럴싸하게 연출하도록 지시하는 등, 아주 그냥 짜고치는 고스톱이 따로 없을 정도이다. 아주 가끔씩 제대로 된 시합을 허가하기도 한다만...
  • [4] 4화의 산고쿠의 독백에서 관리 축구는 3이 입학했을 무렵에 시작되었다고 한다.
  • [5] 이것을 전달한 것은 교장 후유카이 스구루.
  • [6] 배후가 쿠도 미치야메가네 카케루로 추측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2:22
Processing time 0.04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