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핀볼

last modified: 2015-02-08 20:06:31 by Contributors

목차

1. 핀볼의 탄생
2. 초기 핀볼 시대
3. 근현대 핀볼 시대
4. 디지털 시대의 핀볼
5. 기타


Pinball

아마도 인류 역사상 가장 유명한 아케이드 게임 중 하나.

1. 핀볼의 탄생

Bagatelle.jpg
[JPG 그림 (26.14 KB)]

파보면 역사가 의외로 길다. 핀볼은 바가텔(Bagatelle)이라는 이름의 15세기경 프랑스에서 만들어진 게임을 원류로 보고 있다. 루이 14세가 만들었다고 한다. 이 바가텔이라는 게임은 경사진 테이블을 판으로 해서 발사구에 상아 구슬을 하나 넣고 큐로 밀어서 판에 세워져있는 핀을 맞춰 쓰러뜨리거나 구멍에 구슬을 넣는 게임이었다. 1869년에 들어서는 스프링을 당겨 구슬을 발사하는 바가텔이 만들어졌는데, 이 스프링을 당겨서 구슬을 발사한다는 방식 자체는 핀볼과 흡사하다. 그냥 구슬을 쏘기만 하면 끝인 게임이긴 했지만... 그래서 이 게임은 일종의 당구로 분류하기도 한다.

어쨌거나 이 게임은 이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심지어는 미국 독립전쟁 당시 지원을 해준 프랑스군이 바가텔을 가지고 배를 탔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리고 이때 미국에도 바가텔이 알려져서 미국에서도 유행을 타기 시작한다.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도 아주 좋아했다고 한다.

2. 초기 핀볼 시대

1930년대에 들어서는 바가텔을 상업용으로 사용하려는 움직임이 보였고, 최초로 동전을 넣어 작동하는 바가텔 게임기가 만들어진다. 당시 이 게임은 구슬 게임(Marble Games), 핀 게임(Pin Games) 등으로 불리었으며 기본적인 방식은 바가텔과 동일. 그리고 1931년 데이비드 고틀리에브가 배플 볼(Baffle Ball)이라는 이름으로 바가텔을 상표등록하여 판매하기 시작했다. 기기 한대의 가격은 17.5$였으며 주로 술집, 약국 같은 사람들이 많이 기다려야 하는 곳에 배치되었는데, 기다리느라 심심한 사람들이 하다보니까 재미있다고 입소문이 퍼져서 대략 5만대정도를 팔아치우는데 성공했다. 이 배플 볼은 세계 최초의 상업용 핀볼 머신으로 불리게 된다.

1932년에는 대략 150개의 회사가 이 핀볼머신을 제작하기 시작하면서 핀볼 전성기가 시작되었다. 이 핀볼머신의 수요지는 대개 시카고였으며, 현재까지도 시카고는 핀볼 명소로 불리고 있다. 그러나 1934년 핀볼 열풍도 거품이 좀 빠지면서 위의 150개 회사중 겨우 14개밖에 남지 않게 되었다.

3. 근현대 핀볼 시대


(고틀리에브의 험프티 덤프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틸트(Tilt, 판 흔들기) 방식의 핀볼이 만들어지기 시작해서 핀볼이 또다시 전성기를 맞는다. 전후 1947년에 고틀리에브는 '고틀리에브의 험프티 덤프티(Gottlieb's Humpty Dumpty)라는 핀볼게임기를 제작했는데, 이 핀볼기계는 역사상 최초로 '플리퍼(Flipper)' 라고 불리는 공을 되튕겨내는 판때기가 달린 핀볼기기였다. 덕분에 게임을 더 오래할 수 있게 되었고, 더 재미있어졌다. 그러니까 여기서부터 현대 핀볼이 시작되었다고 보면 된다. 1962년 베가본드(Vagabond)에서는 공으로 맞추면 보너스 공을 얻는 '드롭 타깃'이라는 개념이 새로 생겼고, 1963년 시계 때리기(Beat the Clock)에서는 한번에 공을 여러개 발사하는 멀티볼 개념이 새로 생겼다.

1950~60년대를 거쳐 마이크로프로세서의 발전으로 인해 핀볼 기기에도 작은 전자장치를 장비할 수 있게 됨으로써, 디지털 점수판과 하이 스코어라는 개념도 생겼다. 이 장치를 처음으로 추가한 것은 1977년 발매된 핫 팁(Hot Tip)이라는 핀볼 게임기다.

4. 디지털 시대의 핀볼

1980년대 디오게임의 전성기를 맞이하면서 핀볼의 시대도 끝을 맞았다. 핀볼이 있던 자리에는 스페이스 인베이더, 팩맨, 갤러그 등 시대를 풍미했던 비디오 게임들이 자리잡기 시작했고 핀볼은 잊혀지나 싶었다. 그렇다고 핀볼이 아예 자취를 감춘 건 아니고... 고틀리에브는 여전히 핀볼 기계를 만들어 팔았고, 비디오 게임으로도 여러 핀볼 게임이 등장했다. 즉 플랫폼이 아날로그 핀볼기계에서 디지털 비디오게임기로 바뀌었을 뿐이지 크게 문제될 건 없었다.

이점을 알고 여러 회사들이 핀볼 게임 소프트를 제작했다. 특히 비디오 게임으로 플랫폼이 바뀐 만큼 기존까지 존재했던 표현 문제나 현실에서 불가능한 연출 문제 같은걸 깔끔하게 해결했기 때문에 오히려 더 화려한 그래픽과 게임성을 자랑하는 핀볼 게임들이 많이 등장했다. 비디오로는 인디아나 존스의 핀볼 모험(Indiana Jones:The Pinball Adventure)이나 스타트렉 핀볼 같은 당시 유명한 영화나 만화 캐릭터들을 내세운 캐릭터 핀볼 게임까지 나왔으며, 핀볼기기 자체는 1990년대까지 계속 생산되었다.

그러나 아케이드가 몰락한 90년대말~2000년대 들어서는 핀볼기기는 주로 도박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비디오게임이 워낙 빠르게 발전하고 많이 보급되어서 핀볼을 즐기는 사람들이 꽤 줄어들었기 때문. 파칭코도 일종의 핀볼 머신으로 볼 수 있다. 플리퍼가 없고 도박 요소가 들어갔다는 것만 빼면.

맥시스에서 만든 핀볼 게임 중 우주 테마가 한 때 3D 핀볼이라는 이름으로 Microsoft Windows의 번들 게임으로 들어간 적이 있었다.

2010년대 이후로는 비주얼 핀볼이라고 핀볼을 에뮬레이션(?)하는게 있다. 일단 본체를 핀볼기계 비스무리하게 만들고 이에 맞는 모니터를 2대 (1대는 점수표시/타이틀표시용, 1대는 게임화면 이런식으로)만 끼우고, 내장 소프트웨어로 핀볼을 에뮬레이션하는듯하다. 그렇게 되면 한 핀볼기계에서 비디오 핀볼게임처럼 여러개의 핀볼게임을 즐길수 있는 식. 즉 일종의 핀볼 에뮬통인 셈이다.

근래 MAME에도 1980년 전후에 나온 옛날 핀볼게임의 롬이 올라와있는데, 아마도 이러한 비주얼핀볼 관련 에뮬레이션으로 추정된다. 단독으로 실행하면 디지털 숫자판밖에 안나와서 비주얼 핀볼 관련이 아닐까 추정된다.

소닉 더 헤지호그 2에서도 두번째 스테이지 지노 나이트 존에서 핀볼을 즐길 수 있다. 물론 핀볼공은... 미니 게임이 아니고 스테이지 진행 도중에 말이다. 링을 많이 얻을 수 있는 스테이지라 라이프 수를 늘리기 쉬우므로 잘 활용해보자. 이외에 소닉 시리즈엔 소닉의 특성(...)을 이용한 핀볼 게임이 많은데, 소닉 스핀볼이라든가, 닉 핀볼 파티라든가... 단 소닉 핀볼 파티는 직접 소닉 더 헤지호그가 핀볼을 체험하는게 아닌(???) 평범한 핀볼이다.

5. 기타

국내에도 소량이 들어와 있어, 신촌 엔터 게임장과 같은 몇몇 게임장에서 즐길 수 있다.

90년대에 태어난 사람들이라면 문구점에서 팔던 앞면에 핀볼이 붙어있는 두툼한 플라스틱 필통을 기억할 것이다. 5000~10000원 상당의 가격이었고 초등학교 쉬는 시간이면 만화책과 게임기 필통과 더불어 인기만점이었다. 요즘도 팔리는지는 추가바람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사실로, 아케이드 게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INSERT COIN, 1-UP 등의 오락실 용어들은 사실 거의 다 이 핀볼에서 유래한 용어들이다.

또한 영어에서 간혹 쓰이는 Tilt[1]라는 표현도 핀볼을 통해 유행된 것이다. 지금은 잊혀진 표현이지만...

----
  • [1] 원래 의미는 "기울어졌다"는 단어인데, 핀볼에서는 "반칙"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핀볼 구슬이 게임판 밑의 구멍으로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플레이어가 핀볼 테이블의 한쪽을 들어올릴 경우, 기계에 설치된 기울기 센서가 이를 감지하여 "tilt"라는 메시지를 표시하고 남은 구슬을 모두 몰수한다. 때문에 전자식 핀볼이 대유행하던 70-80년대에는 tilt라는 표현이 "반칙쓰다 망하다"라는 의미로 사용되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20:06:31
Processing time 0.00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