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필 피시

philfish.jpg
[JPG image (39.86 KB)]


이름 Jacques Paul Philippe Poisson
예명 Phil Fish
생년월일 1984년 11월 1일
국적 캐나다
직업 비디오 게임 디자이너, 프로그래머

Contents

1. 개요
2. 유년 시절
3. 유명해진 계기
4. 논란


1. 개요

프랑스캐나다게임 제작자. 본명은 자크 폴 필리프 푸아송(Jacques Paul Philippe Poisson)으로 필 피시(Phil Fish)[1]라는 예명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폴리트론 코퍼레이션(Polytron Corporation)이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그 안에서 인디 게임 FEZ를 만들었다.

게임 개발 초기부터 상당한 관심을 끌며, 상까지 받았지만. 트위터와 SNS에서 경솔한 태도를 보여줌으로써 논란이 있었다. 아래의 논란 참조..

2. 유년 시절

1988년, 필 피시가 4세였을 당시 마리오, 젤다, 테트리스 팩이 동봉된 닌텐도 패미컴 게임기를 선물받고서 게임 개발자가 되기로 하였다고 한다. 유년기부터 게임 프로그래밍에 관심을 보여서, 1993년에는 아버지와 함께 APPLE 컴퓨터로 간단한 게임을 만들었다고 한다. 사이버 비전이라는 빠른 패턴으로 모니터에 다양한 패턴이 지나가고, 그것을 멍하게 바라보는 프로그램도 개발했는데, 그것은 FEZ의 엔딩부분 영상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3. 유명해진 계기

자신의 캐릭터가 바인딩 오브 아이작에 나와서[2] 2008년 인디 게임 페스티벌에서 FEZ의 프로토타입만으로 아트 어워드 우승을 차지, 캐나다 정부의 지원까지 받으며 인디 게임의 락스타로 부상하게 된다. 2012년에 공개된 인디 게임 개발자들의 애환을 담은 《인디게임 더 무비》라는 다큐멘터리 영화에 주연급으로 출연하면서 더욱 비상한 관심을 모으게 되며, FEZ의 출시 이후에도 여러 수상 덕분에 영광을 누리게 된다.

4. 논란

과격한 언행을 마구 일삼아서 많은 논란이 되고 있다. 가끔 맞는 말을 하기도 하지만 하는 방법 자체가 완전히 잘못되었으니 문제.

  • XBLA 패치 거부
    2012년에 XBLA로 게임이 출시되고 다소 시간이 흐른 후 버그를 잡기 위한 첫번째 패치가 올라왔는데, 오히려 이 패치에서 플레이 중 게임이 프리즈되며 해당 세이브 파일을 불러들일 수 없게되는 치명적인 버그가 발견됐다. 그런데 필 피시는 이에 대해 '해당 버그가 유저중 1% 미만의 사람에게만 나타날 뿐'인데다가, '두 번째 이상 패치를 하려면 마이크로소프트에 막대한 패치 비용을 지불해야 되기 때문'에 추가패치를 안하겠다고 버티면서 버그 발생후 내렸던 패치를 다시 올린 것.
    사실 패치 거부 사태의 경우 충분히 이해할 구석이 있는 일이였다. 첫 번째 이유는 좀 억지이지만, 두 번째 이유가 가장 결정적인데 당시 XBLA로 출시된 모든 게임들은 첫 번째 패치는 무료이지만 두 번째 패치부터는 어마어마한 비용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 필 피시의 경우 두 번째 패치 비용으로 자그마치 (한화 약 4천만 원 이상!)를 지불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FEZ의 원가가 겨우 9달러임을 생각해본다면 4천 장 이상 팔아먹어야 한다는 소리인데 4천장이 하루이틀 만에 팔릴 분량은 절대 아니므로 결론적으론 4천장을 실제로 뚝딱 팔아도 겨우 본전치기에 불과하니... 비용을 대신 내줄 퍼블리셔가 없는 소규모 개발자로선 절대 감당 못 할 금액이다.[3] 이 부분은 필 피시 개인의 잘못이라기보단 마이크로소프트의 병크가 더 큰 원인이다. 다만, 해명 과정에서 좀 과격한 언사를 사용했고 특히 납득이 어려운 첫 번쨰 이유를 굳이 언급했기 때문에 필 피시에게도 비난 여론이 있던 것은 사실.
    실제로도 2013년 PC용으로 이식하면서 해당 버그가 수정되지 않고 그대로 같이 넘어왔지만, 저런 끔찍한 패치 비용을 낼 필요가 전혀 없는 PC판은 몇 달 안에 확실하게 잡혔다는 것을 보면 필 피시가 패치를 '일부러 안 한 것'이 아니라 '사정 때문에 못한 것'이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무엇보다 PC 이식 얼마 후 마이크로소프트가 추가 패치에 지불하는 비용을 폐지하기로 결정하면서 필 피시가 '수 개월 안에' 엑스박스판 버그를 고칠 것임을 트위터를 통해 공언했다.
    세이브 크래시 버그는 한국어 윈도우를 쓰는 유저들에게는 매우 높은 확률로 발생했는데, 만일 게임을 시작하고 첫 마을에서 큐브 조각 8개를 모아 첫큐브를 완성하면 바로 세이브가 죽어버린다면, 윈도우의 키보드 설정에 들어가 한국어-Microsoft 입력기를 추가한 다음 기본 입력 언어를 이것으로 바꾸고 기본으로 설정되어있던 Microsofr Office IME 2007을 제거하면 된다.(이렇게 해도 죽은 세이브가 되살아나진 않으므로 처음부터 다시해야한다. 정 불안한 사람은 아예 시작하기 전에 미리 설정을 바꾸자) 참고로 키보드가 아닌 조이스틱으로 조작한다해도 똑같은 버그가 발생하므로 방심하지 말자.


  • GDC2012 일본인 개발자 답변사건
문제의 영상.



《인디 게임 더 무비》[4]의 시사회 이후, '최근 일본 게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한 일본인의 질문에 대해 It sucks(구리다)이라 답변하여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미안해요 질문자님. 하지만 그래도 일본 게임은 구려요.'라고 남김으로서 확인사살(...). 물론 마지막에 '난 일본 게임이 싫다는 뜻이지 일본인일본 자체는 사랑합니다.'라며 선을 그어두었다.
이로 인해 일반인들에겐 욕을 많이 얻어먹었지만, 의외로 동종 업계 종사자들은 그를 옹호했다. 심지어 록맨의 아버지인 이나후네 케이지도 "(일본 게임이 구리다는) 그 발언은 필요한 것이었다." 라며 필 피시의 발언을 옹호했다.[5]옛날의 일본 게임은 명작이였지만, 지금은 별로다. 일본 자체가 싫은 건 아니다 라고 한 것인데, SUCKS 는 별로 좋은 어감의 단어가 아니기에 논란이 있던것. 그때 주변 참가자들도 당황했는지, 필 피시의 답변 직후 존 블로가 추가적으로 현 일본게임의 문제에 대해 좀 더 상세하면서도 예의있는 답변을 하면서, 필 피시에게 "이게 당신의 발언을 좀 더 예의바르게 바꾼 거다" 라고 농담을 걸며 수습을 하기까지 했어야 했다.

  • PC판 예매 할인에 관련된 트위터 발언
    PC판도 논란이 있었다. 우선 스팀에 예매가 시작된 직후, 다른 게임들이 으레 그렇듯 FEZ 역시 예매 특전으로 약 10% 할인[6]을 했는데 늘 그렇듯 이런 예매 시스템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불만토로성 글들을 인터넷 곳곳에 달았고... 당연히 제작자인 필 피시는 이에 대응하는 글들을 발표했지만, 당연히 말로 해선 안들어먹는 사람이 있기 마련인지라 결국 뚜껑이 폭발한 피시는 마침내 이런 식으로 나오면 내 게임 원가를 90달러로 올린다? 그러니 사기 싫음 복돌해서 마음껏 즐겨라!라는 역 가격 협박(...)을 날렸다. 해당 사건 관련 트위터 발언 모음.
    그런데 이것도 근본적으로 보면 필 피시 본인보다는 앞서 '왜 고작 10%만 할인하냐'고 징징댄 징징이들이 더 큰 문제라고 볼 수 있다. 상기한 대로 FEZ가 고작 10% 예매 할인을 감행한 것은 원래 다른 게임들도 으레 하던 관행에 불과했다. FEZ만 특별한게 아니다. 물론 FEZ는 인디 게임인지라 원래 원가가 적다보니 할인을 해도 결론적으로 겨우 1달러만 깎인 셈이 되지만, 냉정히 생각해서 같은 할인율이라면 할인 금액이 큰 게임은 그만큼 원가가 비싸다는 뜻도 된다. 이를테면 100달러짜리 게임이 10% 할인을 하면 10달러란 거액이 할인되겠지만 그래도 결론적으론 90달러나 한다. 반면 10달러짜리 게임이 10% 할인을 하게 되면 겨우 1달러란 소액이 할인되겠지만 그래도 결론적으론 9달러가 된다. 즉 FEZ가 원래 싼 게임이니 당연히 할인 금액도 작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피시가 '자꾸 그러면 내 게임 원가를 90달러로 올려버린다?'며 성을 낸 이유는 이러한 규칙에 따라 '지금 내 게임이 고작 1달러만 할인된다고 징징 짜는 것들아. 그러면 너희가 원하는 대로 많이 할인되게 해주마' 이런 의도로 쓴 글이다.
    '사기 싫음 복돌해서 써라!'라는 발언도 역시 그전에 '왜 고작 10%만 할인하냐'고 징징댄 사람들 중 하나가 '그냥 복돌해서 써야지'라고 대놓고 말하자 열받은 피시가 '어차피 내 게임 돈 주고 살 생각 없는 사람한테 나도 미련없어'라는 식으로 한 발언이다.

  • 4chan에서의 주작
    한번은 제대로 병크를 터뜨렸는데, 4chan에서 자기가 욕을 많이 먹는 걸 보고 자신을 실드치는 스레드를 올렸다가 정체가 들통나서 비웃음을 받았다.

  • 트위터 계정 폭파
    [7] 트위터에서 게임트레일러즈 웹진의 한 저널리스트와 언쟁이 붙자 그 와중에 잘 개발하고 있던 FEZ 2의 개발을 취소해버리는 건 물론이고 트위터까지 닫아 버린 초대형 사건. 이 이후로 필 피시를 좋게 보던 사람들마저 전부 떨어져 나간 상황.

  • 조이 퀸 스캔들에서의 병크
    현재 미국 게임 커뮤니티를 뒤집어 놓고 있는 조이 퀸 스캔들에서 그의 친구인 조이 퀸을 옹호한답시고 가만히 있던 토탈비스킷에게 인신 공격을 했다. 조금 복잡한 이야기인데, 일단 간략하게나마 설명하자면 조이 퀸이라는 인디 개발자가 만든 게임이 게임으로써 그 질이 현격히 낮다는 비판을 유저들에게 받았다. 그럼에도 이 게임이 스팀 등에 등재된 것에 대해 퀸과 친목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페미니스트 단체와 게임 관련 웹진들의 암묵적인 밀어주기가 있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다.[8] 이에 더해 이러한 밀어주기를 받기 위해 퀸이 다섯 명 이상의 남자들과 동침했다는 것이 알려지며 사건은 더욱 헬게이트로 빠졌다.

    문제는 여기서 조이 퀸이 자신의 게임에 대한 비판과 성을 무기로 삼은 자신의 행동에 대한 비판 모두를 내가 여성이기에 이렇게 차별한다 내지는 저들은 모두 마초 남성 우월론자다 라며 왜곡하고 있다는 것. 그 화마에 수 많은 사람들이 휩쓸려 들어갔는데 갓 오브 워의 개발자인 데이비드 재피(David Jaffe) 역시 조이 퀸이 마초 남성 우월론자로 밀어붙였고 이를 취재하러 온 기자에게 니 맘대로 써라. 어차피 내 말은 듣지도 않을 거잖아. 내가 만든 게임을 까는 건 괜찮아, 그런데 내가 하지도 않은 말로 날 까는 건 진짜 참기 힘들다. 고 반응했다.

    더 큰 문제는 대부분의 게임 언론과 퀸의 친목 패거리들이 퀸의 편이라는 점이다. 유튜브에서 이 문제를 비판하는 동영상을 삭제하고, 4chan과 레딧의 /r/games와 /r/gaming에서는 이에 관련된 이야기가 금지된 상황이다.[9]

    이에 스타크래프트 2 게임단인 Axiom의 구단주로도 잘 알려진 게임 평론가 토탈 비스킷이 이 사태에 대해 '유튜브 영상등을 삭제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라는 비판을 가했는데, 단순히 이런 '한 쪽의 입을 틀어막아 버리는 건 문제가 있다'는 중도적인 주장에도 조이 퀸은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며 토탈비스킷을 초이즘에 찌든 남성 우월론자로 매도해 버렸고, 여기서 필 피시가 등판한다. 평소 퀸과 상당한 친목관계를 가지고 있던 피시 역시 여기에 편승해 토탈비스킷은 역겨운 개새끼다. 그 놈이 아는 게 뭐가 있다고. 식으로 지원 사격을 해 버린다.

    그러던 도중 또 하나의 사건이 터졌는데, 필 피시가 자신의 회사와 트위터 계정이 4chan에게 공격당했으니 게임 산업에서 손을 떼고 FEZ IP와 폴리트론을 판매하겠다고 공시한 것이다. 문제는 이 사건이 지난번 피시가 4chan에서 익명으로 저질렀던 사례들과 얽혀 자신에 대한 불리한 여론을 환기하고 4chan에 사악한 이미지를 덧씌우기 위해 자작극을 벌인 것 아닌가하는 의혹이 생겼다는 것.

    트위터에 대한 스샷이나 요약 영상들을 찾아보면 알 수 있듯이, 트위터에서의 발언 하나하나가 공격적이고 욕설이 반드시 껴있다. FEZ 관련 사태에서 조짐이 보였던 분노 조절 장애에 가까운 소통능력은 퀸 사태를 거치며 필 피시에게서 사실상 피시를 옹호할 건덕지를 모조리 날려 버렸고, 그 이전까지 '발언은 과격하지만 한 말이 딱히 틀린 건 없다'는 옹호는 이제 그닥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조이 퀸 사태 이후로는 게임 커뮤니티에서는 그냥 분노조절장애에 걸린 병신 취급이다. (...)
----
  • [1] 성 Poisson이 프랑스어로 물고기라는 뜻이니 영어로 Fish.
  • [2] 유다의 페스는 필 피시와 관계없다고 밝혔다. 그냥 루머라고.제작자는 이 얘기를 재밌게 받아들였다
  • [3] 여담이지만 같은 이유로 스컬걸즈도 첫번째 무료 패치 기회를 엉뚱한 방식으로 날려먹어서 두 번째 패치 비용을 낼 돈이 없어 더 이상 업데이트하지 못하고 있었다.
  • [4] Braid, 슈퍼 미트 보이, FEZ 세 게임의 개발자들의 삶과 개발 과정등을 찍은 다큐멘터리성 독립 영화이다.
  • [5] 참고로 이나후네도 몇년전 '일본 게임은 족히 5년은 뒤쳐졌다'며 일본 게임을 까는 발언을 날린적도 있다.
  • [6] 스팀의 경우 예매 게임들은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대부분 예매 기간동안 정가의 10%를 할인해서 판매한다. 다만 예매판이 원래 있던 다른 작품과 뭔가 연관이 있다거나(이를테면 둠3 BFG Edition의 경우 둠3 원판을 이미 산 사람이 있어서, 둠3 원판 소유자에 한해 33% 할인가로 팔았다) 제작사가 다른 의견을 제시한다면 할인을 더 하거나 반대로 아예 안한채로 예매한다(예를 들어 스컬걸즈는 예매 할인 없이 그냥 예매했다).
  • [7] 영상의 BGM은 Two Steps From Hell-Professor Pumplestickle.
  • [8] 사실 게임 자체는 페미니즘과는 상관이 없고, 우울증을 소재로 한 우울한 게임(홈페이지) 이며, 무료로 플레이 가능하다.(스팀에서도 무료)
  • [9] 4chan은 나중에 Moot이 이에 대해 "글로벌 룰중 하나인 '개인정보/레이드/침략 요청 금지' 에 해당되고 신고와 중복글이 남발되었기 때문에 이를 금지한 것이며, 이와 같은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라는 글을 올렸고, 레딧에서는 이 스캔들 때문에 /r/gaming 관리자가 물러났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22:30:24
Processing time 0.088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