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필모어

last modified: 2013-07-31 19:24:09 by Contributors

Contents

1. 미국의 대통령
2. 파이브 스타 스토리에 등장하는 국가.


1. 미국의 대통령

2. 파이브 스타 스토리에 등장하는 국가.

캘러미티 성을 거의 지배하고 있는 국가로 피의 궁전(블러드 템플)을 중심으로 한 군사적 공포정치에 의해 지탱하고 있고, 성단의 전쟁을 배후조종하는 악의 국가... 라는 게 초반 설정이었으나시간이 지나면서 주인공격인 인물[1]들이 계속 등장하면서 평이 많이 바뀌었다.[2] 하지만 근본부터 바뀐 건 아니라서, 황위를 이을 사람은 무조건 기사여야 하고, 황제가 전쟁터에 몸소 나가지 않으면 국민들이 기사라는 놈이 뒷짐지고 구경만 하고 있냐? 저딴 황제 갈아버려라고 들고 일어난다(!). 나라에 대한 자긍심도 엄청나게 강해서, 전투에서 망신을 당한 기사의 자식들은 집단따돌림같은 고통을 당하는 일도 많은 듯하다(크리스틴 V의 예를 봐도...).

가장 무서운 점 중 하나는, 황제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더라도 1주일 안에 새 황제가 즉위한다는 점이다. 이 나라에서 황제는 절대적인 권위와 존경을 받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얼굴마담, 소모품, 제물 이나 마찬가지라는 이야기다. 11권에서는 관료들이 다이 그를 앞에 두고서 황제를 대놓고 비아냥거릴 정도로 황권과 신권의 대립도 심한 편이다.

캘러미티 성이 오랜 노후화와 스턴트 위성의 접근등으로 붕괴직전에 이르러 있어 11~12권에서는 마도대전을 통해 하스하가 무너진 틈을 타 카스테포에 새로운 근거지를 확보하고 제국민들을 이주시키려는 계획을 에라뉘스 다이 그 필모어의 명령하에[3] 계획, 실행에 옮기고 있다. 성단통일전쟁에서는 별의 수명이 완전 한계에 이른 탓에 아마테라스의 명령하에 야크트 미라쥬버스터 런처에 별이 완전히 붕괴되면서 멸망하고 말았다.[4] 그래도 난민들은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듯, 3권에는 켄타우리 공(라르고 켄타우리의 후손. 설정이 추가되면서 이 사람도 필모어 황족이 되었다)이라는 파르티잔 리더도 등장한다. 어원은 60년대의 전설적인 록음악 공연장이었던 필모어 이스트인 듯.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4:09
Processing time 0.08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