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하뉴다 마을

last modified: 2014-08-30 19:59:22 by Contributors

사혼곡: 사이렌의 무대가 되는 마을.

깊고 한적한 시골 마을(?)이지만, 그것과 다르게 다른 신앙을 믿고, '신'이라는 존재에게 제물을 바치고 성공하면 바다가 열려 영원의 삶을 산다고 한다. 그렇지만 스다 쿄야가 의식을 훔쳐보고, 후에 제물이 바쳐졌음에도 불구하고 의식은 실패로 돌아갔다.[1].

그리고 그 저주로 마을 사람들은 좀비가 되어갔다. 그리고 쿄야가 미야코의 도움으로 신을 없애면서 이계화된 마을은 붕괴되었다. 현실에서는 마을은 지진으로 무너졌는데 생존자로 하루미가 남아 자위대의 미사와 다케아키 대위[2]가 그녀를 구한다. 그는 하루미를 구하는 순간 하루미에게서 알 수 없는 환영을 보고 그 환영으로 신경 안정제가 없으면 버틸 수 없는 정신 불안정 증세가 생기게 되었다.

----
  • [1] 미야코가 신의 머리를 부쉈기 때문에 의식은 실패했고, 두 번째 의식은 제물인 미야코가 카지로의 피를 스다 쿄야에게 나누어줘서 실패했다. 이걸 두고 히사코가 쿄야에게 " 당신이 열매를 훔쳤군요." 라 말한다.
  • [2] 2년 후인 사이렌 2에서는 소령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30 19:59:22
Processing time 0.136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