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하라자드

last modified: 2013-07-31 19:16:26 by Contributors

판타지 소설폭염의 용제》의 등장인물. 용족.

로멜라 왕국에서 살고 있는 용족으로, 종족은 크로커다이드.[1]

원래는 나가와 같이 남방계에서 살고 있는 용족이나 북쪽의 로멜라 왕국에서 살고 있다. 500세가 되던 해, 세상을 돌아보기 위해서 길을 나섰는데, 숲의 신령 취급을 받으며 경외받던 종족인 그는, 아무리 선행을 해도 외모 때문에 대부분의 인간들은 그를 오해하거나 기피하거나 심하게는 그를 속여서 잡아두려고까지 했고 그 탓에 인간 불신까지 걸리게 되었다고 한다. 더러운 외모지상주의 그러나 어딘가에는 자신을 인정해주고 자신의 상처를 치유해줄 인간이 있을거라 믿었던 그는 다른 용족과 함께 어울려 사는 로멜라 왕국[2]에 찾아오고 난 후 드디어 자신이 원하던 곳에 왔다고 믿었고 그대로 정착하게 되었다.

뛰어난 마법실력을 지녔는데, 방구석 마법 폐인드래곤인 볼카르는 마법 구성면에서는 아크 드레이크인 샤디카와 비슷한 실력을 지녔다고 평가했다.[3] 덕분에 로멜라 왕국에서 마법을 가르쳐달라는 부탁을 받았고, 재능이 뛰어난 인간을 선별하여, 용의 눈동자 소속의 마법사인 에반스 리가르테에게 마법을 가르쳐주었다. 또한 에리체 메이달라를 매우 귀여워하고 있다.[4]

자신과 비슷하게 외모로 인해서 오해받은 일이 많은 다르칸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의기투합을 하는 모습도 보인다. 그리고 루그의 말을 듣고 자신이 속은걸 깨달은 에리체에게 결국 아저씨라는 소리를 듣는다. 사실 할아버지지만 말이지. 하지만, 11권에서 루그를 보고 왕궁에 들어갈려는 에리체를 도와주면서 다시 오빠소리를 듣게된다. 쳇!!

작품 결말 부분에서는 아예 어린 여자아이를 대거 자신의 제자로 삼는 바람에 같은 용족사이에서조차 주책맞은 늙은이라는 뒷담화를 듣게된다. 역시 이 악어는 로리콘이었나….
----
  • [1] 악어와 비슷하게 생긴 용족이다. 쉽게 말해 악어인간. 크로코다인이나 벡터 더 크로커다일을 이미지하면 쉬울듯. 리그 오브 레전드 플레이어라면 레넥톤.
  • [2] 스피릿 비스트가 날뛰면서 그들을 잡아주는 용족에 대해서 큰 믿음이 자라나게 되었다고 한다. 이것은 나샤 삼국의 공통적인 부분
  • [3] 다만 마력이나 연산능력 쪽에서는 아무래도 떨어지는 듯 하다
  • [4] 그렇지만 자기가 늙었다는 걸 속이고 에리체에게 오빠라고 부르도록 세뇌시켰다. 변태악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6:26
Processing time 0.04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