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하바시라 루이

last modified: 2014-11-01 12:49:31 by Contributors

아이실드 21의 등장인물. 성우는 유사 코지/장성호.

조쿠가쿠 카멜레온즈의 주장. 포지션은 라인배커. 팀을 공포와 폭력으로 지배하고 있다.

첫등장때는 신 세이쥬로가 아니라 자신이 관동 최강의 라인배커라고 떠벌이다가 코바야카와 세나에게 발리고 팀째로 히루마 요이치의 노예화되는 안습역이었지만 아미노 사이보그즈와의 경기날 차를 잘못탄 세나를 경기장에 데려다주면서 인상도 바뀌고 작화도 상향된다.

이후엔 쿄신 포세이돈에게 패배하며 꿈이 무너지며 그가 공포정치를 펼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히루마에게 눈물 흘리며 강변하는 것으로[1] 선수로서의 등장은 끝나나 했는데…….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일본대표 트라이아웃으로 참가한 붕대남의 정체. 첫 등장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미형이 된 작화로운스이를 생각했던 많은 사람의 예측을 빗나가게 했다.[2]

무진장한 훈련으로 스펙이 많이 향상된거 같지만 미국팀엔 역부족. 다리에 타격을 입은 신 세이쥬로를 대신해 후반부 몇분동안 필사적으로 방어에 몰입한다. 신이 복귀하자마자 너덜너덜해져 벤치로 후송. 하지만 너덜너덜해지는걸 개의치않고 집요하게 상대에게 달라붙었던 결과로 하바시라 루이에게 의식을 집중한 사이에 세나가 공을 쳐서 리쿠가 터치다운을 성공했으니 잠깐이었지만 한 역할은 크다. 또한 관객석에서 보고 있던 운스이가 자신의 한계에서 벗고 나중에 대학 갈 때, 아곤과 다른 대학으로 가서 자신만의 미식축구를 하기로 결심한 계기를 준다.

데이몬 vs 테이고쿠 대결 전에 테이고쿠의 2군~6군 선수들이 삽을 들고 눈을 쌓아서 테이고쿠의 마스코트 캐릭터를 만들려고하자 잠시 생각에 잠기다가 멤버들한테 전화해서 삽 들고 경기장에 나오라고 했고, 데이몬 마스코트 캐릭터도 눈으로 크게 만들었다.

여담으로 그냥 코이가하마 큐피트의 하츠죠처럼 단발성 캐릭터로 끝날 가능성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팬들사이에 꽤 인기가 있어서 이후 간간히 등장하게 되었다. (등장하지 않은지 한참 된 18권의 인기투표에서 5위) 그리고 등장할 때 마다 데이몬 데빌배츠를 응원하는 뉘앙스를 풍기기도 해서 츤데레 이미지가 생겼다. 히루마와 비슷한 처지지만 주변선수들이 정반대에 위치해 있었기에 조쿠토의 미식축구부를 혼자서 짊어지고 가는 불쌍한 입장이었다. 히루마도 그것에 대해 알고 있는지 열폭하는 하바시라를 바라보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어보이기도 했다.[3]

사실 루이와 히루마의 결정적인 차이는 목표와 목적이라는 데에 있다. 세나에게 깨진 부하들에게 무조건 이기라며 몰아붙일때 루이는 무언가를 위해서 이기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자존심이 상해서 데이몬을 박살내라는 말을 한것이었다. 이후에 쿄신과의 싸움에서도 그는 부하들의 마음은 생각하지 않고 이기자고 몰아붙일 뿐이었다. 이에 비해 히루마-쿠리타는 처음부터 크리스마스볼에 함께 가자라는 공감할수 있는 목표를 세웠고 공포정치, 몰아붙이기등의 방법을 사용해도 팀원들은 그것이 목표를 위한것이라고 인식했다. 그 비전에 공감할 수 있었던 팀원들이 가혹한 트레이닝에도 견딘것이고 조쿠가쿠의 경우는 그 비전에 팀원들이 공감하지 못했기에 결정적인 순간에 포기하게 된것이다. [4] 리더의 능력이라고 볼수도 있지만 결국에는 히루마는 먼저 자신의 목적을 모두의 목표로 만든 후에 공포정치를 모두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촉매로 사용했고 루이는 공포정치를 자신만의 목표를 모두에게 강요하고 또한 이것을 이루기 위한 도구로 사용했다.라는 차이가 있다.

조쿠토의 매니저인 츠유미네 메구와는 묘한 관계. 작중 연인인 듯 한 모습이 여러번 비춰졌으나 작가의 말에 따르면 애들은 모르는 어른의 복잡한 관계라고 한다뭐야 그게츠유미네 메구의 모습은 강해보이는 누님컨셉인데 하바시라와 엮이면 순정녀가 되는 갭 모에 속성도 가지고 있다. 특히 하바시라가 힘들어하거나 눈물을 흘릴 때 마다 구석에서 눈물을 흘리며 안쓰러워 하는 등 하바시라에 대해 마음이 분명해 보인다. 작가가 연인은 아니라고 하지만 팬들 사이에선 이미 비공식 연인이다.

이제는 상관없는 얘기지만, 실은 부친이 예전에 히루마가 푼 노예 중 한 명에게 리베이트 400만 엔을 받은 장면을 들켜 협박수첩에 적혀있다(...). 이 시점에서 이미 히루마와 가망없는 싸움을 벌인 셈.

형이 조쿠가쿠 대학에서 코너백을 맡고 있는데, 아무리 봐도 이 대학 팀은 선수들도 응원단도 죄다 돌격!! 남자훈련소의 패러디.
----
  • [1] 내가 너랑 다른 게 뭐냐면서 히루마한테 열폭했다. 둘 다 비슷하게 공포정치를 펼쳤지만, 데빌 배츠는 히루마를 끝까지 따랐고, 자신의 팀은 쿄신의 강함에 두려워서 중간에 포기했다.
  • [2] 붕대 풀기 전 생긴 꼴을 보면 절대로 하바시라를 생각할 수 없다. 하바시라였다면 팔 길이가 누가 봐도 하바시라로 보일 정도로 길었어야 된다.아니면 변장을 그만큼 잘했을지도
  • [3] 만약 데이몬이 선수들을 제대로 영입하지 못했다면 아니, 영입했다고 쳐도 열정을 보이지 않았다면 조쿠토와 비슷한 처지로 전락했을 가능성이 컸다.
  • [4] 애초에 초반부에는 크리스마스볼에 대한 루이의 발언이나 암시가 전무한것으로 보아서 그의 열정 자체가 후에 붙은 설정일 가능성이 높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01 12:49:31
Processing time 0.04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