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하이시아

last modified: 2014-12-26 02:27:42 by Contributors

3-konan1523.jpg
[JPG image (200.21 KB)]

최초 등장시

by_003.jpg
[JPG image (328.67 KB)]
xz_001.jpg
[JPG image (292.83 KB)]

초기~중기

光龍.jpg
[JPG image (127.08 KB)]
Image102.jpg
[JPG image (337.56 KB)]

후기(새로운 육체를 얻은 후)

외모는 시간대별로 차이는 있으나 백발&가슴노출&맨다리&맨발 은 공통.

파검기의 히로인. 이 캐릭터의 등장으로 초반에 누구나 히로인이라 생각했던 샤오린은 히로인의 자리가 위태위태 해지더니 나중가선 아예 뺏겨버린다.

마황 멸천대라제를 쓰러트리기 위해 레이 얀에게 접근하는 것으로 첫 등장. 초반부터 한 번 마음 먹으면 무시무시한 실력을 보여주는 강자. 아직 약한 레이얀에게 이것저것 조언을 해주는 식으로 도와주는 인물. 작중 레이 얀의 성장은 카이후 영감이 무술을 가르치고 하이시아가 조언해주는게 대부분이다. 본인의 실력도 레이 얀과는 넘사벽 수준의 차이가 있어서 도저히 상대가 안될 것 같을 땐 이쪽이 나서서 상황을 정리해버리는 경우가 꽤 된다.

처음 레이 얀에게 접근할때는 그저 이용할 생각 뿐이었는데 어느샌가 레이 얀에게 빠져들어 좋아하게 된 케이스. 초반에는 그저 조력자.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몸과 영혼이 분리되어 납치된 히로인이 돼버리다가 후반에는 아예 대놓고 푹 빠진게 눈에 보인다.

전투 시에는 주로 손톱을 변신시켜서 싸우지만 무기또한 사용한다. 꽃봉오리처럼 네 갈래로 갈라져 그 안에 네 마리의 요괴의 얼굴이 달린 철퇴인 혼원퇴와 자신의 뼈로 만든 제기(祭器)인 흑기백기. 그나마 흑기와 백기는 북두와 싸울 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나오는지라 주 무기는 손톱과 혼원퇴다. 이후 몸을 잃었을 때는 공간을 전이시키는 제단지문이라는 기술을 사용했으며, 육혼번이라는 깃발을 사용했다. 그리고 이 깃발은 새 몸을 얻은 후에 또 묻혔다.

이 캐릭터의 문제점이라면 정체를 알 수가 없다. 일단 "반고가 세계를 창조할 때 그 더러움에서 떨어져나온 존재" 이런 식으로 설명이 되긴 하는데 과거사라거나 정체에 대한 떡밥이 거의 나오질 않고 나와도 뭔가 자세하게 설명하질 않는다. 사실 파검기자체가 과거 묘사를 많이 안하는 편이지만.

그리고 분명 주변에서는 강하다고 하는데 자세히 보면 싸워서 이기는 장면보다 당하거나 밀리는 장면이 더 많다.[1] 신마전때 영혼이 붙잡힐 때부터 낌새를 보이더니 북두와의 싸움에서는 육체를 잃고[2] 후반 멸천과 싸울때는 그냥 발리며, 아누에겐 아예 존재감에 압도돼서 데꿀멍할 정도.[3]아누에게 정화의 힘을 받더니 약해진 것 같은데
사실 작중 최대의 약점은 육체. 작중에선 왠 괴물놈들이 발에 채일 정도로 안죽는 육체를 보유하고 있는데 하이시아는 영혼이 육체를 떠나게 되면 육체가 그대로 붕괴해버리는 듯 하다. 육체가 붕괴해도 당연히 영혼은 저절로 떠나게 되고.. 딱히 육체가 없어도 강하긴 한데 제약이 몇가지 있다고 본인이 언급.
후반 갈수록 뭐랄까 , 파워 인플레를 못따라간다기 보다는 본인의 힘이 점점 약해지는 거 같다(..).[4] 악한 마음을 아누한테 다 퍼줘서 그런가..


1-090-41.JPG
[JPG image (86.92 KB)]


최후에는 시얀을 쓰러뜨린 후, 창조신의 자리를 손에 넣을 기회조차 버리고 사라지려는 레이 얀이 "나와 함께 가지 않을래?"라고 프로포즈 비슷한 제안을 하자 "네가 원한다면 언제든 함께 가줄게."라고 말하며 함께 먼 곳으로 떠난다. 이 때 동료인 적월의 대사가 일품. "맙소사…저 괴물들이 이어지면 뭐가 나올지…."
----
  • [1] 허나 자코들은 당연히 상대도 안되며 창조신의 반열에 든 현단의 화신 , 그것도 대라천집진 사용 중인 화신 현빙을 개관광 보내버렸고 , 북두와는 대등 이상으로 싸웠으며 결국 육체를 잃긴 했으나 그것은 북두의 권능이니 당연한 것이고 실질적 승자는 하이시아다. 하이시아의 영혼이 죽은것도 아니고.
  • [2] 원래 하이시아는 영혼은 불멸인데 육체가 없는 정신생명체 비슷한 거라서 타인의 육체를 가로채거나 양자 합의하에 동화하는 식으로 살아왔다.작중에서 본체 이외에 가장 많이 나온 육체는 렌슈우라는 천호의 육체. 이것 때문에 신마전 스토리에서는 배신때린 신마들 때문에 영혼이 분리돼서 납치된 히로인이 된다.
  • [3] 아누가 사실 격이 다르게 강하긴 하다.
  • [4] 애초에 파검기 8권 부록에 "그녀의 강함은 천계의 상제나 마계의 마황을 능가한다"고 나온다. 공식설정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6 02:27:42
Processing time 0.10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