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한상원

last modified: 2015-01-24 02:30:43 by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한민국의 기타리스트
2. 대한민국의 대중가요 작사ㆍ작곡가
2.1. 작곡 목록

1. 대한민국의 기타리스트


1960년생, 버클리 음대 졸업후 뉴잉글랜드 콘서버토리 대학원 1년 중퇴. 재즈 기타리스트로 주로 분류되지만 본인은 자신이 재즈 기타리스트가 아니라고 부정하며, 자신은 훵크(Funk)기타리스트라고 한다. 작가 한운사의 아들이다. 4남중 막내.

재즈 피아니스트인 정원영과는 소울메이트라 할 정도로 학창시절부터 같이 해온 사이. 이적과 함께한 밴드 '긱스(Gigs)'로도 알려져 있으며 당시 천재 뮤지션이라 불렸던 정재일을 발굴해낸 장본인이다.

이제 지천명을 바라보는 나이이지만 아직도 자신의 네이밍밴드인 한상원밴드를 이끌며 꾸준한 활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 원영과 함께 호원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로 교편을 잡고 있다.[1]

간혹가다 1번 항목 인물만을 아는 사람들이 2번 항목에 열거된 곡의 작곡가 이름을 보고 놀라는 경우가 있다. 1번과 2번 항목의 두 사람은 스무살 차이가 난다. 거의 부자뻘...

당연한 이야기지만 1번 항목의 인물이 2번 항목의 인물보다 음악 관련 경력이 훨씬 길고 또한 조예도 깊다.

1997년에 발매한 그의 솔로 2집 앨범인 "Funky Station"은 상당한 명반이지만, 애석하게도 아는 사람만 안다. 음반의 완성도도 뛰어나지만 이소라, 신해철, 이현도, 유앤미블루 등 객원 보컬로 참여한 뮤지션들도 후덜덜 하다.

특히 이현도와는 2집 Funky Station에 객원 보컬로 참여한 인연을 이어가서, 이듬해 이현도와 함께 프로젝트 앨범 D.O.Funk를 제작하게 된다. 하지만 이 앨범의 타이틀곡인 '폭풍'으로 공중파 방송에서 이현도와 함께 앨범 활동을 할 때에는, 안타깝게도 이현도와 한상원이라는 각기 다른 장르의 거장 뮤지션들의 음악적 만남을 조명하기 보다는 특별히 섭외한 스포츠 머리의 유명한 흑인 댄서 Flat Top에 초점을 많이 맞추는 바람에 무대에서 기타를 연주하는 한상원은 거의 병풍취급 받았다. 지못미.

개인적으로 블루스, 훵크, 재즈 계통 음악만 선호하고 락이나 메탈음악을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이러한 다소 편향된 경향을 여과없이 드러내는 경우가 많아서 싫어하는 사람들도 꽤 있다.[2] [3] 또한 유명한 펜더빠로서 실용음악 전공자들이 펜더 스트라토캐스터를 주로 사용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이 분 때문이라고 한다.[4] 그런데 본인은 인터뷰에서 펜더를 좋아하는건 사실이지만 빠는 아니라고 했다고 한다.

참고로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악기 커뮤니티인 모 사이트에서는 '오보홀'이라는 전설의 마개조를 하는 약팔이의 클라이언트중 하나로 이름이 잠시 거론 된 적 있으며, 오보홀이야 본인이 대놓고 좋다거나 하는 리뷰를 남긴 적이 없기 때문에 약팔이만 까였었고 되려 '저사람 뭔데 한상원 이름을 들먹이나 한상원은 한마디도 안하드만' 같은 반응이 오히려 주류였다... 하지만, 2014년 11월 기준으로 비교적 최근 한상원'선생님'이 아니라 한상원'씨'라고 불렀다가 욕먹었다는 글을 기점으로 예전에 했던 발언까지 끄집어내서 잠시동안 줄기차게 까였었다. 조새트리아니, 잉베이맘스틴, 로이뷰캐넌등 실질적으로 실력이나 업적으로 까는게 불가능한 사람들을 부당하게 깐게 주된 문제. 하필 바로 앞에 말했듯이 오보홀같은 병림픽 주제로 이름이 거론되었던 차에 쉴더는 많이 없었고... 곧 수그러들긴 했지만 썩 좋은 인상을 남기진 않은듯.

이렇게 호불호가 갈리긴 하지만 그래도 한상원은 국내의 펑크 및 블루스 기타계의 대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랜 밴드활동을 통해 펑크 음악계에선 거의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서 국내 펑크 음악계의 시조라 불리는 사랑과 평화의 리더인 이철과의 음악적 교류도 깊은데다 함께 합동공연도 하였을 정도고, 블루스 쪽에서도 역시 그의 음악적 조예를 인정받아 국내 블루스 음악계의 대모인 한영애와 무대에 함께 서는 경우가 많다. 특히 2012년 6월 10일 나는 가수다 2에 새로 투입된 한영애의 첫 경연 무대에도 기타 세션으로 등장하여 현란한 기타연주를 선보이기도 했다.[5]


이 짤방의 주인공.(...) 오른쪽 인물은 이적

2. 대한민국의 대중가요 작사ㆍ작곡가


1980년 11월 18일생.

대중가요계에서 히트곡들을 많이 배출한 히트메이커라고 하지만, 실제로 작곡한 곡의 개수에 비해 히트곡들은 적은 편이며 메이비의 말로는 "굉장히 독특하고 난해한 음악을 한다"고 한다.(바다 - MAD만 들어보더라도...) 일각에서는 "대중적이면서도 가수의 특색을 잘살리게 작곡을 한다"는 평도 있지만, 최근에는 대중적으로 신사동 호랭이에 밀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바다 - V.I.P'가 잘 되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2007년까지만 해도 평이한 곡들을 작곡했으나, 2008년 상반기 실험적(?)이었던 '지헌 - 보고싶은 날엔'이 대박이 나자 그 이후로 계속 실험적인 음악을 하는 듯.

U R Man, MAD, Mazeltov 등 코갤에서 코국가로 불리는 곡들을 많이 작곡해서 "익태"라는 별명이 붙었다.

다작을 해서 은근히 자가복제가 많고 그에 따른 곡의 퀄리티가 들쭉날쭉하다.

신인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데뷔곡인 Mazeltov가 "뭔 기계음 떡칠을 해놨냐", 그리고 가사 걸드립(라틴걸 멕시칸걸 코리안걸 자펜걸), 요일드립 (프라이데이 쌔러데이 썬데이)으로 인해 "가사가 이게 뭐냐", "작사가가 누구냐", 등등 논란이 일었다;;
생각해보면 이 사람이 작곡/작사한 곡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곡 스타일이 매우 다르고, 잘 쓰지 않았던 오토튠 남발과 병맛스러운 가사를 지니고 있다. 뭔가 자신에게 변화를 주고 싶었던 건지는 몰라도 여러모로 의문.
현재 가요계의 심각한 현실을 보여주는 노래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본인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주었다.
결국엔 가사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기에 이른다. 글을 보면 결국 아무 내용이 없는 가사라는 걸 인정하고 있다.(그리고 작사, 작곡은 맞지만 편곡은 다른 사람이 했다.) 너무 강한 감성과 이성의 충돌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4차원적 정신세계를 면죄부로 내세우고 있으나, 세상에 감성과 이성이 충돌하지 않는 인간은 없다. 하나마나한 변명일 뿐.

무엇 때문인지는 몰라도 곡에 있어서 표절 의혹이 조금씩 생겼다. '아이유 - Boo'의 경우에는 80년대 미국 유명 10대 가수였던 데비 깁슨의 'Only In My Dreams'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도입 부분은 사실상 확정적이며, 메인 멜로디는 다소 다르지만 비트나 스트링은 비슷하다. '바다 - MAD'의 경우에는 Rozalla의 'Everybody's Free'와 후렴구가 비슷하다는 것으로 표절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노래 자체에 큰 유사성이 없어서 묻혔다.

작곡에 있어서 샘플링을 자주 활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일락의 '편한 사람이 생겼어'는 남미 민요 'Latin America'를, SORI의 '타버렸어요'는 쇼팽의 'Nocturne'을, NS윤지의 'Don't Go Back'은 La Roux의 'Bulletproof'를 샘플링한 것이다.

마젤토브 논란 이후쯤부터 다작을 포기한 듯 싶다.

이러저러한 논란 이후 큰 활동이 없다가, 2011년 카라가 일본에서 여름 시즌송으로 내놓은 '고고 썸머' 가 히트를 쳤다.

2.1. 작곡 목록

카라 Break it, 맘에 들면, 우리 둘, AHA, Rollin', Go! Go! Summer!
SS501 4 chance, 널 부르는 노래, U R Man
신화 예쁘잖아
랜뉴데이 살만해
아이유 Boo, Love Attack
씨야 가니
레인보우 Not your girl[6]
바다 V.I.P, Queen, MAD
제국의 아이들 Mazeltov, Daily Daily
F.cuz Jiggy
티아라 Falling U
먼데이키즈 발자국, Sorry (이진성 솔로곡), 흩어져
V.O.S 나 이젠 (최현준 솔로곡), 울어, 미안합니다, Full Story
박기영 미안했어요
민효린 Touch me
쥬얼리 모를까봐서
지헌 보고 싶은 날엔, 헤어질 거 같애
브라운 아이드 걸스 니베아 립케어 광고 음악
지아 & 4men 울고, 불고..
4minute & 마리오 & 이맨 징글징글[7]
J2 행방불명[8]
김동희 이제서야
하하 너는 내 운명 2
SORI 타버렸어요 (With 동준 Of 제국의아이들)
일락 편한 사람이 생겼어
NS윤지 Don't Go Back
마이네임 Message

----
  • [1] 정원영이 2011 스위스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top밴드에서 맡은 팀들을 보살피지 못하자 한상원이 대신 나서서 도와주기도 했다.
  • [2] 젊은 시절 밴드 경연대회 등의 심사위원을 할 때 팝/재즈/블루스계통 밴드에만 높은 점수를 주고 록/메탈밴드에는 0점에 가까운 낮은 점수를 준 적이 있다고 한다. TOP밴드에서는 메탈밴드에게 '이건 음악이 아니에요' 같은 개소리를 해서 메탈헤드들에겐 쓰레기 목록에 당당히 이름을 올릴 정도. 사실 메탈헤드 중에서도 국내 밴드 경연대회 같은데 별 관심이 없어서 앞의 사정을 모르고 한상원을 쉴드쳐주던 무리도 많이 있었는데, 이번에 완전히 돌아서게 되었다.
  • [3] 그외로는 조 새트리아니는 그루브와 감정이 없어서 형편없다고 깠었고 PC통신 하이텔 동호회에서 크로스오버/세션 기타리스트인 리 릿나워의 연주를 들으면 피킹이 불안해서 못듣겠다고 깐적도 있다
  • [4] 펜더 스트라토캐스터 62빈티지 리이슈 모델을 들고오면 점수를 잘 준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그래서 한때 그 모델은 입시 표준 기타라고 불리기까지 했다. 이런 상황때문인지 문외한들까지도 펜더 기타가 최고인줄 알게 되었다고. 자세한 내용은 펜더빠 참고.
  • [5] 본인이 펜더빠로 불리는게 신경쓰였는지 깁슨 레스폴을 들고 나왔다.
  • [6] U R Man의 답가.
  • [7] 2009년 말 발표된 크리스마스 캐롤. 2010년 12월 19일 꽃다발에서 포미닛이 '잘 안됐다'며 디스.
  • [8] 최근 들어 디씨에서 '행방불명인가보다~'로 시작되는 후렴구 부분이 브금으로 자주 쓰이고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4 02:30:43
Processing time 0.370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