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한스 웨스터가드/한스의 캐릭터성

last modified: 2015-04-14 10:44:43 by Contributors

상위항목: 한스 웨스터가드

Contents

1. 개요
2. 팬들의 인식 - 한스 희생자설
3. 실상
4. 겨울왕국의 주 내용

1. 개요

디즈니 왕자 캐릭터 중 가장 이례적인 캐릭터. 사실 디즈니 역사에 손에 꼽다시피 하는 이 녀석이 사실은 나쁜 녀석이었어 전개다. 아주 흔하고 전형적인 '주인공이 첫눈에 반한 왕자와 결혼'이라는 구도가 나오지만 이 작품에선 언니인 엘사부터 그런 신중하지 못한 선택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단호하게 나오고, 시종일관 친절하고 로맨틱한 왕자처럼 행동하지만 사실은 연기, 속은 비열하고 잔인한 악한이라는 반전을 안고 있다.

사실 이전의 디즈니 작품에도 나름대로 속이 검은 캐릭터가 없는 건 아니지만, 그런 녀석들이라도 대개 작중 인물들만 속일 뿐이지 시청자들에게는 악역송 등으로 제 속셈을 다 내보이는 장면이 하나쯤은 있었다. 이런 식으로 여주인공과 달달한 러브송까지 부르던 사람이 아예 뒤통수를 치는 반전을 보이는 악역은 정말 드문 케이스.

작품 중반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안나크리스토프의 모험에서 크리스토프가 진 주인공으로 격상되고, 그에 반해 한스가 페이크 주인공으로 전락하는 것 정도까지는 예상한 관객들도 많았다. 엘사와는 접점이 전혀 없으며, 약혼하려 한 안나는 크리스토프와 잘 되어가기 때문에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는 것.

첫 만남 이후로 쭉 보지 못했다가 갑자기 진정한 사랑의 키스랍시고 한스의 입맞춤을 받고 안나가 살아났다면 전개상 어색한 것 또한 작용했다. 하지만 한스는 페이크 주인공들이 그렇듯 키스 직전 주저하면서 "미안하다, 못 하겠다" 하거나 설사 한다 치더라도 살아나지 못하고 "역시 나는 아닌가 보다" 정도로 끝낼 것이라는 관중들의 예상을 깨고, 악역임을 드러내며 안나를 죽게 내버려둔다. 이에 놀란 관객들도 적지 않은 모양.

이러한 연유 때문에 서양에선 현실에서도 충분히 볼 수 있는 악당이라는 이유로 미녀와 야수의 개스톤과 함께 현실적이어서 무서운 디즈니 악당 투톱으로 떠올랐다. 지금껏 누가 봐도 악역임을 어필하던 디즈니의 악역과는 달리, 속으로는 몰라도 겉으로는 백성들을 챙기는 듯한 선한 모습을 연기하는 처세술까지 선보였으며, 화술이나 모략에도 능해서 스스로 안나에게 본심을 털어놓기 전까진 그의 진의를 눈치챈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능력적인 면에서도 매우 유능한 캐릭터. 한스가 나오는 티저 영상에서도 검술 실력을 뽐내고 있다. 칼집에 칼을 한 번에 못 넣는 걸 본 것 같은 건 기분 탓이다. 다수의 병사들이 별다른 타격을 입히지 못한 마시멜로를 일격에 다리를 잘라 제압하는 무력을 선보였는데, 원래 안나와 칼 싸움 씬 콘티가 있었다는 것으로 보아 처음부터 상당한 실력자로 설정된 듯하다. 근데 콘티를 보면 안나가 한스를 이긴다? 또한 위즐턴의 병사가 쏘려던 석궁의 조준을 샹들리에로 정확히 틀어버렸는데, 현실적으로는 자기가 쏘는 것도 아니고 남이 쏘려던 걸 자신이 원하는 위치에 조준하게 하는 것을 한 번에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2. 팬들의 인식 - 한스 희생자설

4. 겨울왕국의 주 내용


겨울왕국의 주 내용은 '진정한 사랑'에 있는데, 주제를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인지 주요 캐릭터 네 명이 모두가 사랑의 결핍을 보여준다. 엘사는 사랑을 주지만 받지는 못한 캐릭터고, 안나는 사랑을 받지만 주지는 못하는 캐릭터이며 크리스토프는 사회에서 괴리된 존재, '자연의 법칙에서 어긋난'[1] 인물로 애정 결핍이 엿보이는 캐릭터이다. 한스도 이와 마찬가지로 위의 12명의 형에 눌려 사랑을 받지 못한 캐릭터.

한스는 비극적인 인물이죠. 사랑 없이 자란 결과물이니까요.
- 제니퍼 리 감독

이처럼 한스의 캐릭터성에 대해서는 상당히 이야깃거리가 많다. 디즈니 스스로 클리셰를 벗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여 만들어낸 아주 훌륭한 악당상이라 평할 수 있다. 첫째로 이전의 디즈니의 악당들이 모두 시련받는 주인공에게 몰입하기 쉽도록 척 봐도 악당인 '밉상'이었던 데 반해 상당한 호감형 얼굴을 지닌 한스는, 아름다운 것이 선이 아니고 추한 것이 악이 아니라는 것을 아주 간결하고 깔끔하게 보여준다.

둘째로 안나가 기존의 공주들과 똑같은 선택을 했다가 완전히 다른 결과를 얻었다는 점이다. 첫눈에 반하는 마법 같은 사랑도 물론 있을 수 있으나 그렇지 않은 사랑도 아주 많을 텐데, 디즈니는 과하게 전자만을 보여준 경향이 있었다. 물론 메인 플롯의 진행과 여러가지 제작상의 합당한 이유로 인한 결과지만, 겨울왕국에서는 한스를 통해 드디어 다른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었다. 진정한 사랑은 대부분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 법이라, 피끓는 이팔청춘이 잠시 멈추고 한 번 천천히 생각해보는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면 어떤 파국을 불러올 수 있는지 보여주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잘 캐치한 것으로 평할 수 있다.
----
  • [1] 트롤의 노래, 'Fixer upper'에서 직접적으로 언급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10:44:43
Processing time 0.077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