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한스 짐머

last modified: 2015-04-10 19:05:47 by Contributors

© Richard Yaussi at http://www.flickr.com/people/[email protected] (cc-by-2.0) from


한스 플로리안 짐머 (Hans Florian Zimmer)

목차

1. 소개
2. 작품
2.1. 영화
2.2. 게임


1. 소개

Hans Florian Zimmer. 머자 붙는다고 야민정음이 아니다 독일의 작곡가. 주로 할리우드 영화의 음악을 작곡했기에 미국인으로 오해하는 사람도 꽤 있는 듯 하지만 독일인 맞다. '에픽'으로 통칭되는 오케스트레이션을 사용한 웅장하고 장엄한 분위기에 있어서는 당대 최고봉. 별명은 걸어다니는 오케스트라.[1]

원래 대중음악계에서 일하다가 1984년 폴란드 출신 명장 예지 스콜리모프스키[2]의 영화 성공은 최고의 복수다의 음악을 맡으면서[3] 영화 음악계에 데뷔했다.

영화 음악 분야에서는 존 윌리엄스, 엔니오 모리코네, 제임스 호너[4], 제임스 뉴턴 하워드와 더불어 현존하는 영화 음악가 가운데 전설급의 인물. 아래 참여 작품을 보면 알겠지만 그가 참여한 작품을 단 한 편도 안 본 사람을 찾기도 힘들 지경으로 참여한 작품이 많으며 그렇다고 하나하나의 작품성이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영화 관련 시상식에서도 많은 상을 받았다.[5]

더 록으로 대표되는 블록버스터 작품들의 웅장한 스코어로 유명하지만 다크 나이트 OST의 첫 번째 트랙인 조커의 테마 "Why So Serious?"에서는 비록 제임스 뉴턴 하워드[6]와의 협동작업이었지만 바이올린의 줄을 커터칼(!) 같은 것으로 긁는 등의 실험 끝에 소름끼치게 무섭고도 몽환적인 선율을 만들어 냈고 영화계에서는 비주얼 시인이라 불리는 테런스 맬릭 감독의 씬 레드 라인에선 영상미에 맞게 너무나 아름다운 스코어 음악을 선보였다.

휘하에 제자들이 많다. 트랜스포머마이클 베이 감독과 자주 작업하기로 유명한 스티브 자블론스키, 캐리비안의 해적의 음악 담당 클라우스 바델트, 드래곤 길들이기와 같은 애니메이션 음악 작업을 주로 하는 존 파월 등등...

1980년대 초반에는 의외로 펑크 뮤지션들하고도 같이 작업하기도 했다. 댐드라든가... 버글스의 Video Killed the Radio Star에도 참여했다. 다만 덜 알려져 있는 편. 그리고 이 시절에는 저예산 액션물, 호러물, 드라마들 음악을 맡기도 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비디오나 케이블로 종종 방영하는 나이트메어 눈(Nightmare at Noon, 1988)이라든지 종이집(Paper house, 1988) 같은 영화들이 그가 음악을 맡았는데 지금과는 영 다른 그저 그런 분위기를 보여준다.

애니메이션 블러드 플러스의 음악을 담당하기도 했다. 그리고 2009년, 게임 쪽으로도 손을 뻗쳐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2의 음악을 담당하여 대박을 냈고 이어 두 번째 작품으로 유비소프트의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에도 참여하였다. 또한 크라이시스 2의 메인 테마곡을 작곡했다.

음악이 자신만의 특색을 지니고 있는 것이 특징. 그래서 딱 듣기만 해봐도[7] 누가 만들었는지 알아챌 수도 있는 정도. 이러한 기법을 미니멀리즘이라고 부르는데 사실 현대의 유행에 적당히 잘 편승한 케이스다.

덕분에 한편으론 그의 음악은 훌륭하지만 한 곡의 선율이 지나치게 반복되어 있어 식상한 면이 없지는 않다는 평도 있다. 보통 버나드 허먼(1911~1975/ 사이코 음악으로 유명하다)이나 즈비그니에프 프레이스네르[8]모리코네의 취향이면 한스 짐머를 콧방귀 뀌고 무시할 수도 있지만 물론 감상평은 개인마다 다르다. 직접 듣고 판단하자.

그러나 확고한 테마를 잡은 곡들이 좋은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특유의 괴팍한 바이올린 선율을 잘 살려낸 셜록 홈즈(2009)의 사운드트랙이나 작중 배경인 로마의 성스러운 분위기에 맞춰 합창을 잘 살린 천사와 악마(2009)의 사운드트랙 같은 것.

존 윌리엄스가 스티븐 스필버그와 콤비를 이뤘다면 이 쪽은 마이클 베이리들리 스콧, 그리고 2000년대에는 론 하워드, 크리스토퍼 놀런과 좋은 콤비를 이룬다.

표절 논란도 겪었는데 글래디에이터의 스코어음악 중 일부가 구스타브 홀스트의 모듬곡 행성과 리하르트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를 그대로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고 결국 2006년에 홀스트 재단에서 직접 한스 짐머에게 저작권 침해 소송을 걸기도 했다.

반대로 표절'당한' 것으로 보이는 일도 없진 않다. 캡틴 필립스(2013) OST인 Safe Now가 한스 짐머가 작곡한 인셉션(2010) - Time 과 매유 유사하다. Time은 한스 짐머 최고의 OST로 종종 거론되고 있는 노래이며 이후 한스 짐머가 노예 12년 OST인 Solomon도 Time과 유사한 분위기로 제작되었다. Safe Now, Time, Solomon 을 한데 묶은 영상

2. 작품

2.1. 영화

2.2. 게임

----
  • [1] 사실 오케스트라 편곡은 대부분 다른 사람들이 작업하니 아주 맞는 말은 아니다.
  • [2]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데 위키러라면 영화 어벤져스 초반에 나타샤 로마노프를 고문하다가 역관광당하는 러시아인 악역으로 유명할 것이다. 사실 한스 짐머 기용 이전부터 영화 음악에 대해 일가견이 있는 감독으로 유명했는데 아직 무명이던 한스 짐머를 발굴해 데뷔시킨 걸 보면 확실히 눈썰미는 대단한 듯하다.
  • [3] 스탠리 마이어스와 공동 작업.
  • [4] 그가 맡은 음악을 봐도 후덜덜하다. 타이타닉, 코만도, 코쿤, 가을의 전설, 아바타, 트로이, 딥 임팩트, 쥬만지, 공룡시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등.
  • [5] 곡들의 대표성으로만 따지면 모리코네나 윌리엄스 쪽이 인지도가 더 높긴 하다. 아무래도 이 사람은 주로 할리우드 영화 위주(물론 윌리엄스도 그렇긴 하다)로 간 점도 크지만.
  • [6] 사실 한스 짐머는 배트맨과 조커 계열의 어두운 쪽의 음악을 작업했고 뉴턴 하워드는 밝은 계열의 음악을 주로 작업했다고 한다.
  • [7] 이를테면 반복되는 바이올린 선율.
  • [8] Zbigniew Preisner. 폴란드 출신 영화음악가.
  • [9] 한스 짐머가 작곡한 곡은 10. Countrylypso와 11. The Walk Home이다
  • [10] 놀랍게도 클래식을 사용한 테러 영화. 흠좀무 (...) 드림웍스 의 첫 영화기도 하다.
  • [A] 제임스 뉴턴 하워드와 공동 작업.
  • [12] 1편은 클라우스 바델트(제자)의 작품. 사실 유명한 엔딩곡 <He's a Pirate>는 이 사람의 작품인데 뭔 일인지 다 때려치우고 포세이돈이라는 영화의 음악을 작곡하러 갔다. 참고로 그 영화는 거하게 망했다(...). 작품 운이 없구만...
  • [13] 주드 로, 잭 블랙, 캐머런 디애즈, 케이트 윈즐릿 출연작.
  • [14] 존 파월과 공동 작업.
  • [B] 론 발피와 공동 작업.
  • [16] The Magnificent Six와 공동 작업. 얼리샤 키스에 피처링 켄드릭 라마가 참여한 It's on Again 뮤직비디오에서 본인이 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모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 [17] 짐머 본인은 오프닝만 작곡
  • [18] 론 발피, 제스퍼 키드와 공동 작업.
  • [19] 크레딧 첫 부분에 원 작곡가인 노르먼드 코베일에게 헌정한다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노르먼드 코베일이 게임제작기간에 췌장암으로 사망하였기 때문. 그래서 한스 짐머, 론 발피 두 사람이 작업을 마무리하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19:05:47
Processing time 0.00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