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행복한 왕자

last modified: 2014-07-24 01:52:46 by Contributors

Contents

1. 오스카 와일드가 1888년 지은 동화
2. 기타 매체에서의 인용


1. 오스카 와일드가 1888년 지은 동화

The Happy Prince.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남을 돕는 왕자, 제비대인배성과 감동적인 스토리로 인해 지금까지도 걸작 동화로 손꼽히며 수많은 사람들이 읽고 있다.

마을 광장의 높은 탑 위에 서 있는 보석으로 번쩍번쩍하게 치장한 행복한 왕자의 동상이 있었다. 원래 이 왕자는 생전에 부유하게만 살아서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전혀 모르고 죽었는데, 이렇게 동상이 되어 높은 곳에 서면서 비로소 세상에 얼마나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들이 많은지 알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갈대를 사랑하게 되어 따뜻한 남쪽 나라로 돌아가는 타이밍을 놓쳐 부랴부랴 떠나는 길이던 한 제비가 우연히 행복한 왕자와 이야기를 하게 된다. 왕자는 제비에게 부탁해 아픈 아이가 있는 가난한 재단사, 어머니가 병들어 고민하는 소년, 성냥팔이, 불쌍한 할아버지, 병원비를 내지 못하는 가난한 아이같은 어려운 사람에게 자신의 몸에 장식된 금과 보석, 심지어는 사파이어로 만든 자신의 눈까지 떼어내서 나누어주면서 도와준다는 훈훈한 이야기.
하지만 결말은 비참한데 금, 보석을 마구 떼어주면서 볼품이 없어진 왕자의 동상은 사람들이 철거해 버리고[1], 제비는 왕자의 부탁을 들어주는 과정에서 남쪽으로 돌아가는 타이밍을 맞추지 못해 결국 동사한다. 철거된 왕자의 동상은 불길 속에서 녹여졌지만 그의 심장[2]만은 녹지 않아 제비의 시체가 버려진 쓰레기통에 버려진다.

그리고 그떄 천국에서 신이 천사에게 명령하길 "그 도시에서 가장 존귀한것을 가져오거라"라고 명령했는데 그떄 천사가 가져온것이 바로 왕자의 녹슨 심장과 제비의 시체였다. 여기에 신은 흡족해 하면 제비는 이제 천국을 누비면 영원히 노래를 부를것이고 왕자는 영원히 그 노래를 듣으리라 라는 축복을 내리고 끝난다.

여담으로 제비가 왕자를 떠나지 못한 이유는 왕자를 너무 사랑해서였다. 이거 원전에 나온다. 심지어 죽기 직전 왕자에게 키스하고 "사랑하는 왕자님,안녕."이라고 말하며 죽었다. 그런데 이 제비, 수컷이다! 다만 이렇게 써 놓은 것만 보고는 자칫 오해하기 쉬운데, 작중 연출에서는 제비가 왕자에게 가지는 마음은 경애 이상을 넘어 가진 않는다. 문학에서 사랑한다는 표현을 얼마나 많이 쓰는데 그게 전부 성애적 표현이고, 또 동성에게 표하는 사랑이 동성애로 직결 되겠는가. 다만 작가가 의도적으로 동성애적인 배경을 깔아 두었음은 사실이지 싶은데, 이유는 작가가 오스카 와일드니까(...)[3]

자기 헌신이라는 주제의식이 분명해지면서 재조명받기도 했지만, 애초 오스카 와일드의 작품은 그런 교훈같은 걸 느끼며 읽는 게 아니다. 와일드의 성격을 봤을 때 책을 덮었을 때 스쳐가는 처연한 아름다움과 슬픔 등을 느꼈다면 그것으로 올바르게 읽었다는 칭찬을 들을 법 하다.

2. 기타 매체에서의 인용

제2차 슈퍼로봇대전 Z 재세편에서 유서 인살라움마릴린 캣의 모티브가 되어 절찬리에 재조명받는 중

루리웹 패러디 만화 게시판에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의 캐릭터를 응용한 이 동화의 패러디 만화가 업로드되어 있다.행복한 마미 성인만화 게시판에 안가려고 속옷을 남기는 불편한 진실

두근두근! 프리큐어의 등장인물 히시카와 릿카아이다 마나에게 비유로서 들려주던 얘기기도 하다. 릿카는 자신이 너의 제비가 되어주면 안되겠느냐고 고백(?)하기도 했다.

프린세스 츄츄에서 왕자 뮤토의 모티브로 추정. 일명 모두를 사랑하고 모두에게 사랑받는 진정한 왕자. 사람이든 동물이든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으면 자기 상황 생각안하고 뛰어드는 바람에 초반에 주변 인물들 속을 많이 썩힌다. 전반부의 왕자를 생각하면 후반부는 말 그대로 후새드.

크레용 신짱 원작에서는 스핀오프 스토리로 각색되었다. 신짱 제비가 돈만 밝히는 대통령이 세운 왕자 동상의 선행을 도와주다가, 소니 초소형 8mm 제비 사이즈 카메라(...)를 가지고 대통령의 본심을 직접 인터뷰해 방송국에 보내 추방시킨다. 왕자 동상은 철거되지 않고 신짱 제비도 건강 랜드에서 동면하는 걸로 다시 만날 봄날을 기약하면서 나름 해피 엔딩.

자우림 7집 수록곡 幸福한 王子는 이 동화를 모티프로 동화가 가진 현실적인 비극의 이미지를 극대화하여 쓰여진 곡이다. 원작과 다른 점이라면 왕자의 동상이 지니고 있는 보석의 종류와 위치이다. 원작에서는 왕자의 눈은 사파이어, 검에는 루비, 심장은 납으로 지어진 것으로 묘사되지만 자우림의 노래에서는 눈에는 진주, 입술에는 루비, 심장은 황금으로 된 것으로 묘사된다.

변태왕자와 웃지 않는 고양이 TVA 9화에서 관련 내용이 나온다. 왕자님은 요코데라 요우토, 제비는 아즈키 아즈사를 의미한다.

----
  • [1] 더불어 알려지지 않았는데 동상을 철거하게 한 시장이나 높으신 분들은 서로들 자기 동상을 화려하게 이 자리에 세운다고 지들끼리 싸우며 세금낭비를 하는 풍자적인 요소도 들어가 있다.
  • [2] 제비의 죽음에 충격을 받아 금이 갔다
  • [3] 실제로도 동성애자 였을 뿐 아니라, 오스카 와일드의 자뻑성향을 봤을 때 왕자는 자신의 비유, 사람들은 자신을 비난하는 세인들이고 제비는 자신의 연인...같은 구도로도 해석 가능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24 01:52:46
Processing time 0.069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