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헤이마켓 사건

last modified: 2015-03-24 21:58:26 by Contributors

주의 : 사건 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설명이 있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열람에 주의해 주십시오. 실제 사건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충분한 검토 후 사실에 맞게 수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되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자는 되도록 미풍양속에 어긋나지 않게 서술해 주십시오.


Contents

1. 개요
2. 존 알트겔드의 활약
3. 평가
4. 관련항목

The Haymarket affair

노동절의 유래가 된 사건.

1. 개요

1886년 5월 1일 미국 일리노이 시카고에서는 8만 명의 노동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미시건 거리에서 파업 집회를 열었다. 이들이 집회를 연 이유는 노동력 착취에 대항하여 8시간 노동을 보장받기 위해서였다. 이 집회는 시카고 한정이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발생한 파업으로, 이날 미국 전역에서 30~50만명의 노동자들이 파업에 동참했다.

5월 3일 시카고 인근의 맥코믹 공장에서 경찰의 발포로 사상자가 나왔다. 공식적인 사망자의 수는 4명이라고 하며, 6명이라고 적은 언론에 대한 언급도 있으나, 그 사상자에 일부의 주장처럼 어린 소녀가 포함되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음날인 5월 4일, 이에 격분한 노동자들이 경찰의 만행을 규탄하기 위해 헤이마켓 광장에서 집회를 열었다. 증언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평화롭게 진행되던 시위였으나, 오후 10:30분 경찰의 해산 시도에 누군가가 경찰 쪽으로 사제폭탄을 던졌다[1]. 폭탄은 경찰 한가운데 떨어졌고 폭발, 경찰 측에는 1명은 폭발로 인해 즉사, 그 외 6명이 폭탄 파편으로 인해 치명상을 입었다. 경찰은 즉각 발포, 노동자 측에 70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다.

그 후 당연하다는 듯이 집회를 주도한 노동운동가 8명이 폭동죄로 체포되어 재판에 회부되었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발생한다. 충분한 증거가 존재하지 않은 상황에서 재판부는 저 8명 중 7명에게 사형을 선고한 것이다. 결국 사형에 처해진 것은 5명이지만.[2]

2. 존 알트겔드의 활약

1892년 6월 26일 민주당 출신 일리노이 주지사 존 피터 알트겔드는 헤이마켓 사건 주동자들의 전면 사면을 1만 8천 단어짜리 장문의 글과 함께 선언했다. 그 덕택에 그나마 무기징역형에 놓여졌던 세명의 노동자는 자유는 물론 목숨까지 건질 수 있었다. 다만 이 사면으로 알트겔드는 당시 노동 운동에 대한 두려움을 가졌던 중산층과 그 공포을 타겟으로 한 공화당 측에 신랄한 비판을 받았고, 이후 선거에 연거푸 패배하면서 그의 정치 커리어가 끝나고 만다. 그럼에도 알트겔트는 "전혀(Never)! 내일 다시 이 사건을 다룬다고 해도 난 똑같이 행동할거요."라면서 자신의 선택을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가장 압권은 2년 뒤다. 풀맨 철조노조 파업 사건(The Pullman Strike)에서도 그는 주 방위군 투입을 반대했으며, 심지어 같은 당의 그로버 클리블랜드 대통령이 연방군 파견에 동의했음에도 이를 결사적으로 막았다. 이 사건은 민주당을 친기업 보수파와 윌리엄 J. 브라이언 등의 진보파로 분열시켰지만, 알트겔드는 미국사에 자신의 모든 커리어를 걸고 신념을 지킨 정직한 정치인으로 길이 남게 되었다. #

3. 평가

헤이마켓 사건 이 후로도 시카고의 노동 운동은 오히려 성장했고, 8시간 노동도 현실화 되지만 그건 이 후의 이야기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1889년 7월 세계 여러나라 노동운동 지도자들이 모여 결성한 제2인터내셔날 창립대회에서 5월 1일을 국제적 기념일로 결정한다.

헤이마켓 사건의 진범은 누구인가에 대해서는 아직도 의견이 분분하다. 이 페이지에 원래 적혀있었던 "자본가 측의 음모다"라는 것은 음모론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가설이다. 그렇다고 해서 사형당하거나 금고형을 받은 8명의 노동운동가들이 참사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증거는 없었기 때문에 이 판결은 세계적으로 수 많은 노동 운동가들의 강력한 비판을 받았으며, 미국 역사 상 가장 중대한 오심 중에 하나로 평가 받는다. 물론 미국의 역사 학자 중에서는 거기에 대한 반론[3]을 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상돈 교수[4]는 국내에 헤이마켓 사건이 심하게 왜곡되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일단 이 위키 페이지에 작성되어 있던 정보만 봐도 잘못된 내용이 적혀 있던 것은 사실이다. 예를 들어 예전에는 30만 명이 모여서 시위를 했다고 작성되어 있었는데, 이건 미국 전역에서 시위에 참여한 인원이지 시카고에서 시위에 참여한 인원수가 아니다. 이 파업은 시카고에서만 벌어진 일이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당시 시카고에서 파업에 참가한 인원은 3~4만명에, 시위 참가 인원은 그 2배에 달하는 8만명으로 집계되어 있다. 다음 내용은 월간조선에 실려있다.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200705100056

----
  • [1] 금속 공 안에 다이너마이트를 채워넣고 불 붙이는 퓨즈를 연결한 물건이다. 터지면 파편 수류탄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 이걸 만든 사람은 독일인인 루이스 링그(Louis Lingg)라는 무정부주의자였고, 사건 이후 그의 집에서 같은 종류의 폭탄과 폭탄을 만들던 재료가 발견되어 체포되었다. 아래 사형선고를 받은 7명의 노동운동가 중에는 이 사람도 포함되어 있었다.
  • [2] 그 중 폭탄을 만든 루이스 링그는 사형 집행 전날 자살했다.
  • [3] 즉, 노동 운동가들은 명백하게 유죄라는 주장.
  • [4] 보수우익적인 경제사고 방식을 가진 인물로 19대 총선의 박근혜 후보 캠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있었다. 제3공화국 헌법으로 회귀할 것을 주장했고, 투발루가 바다로 가라앉는다는 주장은 좌익적 조작이라고 문화일보에 기재한 바 있다. 그러나 진짜로 투발루가 바다로 가라앉는게 드러나자 이에 대하여 어떤 대꾸도 하지않아 많은 비난을 받았다. 반면 여권의 주장을 반박하는 상식적인 주장도 제법 한 편이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4 21:58:26
Processing time 0.13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