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헨리 타운셴드

Henry Townshend


사일런트 힐 시리즈의 등장인물.

사일런트 힐 4의 주인공. 나이는 20대 후반이며, 직업은 사진 작가로 추정된다. 시리즈의 다른 주인공들과는 달리 과거사에 대해 알려진 것이 없다.[1] 생긴건 꽃미남이지만, 허리와 다리가 비스듬하게 굽어 있는데다 성격이 매우 조용하고 내성적이라 시리즈의 팬들로부터는 (특히 주인공의 개성있는 성격을 중시하는 북미에서) 재미 없는 캐릭터로 까인다.[2][3] 허나 여성팬들에게는 외모 때문인지 인기가 꽤 많다. 사일런트 힐 BL관련 콘텐츠를 찾으면 헨리가 우선 순위로 가장 많이 검색이 된다. 커플링은 월터 X 헨리 (...)

2년 전 사우스 애쉬필드 아파트에 이사와서 그럭저럭 잘 살고 있었다. 하지만 게임이 시작되기 5일 전부터 잠에서 깨어날 수 없게 되어버렸고, 매일 똑같은 꿈을 꾸며, 문에는 자물쇠가 잠긴 데다, 창문도 열리지 않아 방에 완전히 갇혀 버렸다. 하루 아침에 의도하지 않게 히키코모리가 된 것에 황당해 하며, 그 일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기 시작한다. 이사 한번 잘못 왔다가 신세 완전 망친 남자. 사실은 히키코모리는 아니고 302호에 들어온 순간부터 이상한 일로 인해 302호에서 나갈 수 없게 된 것이다. 이 점은 과거의 어둠이나 초현실적인 음모에 의해 악몽에 갇히게 된 다른 주인공들과 대비되는 점.

악몽이 시작된지 5일째 되던 날, 자신의 화장실에 생긴 '구멍'을 통해 '비현실세계' 와 '현실세계'를 이동하게 되고, 도중에 이 일의 흑막 월터 설리반에 대해서 알게 되며 그를 막기 위해 움직인다. 동시에 월터 설리반21 성사 의 마지막 제물로 선택된 남자.

참고로 뭔 일만 있으면, "What The Hell?" 이라고 중얼거리는 습관이 있다. 해리 메이슨의 "Have you seen a little girl?" 만큼이나 질리도록 듣는다.

또한 원래부터 겁이 없었던건지, 아님 매사에 무관심인건지 특별한 일 외에는 별로 놀라지도 않는 담대함을 보여준다.[4]

유튜브에서 헨리의 상징성을 설명한 동영상이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wYheokdjIU



여담으로 사일런트 힐 : 다운포어머피 펜들턴과 묘하게 닮았다.[5]
----
  • [1] 즉, 헨리는 다른 시리즈의 주인공들과는 달리 초현실적인 경험이나 정신적인 트라우마를 겪지 않았다. 다만 보행시 왼발이 우선적으로 나간다든지, 사격 및 근접무기 격투 실력이 출중하다든지 하는 것을 보면 과거에 군인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 [2] 한 술 더 떠서 성우 연기도 도저히 들어 줄 수 없을 정도로 형편 없었던 것이 한 몫 했다. 목소리 듣다 보면 졸려진다.
  • [3] 하지만 이 게임을 하다보면 느끼겠지만 진주인공은 사실상 악역인 월터 설리반이다. 헨리는 그저 월터의 의식에 강제적으로 초대된 사람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호러 게임의 특성상 플레이어 캐릭터가 될 수 밖에 없었던 것.
  • [4] 성우의 공헌이 매우 크다. 끔찍한 이면 세계 상황 속에서 캐릭터는 분명 경악스러운 표정을 짓는데도 정작 성우는 매우 조용하고, 아주 침착하고, 엄청 담담하게 대사를 내뱉는다(…).
  • [5] 다운포어에서는 헨리의 집을 찾을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01:28:03
Processing time 0.795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