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호신강기

last modified: 2013-07-31 19:15:46 by Contributors

護身罡氣

무협물에 나오는 기예로, 몸 주위에 강기(罡氣)의 장벽을 치거나 강기를 갑옷처럼 둘러 공격을 막는 무공이다. 일종의 방어막이라 할 수 있다.

호신'강기'라는 걸 보면 알겠지만, 사실은 공격용으로 쓰이는 강기를 막처럼 만들어 방어에 사용하는 것이라서 강기의 응용이다. 그래서 강기처럼 다양한 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하는 작품도 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강기를 사용하는 단계에 오른 고수부터 사용할 수 있는 비기로 취급받는다. 무협소설마다 설정을 다르지만, 대체로 강기를 사용하는 이들 중 무위가 높은 이들부터 사용할 수 있다. 당연하게도 내공이 더욱 고강하고 호신강기에 익숙한 고수일수록 수준의 차이가 난다. 작품에 따라 다르지만 대강 프로토스의 실드 비슷한 능력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원래 강기가 공격 용도였던 만큼, 수틀리면 이걸 공격용으로 바꾸는 묘사가 나오기도 한다. 초고수 한 명이 호신강기를 두르고 돌진하니 잡졸들이 강기에 갈려서 죽는 묘사가 대표적인 예.

호신강기의 형태는 크게 2가지로, 하나는 몸 자체에 깃들어 신체 표면을 방어하는 것과 또 하나는 방어막처럼 몸 주변에 막을 형성하여 공격이 몸에 닿는 것 자체를 막는 것이 있다. 대개는 두 번째 형태가 많이 보인다. 또한, 방어 형식도 다양한데, 단단한 막으로 적 공격을 튕겨내는 스타일에서 여러 막으로 구성되어 충격을 흡수하는 것, 심지어 적의 공격 에너지를 그 사람에게 되돌려 충격을 주는 형태도 있다. 이런 형태를 따로 반탄지기, 혹은 반탄강기라고도 부른다.

마이너 버전은 '호신기'라고 부른다. 내공으로 상대의 공격을 어느 정도 흡수하는 것인데 파워 인플레가 심각하게 진행된 대부분 무협소설에서는 나오기는커녕 언급도 안 된다. 호신강기조차 평범한 호신강기보단 뭔가 특이한 기능이 있는 호신강기가 주로 나오는 판국인데 호신기는 나올 틈조차 없다.

그렇다고 만능은 또 아니라서 호신강기를 전문으로 파괴하거나 아예 무시하는 무공이나 암기류가 나오기도 한다. 보통 이럴 때는 호신강기를 친 고수가 암기에 당해 사망해 주변 사람이 당황하는 전개로 가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파워 인플레가 심해진 이후로는 허구한 날 뚫린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5:46
Processing time 0.0656 sec